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4018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Finding Winnie is an incredible account of the friendship and love shared between a soldier and the real bear who inspired Winnie-the-Pooh. Blackall beautifully interprets this multi-dimensional family story through her distinctive Chinese ink and watercolor art, capturing intimate and historical details perfect for a child’s eye.
    “Children will be enchanted by Winnie’s journey from the forests of Canada to the pages of the Hundred Acre Wood. Blackall offers a tour-de-force of visual storytelling,” said Caldecott Medal Committee Chair Rachel G. Payne.

    출판사 리뷰
그림작가 정보
  • 소피 블래콜(Sophie Blackall)
  • 뉴욕 타임스를 비롯해서 많은 신문과 잡지의 삽화를 그렸습니다.『루비의 소원』으로 뛰어난 화가에게 주는 상인 ‘에즈라 잭 키츠 상’을 받았으며, 전통 옷, 붓글씨, 도자기 등 중국의 문화를 잘 나타냈다는 평을 받았습니다.『프랑스로 떠난 기린』『20가지 파티 요령』에 그림을 그렸습니다.소피 블래콜은 ‘아이비와 빈’ 시리즈를 그린 유명한 화가이다. ‘아이비와 빈’은 수많은 상을 받은 베스트셀러 시리즈로, 국제 아동구호 비정부기구(NGO) ‘세이브 더 칠드런’의 글 읽기 캠페인과 뉴욕 지하철 포스터에 이 시리즈의 그림이 쓰이기도 했다. 칼데콧 상 외에도 에즈라 잭 키츠 상을 받은 바 있다.
     

    Sophie Blackall is a Brooklyn based Australian artist. She has illustrated over twenty books for children, including Ruby"s Wish (Chronicle Books, 2003) which won the Ezra Jack Keats Award, Meet Wild Boars (Henry Holt, 2005) which won a BCCB Blue Ribbon Picture Book Award and the Founders Award from the Society of Illustrators, Big Red Lollipop (Viking, 2010) which was a New York Times Top Ten Picture Book for 2010, and the ongoing Ivy and Bean series (Chronicle Books), which has over a million copies in print. Blackall has collaborated with many notable authors, including Aldous Huxley, Judith Viorst, Jane Yolen and Meg Rosoff. Her editorial illustrations have appeared in the New York Times, the Wall Street Journal, the Washington Post, Time, Gourmet, Food & Wine, Town & Country and many others.
    Her latest project,
    http://www.missedconnectionsny.blogspot.com Missed Connections, which began as a blog in early 2009, is an ongoing series of paintings based on real, anonymous messages posted online by lovelorn strangers.
    
     

글작가 정보
  • 린지 매틱(Lindsay Mattick)
  • 린지 매틱은 해리 콜번 대위의 증손녀이다. ‘위니 더 푸’를 증조할머니처럼 여기며 자랐다. 그리고 어른이 되어서는 위니 이야기를 라디오 다큐멘터리로 만들기도 하고, 그림 전시회를 열기도 했다. 또 1차 세계 대전 무렵의 해리 대위와 위니의 특별한 경험을 기념하기 위해 영국에 가기도 했다. 현재 캐나다 토론토에서 가족과 함께 살고 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