• 조회수 6987l좋아요 2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눈이 그치면』폭설이 내려서 오도 가도 못 하고 눈이 그칠 때까지는 밖으로 나갈 수 없는 고립된 상황이지만, 눈을 만지고 싶고, 하얀 눈밭에 발자국을 남기고 싶은 아기 토끼의 마음이 담긴 그림책이다. 이 그림책은 뉴욕 공립도서관과 뉴욕타임스 ‘우수 그림책 베스트 10’에 선정된 그림책으로, 네덜란드 ‘은 석필상’ 수상작이기도 하다. 작가 사카이 고마코는 과하지 않은 절제된 글과 클래식하면서도 따뜻한 느낌의 연필 선이 드러난 붓 터치로 한 장면 한 장면 모든 시선을 고정시킨다.
출판사 보도자료 전문소개  ( 출판사 보도자료는 이 그림책을 만든 목적을 전하는 귀한 자료입니다. 독자의 예리한 기준으로 꼼꼼히 읽어보시고, 체크하시길 바랍니다 )
사각사각 눈 내리는 날의 잔잔한 풍경을 고혹적인 그림으로 담아낸 따뜻한 그림책!

눈송이가 하나둘 사각사각 떨어지는 한겨울. 눈은 하얗고 차가운 성질 때문에 생각만 해도 가슴이 서늘해지고 몸을 움츠러들게 한다. 그런데 그 이면에는 때 타지 않은 하얀 눈이 마음을 깨끗하게 정화시켜주면서 포근하고 편안한 느낌도 들게 한다. 또, 펑펑 쌓인 눈을 뭉쳐서 신나는 눈싸움을 할 수도 있고 멋있는 눈사람도 만드는 즐거움을 선물한다. 이런 즐거움 때문에 아이들은 아무리 춥더라도 ‘눈’이라는 말만으로도 가슴이 설레고 자다가도 벌떡 일어날 정도로 눈을 참 좋아한다. 폭설이 내려서 오도 가도 못 하고 눈이 그칠 때까지는 밖으로 나갈 수 없는 고립된 상황이지만, 눈을 만지고 싶고, 하얀 눈밭에 발자국을 남기고 싶은 아기 토끼의 마음이 담긴 그림책 『눈이 그치면』이 북스토리아이에서 출간되었다.
어젯밤부터 펑펑 내린 눈은 세상을 온통 하얗게 뒤덮고 지나가는 사람들도 자동차도 없는 고요함을 자아내며, 세상에 엄마와 나밖에 없는 것 같은 상태로 고립시켜버렸다. 눈 내리는 날의 아기 토끼의 하루를 담은 『눈이 그치면』은 뉴욕 공립도서관과 뉴욕타임스 ‘우수 그림책 베스트 10’에 선정된 그림책으로, 네덜란드 ‘은 석필상’ 수상작이기도 하다. 작가 사카이 고마코는 과하지 않은 절제된 글과 클래식하면서도 따뜻한 느낌의 연필 선이 드러난 붓 터치로 한 장면 한 장면 모든 시선을 고정시킨다. 독자들은 책장을 넘기는 손이 아까울 정도로 그림을 깊게 그리고 구석구석 훑고, 또다시 들여다보고 깊이 음미하면서 고혹적인 사카이 고마코의 그림 세계로 들어갈 수 있다. 정겨운 그림 속에 잔잔하게 이어지는 일상 속을 들여다보며, 볼수록 여운이 남아 그림책 읽는 즐거움을 선사해 줄 명작 『눈이 그치면』. 올겨울에는 따뜻하고 오래된 정겨운 친구 같은 그림책 『눈이 그치면』으로 마음을 따뜻하게 채워보자.

“이 세상에 엄마랑 나밖에 없는 것 같아요.”
아침에 눈을 떴을 때 한밤중부터 내린 눈 때문에 유치원에 갈 수 없다는 걸 알게 된 아기 토끼. “눈이요?” 하며 벌떡 자리에서 일어나 밖으로 나가고 싶은 마음은, 감기 걸릴 것을 염려해 눈이 그칠 때까지 밖으로 나가선 안 된다는 엄마의 말에 시무룩해진다. 눈이 그칠 때까지 기다릴 수 없었던 아기 토끼는 엄마가 설거지를 하는 동안 베란다로 몰래 나가 눈덩이라도 만들어 볼 만큼 애가 탔다. 점심을 먹고, 간식까지 먹었는데도 눈은 그치지 않았다. 엄마는 장을 보러 가지 못했고, 멀리 출장을 간 아빠도 비행기가 날 수 없어서 돌아오지 못하게 된다. 엄마랑 카드놀이로 시간을 보내다 잠깐 베란다로 나가 바라본 세상은 아주 고요하고, 지나가는 자동차도 사람들도 없어 그저 사각사각 눈 내리는 소리만 들린다. “이 세상에 엄마랑 나밖에 없는 것 같아요.”

아기 토끼의 종일 들떠서 설레던 마음은 눈이 그치기를 안달하며 눈 빠지게 기다리는 간절한 마음으로 바뀌어 어느새 캄캄한 밤이 되어버린다. 저녁을 먹고, 이를 닦고 있을 때, 바로 그때! 눈이 그쳤다! 이제 잘 시간이 코앞인데, 아기 토끼는 한밤중이지만 밖에 나가기 위해 엄마에게 간절한 눈망울로 “엄마, 엄마, 밖에 나가도 괜찮지요? 눈 그쳤잖아요.” 하고 허락을 구하는데…….

눈이 사각사각 내리는 날, 아기 토끼의 하루를 그리고 있는 그림책 『눈이 그치면』은 그다지 특별하지 않은, 어쩌면 눈이 내리는 날이라는 것을 빼면 어떤 날이었는지조차 기억할 수 없는 지극히 평범한 날의 풍경이다. 그런데 그 평범한 하루의 풍경을 ‘눈’이라는 소재를 가지고 한 장면의 풍경도, 한 장면의 시시각각 변하는 아기 토끼의 일상도 눈을 뗄 수 없게 만드는 것이 작가 ‘사카이 고마코’의 그림이 가지는 반전 매력이다. 고립되어 그 어떤 바깥 활동도 할 수 없어 지겨울 정도로 따분한 그날, 애 타고 조바심 나는 마음을 겨우 인내하며 하루를 다 보내다 캄캄한 밤이 되어서야 드디어 눈이 그친 세상과 마주했을 때, 아기 토끼의 마음은 어떠했을까? 클래식하면서도 따스한, 그러면서도 무심한 듯 최대한 절제되어 심플한 그림 안에는 눈을 사랑하고 그리워했던 동심의 마음이 살포시 포개져 담긴다. 눈이 그쳤을 때 신나게 밖으로 나가 마음껏 눈을 즐기는 아기 토끼는 누구나의 마음속에 잠자고 있던 어릴 적 우리 모두의 모습이기도 하다. 우리는 이 아름다운 그림책 『눈이 그치면』을 통해 가슴속 한편에 잠자고 있었지만 잊고 있던 동심을 마주하고, 아기 토끼와 한마음으로 제발 눈이 그치기만을 바라는 동질감을 강하게 느끼기에 부족함이 없을 것이다.
그림작가 정보
  • 사카이 고마코
  • 사카이 코마코는 1966년에 태어났습니다. 일본 동경예술대학 미술학부를 졸업하고 현재 일러스트레이터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사카이 고마코 선생님은 많은 어린이책을 쓰고 그린 그림책 작가입니다. 『아기여우 리에의 소원』으로 제9회 일본 그림책상을, 『금요일의 설탕』으로 2005년 브라티슬라바 세계그림책 원화전 금판상을, 『곰과 작은 새』로 제40회 고단샤 출판문화상 그림책상을 수상하는 등 국내외에서 다수의 작품이 수상하였습니다. 『눈이 그치면』은 2009년 네덜란드에서 ‘은 석필상’을 수상하였고, 2009년 뉴욕타임스 ‘우수 그림책 베스트 10’에 선정되었습니다. 그 밖의 지은 책으로는 『별밤곰이 찾아온 날』 『나는 엄마가 좋아』 등이 있습니다.
번역가 정보
  • 김영주
  • 덕성여대 서반아어과를 졸업하고 한국외대 통번역대학교 국제회의통역 석사를 취득했다. 현재 통번역학 박사 과정 중. KBS World Radio 스페인어 번역 작가 겸 프로그램 진행을 맡고 있으며 엔터스코리아 스페인어 전문 번역가로 활동 중이다. 역서로는 『조금 느려도 괜찮아』, 『살바도르 달리』, 『갈릴레오 갈릴레이』, 『우리 아이가 달라졌어요』 등 다수가 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