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4478l좋아요 3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세계적인 그림책 작가 부부
    존 버닝햄-헬린 옥슨버리의 첫 공동 작품

    “동생은 언제 태어나요? 이름은 뭐라고 할 거예요? … 오지 말라고 하면 안 돼요?” 어느 날, 엄마에게서 동생이 태어날 거란 소식을 들은 아이는 동생에 대해 자꾸만 호기심이 생깁니다. ‘함께 놀 친구가 생기겠구나!’하고 설레는 마음과 ‘동생이 엄마 아빠의 사랑을 독차지하면 어쩌지?’하는 질투심이 서로 뒤엉키게 되지요. 엄마의 배가 점점 불러오면서 아이의 상상도 다양해집니다.

    『동생이 태어날 거야』는 엄마와 아이가 동생이 태어나기까지 열 달 동안, 동생에 대해 이런저런 기대와 상상을 하며 이야기를 나누는 책입니다. 동생이 태어나는 것에 대해 질투를 느끼지만 결국 내 동생임을 인정하고 사랑으로 받아들이는 아이의 미묘한 감정을 섬세하게 그려내고 있습니다.

    이 책은 세계적인 그림책 작가 부부 존 버닝햄과 헬린 옥슨버리의 첫 공동 작품으로, 존 버닝햄만의 톡톡 튀는 상상력과 헬린 옥슨버리의 재치 있고 따뜻한 그림이 완벽하게 조화를 이루고 있습니다. 어느 가정에서나 가장 큰 축복이고 기쁨인 소중한 아이의 존재를 이야기하며, 큰 행복감과 만족을 느끼게 해 주는 그림책이 될 것입니다.
출판사 보도자료 전문소개  ( 출판사 보도자료는 이 그림책을 만든 목적을 전하는 귀한 자료입니다. 독자의 예리한 기준으로 꼼꼼히 읽어보시고, 체크하시길 바랍니다 )
그림책 거장 존 버닝햄과 헬린 옥슨버리의 첫 공동 작품

글을 쓴 존 버닝햄과 그림을 그린 헬린 옥슨버리는 세계 최고의 그림책 작가로 손꼽힙니다. 『동생이 태어날 거야』는 탁월한 실력의 두 대가가 쓰고 그린 첫 공동 작품이라는 점에서 출간 전부터 화제를 불러 모았습니다.

존 버닝햄은 브라이언 와일드 스미스, 찰스 키핑과 함께 영국의 3대 그림책 작가로 불리지요. 국내에서도 『지각대장 존』 『우리 할아버지』 『검피 아저씨의 뱃놀이』 등의 작품으로 독자들이 가장 좋아하는 그림책 작가 1위로 뽑히기도 했어요. 첫 그림책 『깃털 없는 기러기 보르카』로 영국에서 한 해 동안 가장 훌륭한 그림책에 수여하는 케이트 그린어웨이 상을 받았고, 『검피 아저씨의 뱃놀이』로 같은 상을 한 번 더 받았습니다. 아이들의 심리를 절묘하게 표현해내기로 유명한 존 버닝햄은, 상상력의 비결을 자신이 ‘아직 5살난 꼬마이기 때문’이라고 답했어요. 일흔이 넘은 나이지만 어린 아이 같은 순수한 마음을 가지고 있는 그림 작가입니다.

헬린 옥슨버리는 결혼 후 남편 존 버닝햄의 영향을 받아 그림책을 그리기 시작했습니다. 십여 년이 넘게 베스트셀러로 자리하고 있는 『곰 사냥을 떠나자』의 인기 작가로, 정감 있고 따뜻한 그림을 많이 선보였어요. 『이상한 나라의 엘리스』에서 수채물감과 드로잉을 사용해 캐릭터를 생생하게 잡아내어 케이트 그린어웨이 상을 수상하기도 했습니다.

존 버닝햄은 15년 전부터 동생이 생기는 아이에 관한 이야기를 머릿속으로 구상해왔다고 합니다. 오랫동안 갈고 닦은 이야기가 드디어 완성되었을 때, 헬린 옥슨버리에게 그림을 부탁했지요. 그녀만이 천진한 아이의 상상력과 감정을 잘 살려낼 수 있을 거라 생각한 것입니다. 헬린 옥슨버리는 아이의 톡톡 튀는 상상 장면을 어떻게 표현할까 오랫동안 고민하다가, 카툰 형식을 생각해냈습니다. 그 분위기를 살리기 위해 컴퓨터로 마무리 작업을 했지요. 색연필과 수채 물감으로 그림을 즐겨 그려왔던 그녀에겐 새로운 시도였어요. 이렇게 거장 존 버닝햄과 헬린 옥슨버리의 완성도 높은 그림책 『동생이 태어날 거야』가 탄생하게 된 것이지요.

설렘 VS 질투심 , 아이의 복잡한 심리를 절묘하게 포착해 낸 걸작

이 책은 엄마와 아이가 대화를 나누는 현실 장면과, 아이가 앞으로 태어날 동생의 모습을 상상하는 환상 장면이 교차 구성되어 있습니다. 이 구성은 『동생이 태어날 거야』에서 나타내고자 하는 주제와 절묘하게 맞아떨어집니다. 현실과 상상을 오가는 그림 속에서, 아이의 복잡한 마음을 그대로 느낄 수 있으니까요. 어느 한 쪽에만 집중되지 않고 분리된 것처럼 보이지만 사실은 하나로 그려져 이야기 구조에서 조화를 이루고 있지요.

현실 속에서는, 엄마와 아이가 태어날 동생에 대해 대화를 나누는 모습이 나옵니다. 아이는 계절이 변하면서 기대감과 불안함 사이에서 갈등을 일으켜요. 대화 속에서 동생에 대해 궁금해 하기도 하고, 동생에게 사랑을 빼앗길지 모른다는 불편한 마음을 드러내기도 하지요.

다음 페이지에 펼쳐지는 상상 장면은 무척 흥미롭습니다. 점을 찍은 듯한 그래픽적인 그림은 마치 컴퓨터 화면으로 미래의 한 장면을 보는 느낌을 연출합니다. 그림을 설명하는 어떠한 글도 없지만, 귀엽고 익살맞은 동생의 모습에서 새로운 탄생에 설레는 아이의 감정을 느낄 수 있습니다.

동생을 맞이하는 아이의 마음을 위로하고 감싸주는 책
아동심리학자 도리스 브렛은 『그래, 네 맘 알아. 엄마 얘기 들어볼래?』라는 책에서 아이에게 동생이 태어난다는 충격은, 어느 날 사랑하는 남편이 집에 들어와 “여보, 내가 새 아내를 데리고 왔어. 새로 왔으니 많은 관심이 필요할 거야. 모든 건 사이좋게 나눠 쓰도록 해.”라고 말하는 것과 같다고 비유했어요. 사실 아이는 그보다 더 큰 스트레스와 상처를 받는다고 하지요.

‘동생’은 그림책에서 즐겨 다루는 소재입니다. 인기를 얻었던 『내 동생 싸게 팔아요』 (임영자 글 김영수 그림)이나 『내 동생은 고릴라입니다』 (방정화 글그림) 모두 동생과 함께 성장하는 동안 겪게 되는 불만에 대해 이야기를 풀어내고 있습니다. 하지만 『동생이 태어날 거야』처럼 동생이 태어나기 전 아이의 마음을 자세하고 섬세하게 다룬 책은 없었습니다.

『동생이 태어날 거야』는 동생이 생기는 아이가 느끼는 보편적인 감정을 따뜻하게 위로해 줍니다. 그리고 단순히 질투심과 불안함을 드러내는 것에서 그치지 않고, 아이의 마음에 깊이 공감하여 아이 스스로 위기를 이겨내도록 도와주는 책입니다.

세상에서 가장 큰 축복, 새 생명의 탄생에 대한 기쁨과 설렘이 담긴 책

태어날 동생을 기다리는 아이뿐 아니라, 부모들에게도 깊은 감동을 줍쾴다. 열 달 동안, 아기가 어떻게 자랄지 상상해 보는 장면들은 아기의 사랑스러운 모습과 함께 더없이 큰 기쁨과 설렘을 느끼게 합니다. 특별한 재능을 가진 요리사나 화가가 될 수도 있고, 무언가를 보살피는 정원사나 사육사가 될 수도 있습니다. 무엇이든 될 수 있는 아이, 그 무한한 가능성을 기대하고 그려보는 것 자체가 부모에게는 큰 기쁨이 아닐 수 없습니다.

그뿐만이 아닙니다. 작가는 아기를 가진 엄마와 동생을 기다리는 아이의 열 달을 잔잔한 일상의 모습으로 차분하게 그려내고 있습니다. 식당에서 아이와 함께 밥을 먹고, 전시회에서 그림을 보고, 공원을 산책하는 하루하루, 아이와 함께 보내는 그 모든 시간이 너무나 소중하고 행복합니다.?이 책은 어느 가정에나 가장 큰 축복이고 기쁨인 소중한 아이의?존재를?이야기하며, 큰 행복감과 만족을 느끼게 해 주는 아름다운 책이 될 것입니다.
그림작가 정보
  • 헬린 옥슨버리(Helen Oxenbury)
  • 스스로의 무대를 디자인하는 작가 Helen Oxenbury>> 열린어린이 바로가기
    http://www.riverbankreview.com/fall03/interview.html
    http://www.cilip.org.uk/groups/ylg/ylr/helen.html

    1938년에 영국 이프스위치 출생으로 런던 센트럴 아트 스쿨에서 무대 디자인을 전공했다. 그래서 졸업 후에는 연극과 영화 텔레미전 분야에서 디자인 일을 했다. 그러나 1964년 동문인 존 버닝햄과 결혼하고 아이를 가지면서 그림책 일러스트레이터로 선회한다. 그녀는 아이가 세상에 태어나서 처음보는 그림책에 많은 관심을 두고 따뜻하고 유머러스한 이미지를 가지고 싶었다. 그럼에도 초기에는 어두운 스타일의 존 버닝햄에게 받은 영향을 많이 받았는데 색연필을 많이 써서 더 그렇게 보였다. 그러나 글에 있어서는 전혀 달랐다. 그녀는 다양한 분야를 경험했고 독자에게 전달하고자 하는 메시지가 분명했다. 특히 리듬을 탄 절제되면서도 단순한 단어는 그녀가 선택한 강력한 커뮤니케이션 도구가 되었다. 또 무대를 디자인 했던 경험은 그림책을 디자인 적인 면에서 완전히 조절하는 법을 터득하게 도와 주었다. 서른 살 무렵에 받은 케이트 그린어웨이 상은 그녀가 남편과는 다른 길을 찾았음을 증명한다.
글작가 정보
  • 존 버닝햄
  • John Mackintosh Burningham

    1936년 4월 27일 영국 서레이(Surrey)주의 파넘(Farnham)시에서 세일즈맨인 아버지 찰스 버닝햄(Charles Burningham)과 어머니 제시 버닝햄(Jessie Burningham)의 사이에서 태어났다. 어린 시절부터 학교에 데려다놓아도 친구들하고 어울리지 않고 무심한 얼굴로 자기 혼자만의 세계에 빠져 있는 아이였고, 청년 시절에는 병역을 기피하면서까지 세상의 소란으로부터 완강히 자신을 지키는 좀 독특한 성향의 사람이었다.미술공부를 했던 런던의 센트럴 스쿨 오브 아트에서 헬린 옥슨버리를 만나 1964년 결혼하게 되었다. 헬린 옥슨버리도 남편의 영향을 받아 그림책을 만들기 시작해서, 뛰어난 그림책 일러스트레이터의 한 사람이 되었다.

    버닝햄은 쉽고 반복적인 어휘를 많이 사용했으며, 어린이가 그린 그림처럼 의도적으로 결핍된 부분을 남기는 화풍이 독특했다. 그는 브라이언 와일드 스미스, 찰스 키핑과 더불어 영국 3대 일러스트레이터의 한 사람으로 꼽히고 있다. 간결한 글과 자유로운 그림으로 심오한 주제를 표현하기로 유명하며, 어린이의 세계를 잘 이해하고 상상력과 유머 감각이 뛰어나, 세계 각국의 독자에게 사랑받는 그림책 작가이다. 그 밖에도 『우리... 1936년 4월 27일 영국 서레이(Surrey)주의 파넘(Farnham)시에서 세일즈맨인 아버지 찰스 버닝햄(Charles Burningham)과 어머니 제시 버닝햄(Jessie Burningham)의 사이에서 태어났다. 어린 시절부터 학교에 데려다놓아도 친구들하고 어울리지 않고 무심한 얼굴로 자기 혼자만의 세계에 빠져 있는 아이였고, 청년 시절에는 병역을 기피하면서까지 세상의 소란으로부터 완강히 자신을 지키는 좀 독특한 성향의 사람이었다.미술공부를 했던 런던의 센트럴 스쿨 오브 아트에서 헬린 옥슨버리를 만나 1964년 결혼하게 되었다. 헬린 옥슨버리도 남편의 영향을 받아 그림책을 만들기 시작해서, 뛰어난 그림책 일러스트레이터의 한 사람이 되었다. 버닝햄은 쉽고 반복적인 어휘를 많이 사용했으며, 어린이가 그린 그림처럼 의도적으로 결핍된 부분을 남기는 화풍이 독특했다. 그는 브라이언 와일드 스미스, 찰스 키핑과 더불어 영국 3대 일러스트레이터의 한 사람으로 꼽히고 있다. 간결한 글과 자유로운 그림으로 심오한 주제를 표현하기로 유명하며, 어린이의 세계를 잘 이해하고 상상력과 유머 감각이 뛰어나, 세계 각국의 독자에게 사랑받는 그림책 작가이다. 그 밖에도 『우리 할아버지』 『코트니』『지각대장 존』, 『비밀 파티』등 많은 작품이 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