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6556l좋아요 1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흰 눈이 하얀 꽃으로 피어나다!
    윤동주 문학대상의 공광규 시인과
    감각적 색채 마술사 주리 작가가 만든 시 그림책!

    겨우내 꽁꽁 얼었던 땅이 녹기 시작하고 산과 들에 꽃이 피면 우리 마음속에도 야릇한 설렘이 피어납니다. 화창한 봄, 자연 곳곳에서 터져 나오는 꽃들을 바라보노라면 탄성이 절로 나오지요! 그 모습을 담아 어린이에게 계절의 변화와 자연의 순환이 가져오는 아름다움, 시간을 따르는 삶의 진리를 전하고자 이 책을 기획, 출간했습니다.
    겨울에 다 내리지 못한 흰 눈이 매화나무, 벚나무, 조팝나무, 이팝나무 등 꽃나무 가지 위에 앉아 하얀 꽃으로 피어납니다. ≪흰 눈≫은 우리 땅 곳곳에서 하얀 꽃으로 머문 흰 눈의 여정을 담은 시 그림책입니다.
출판사 보도자료 전문소개  ( 출판사 보도자료는 이 그림책을 만든 목적을 전하는 귀한 자료입니다. 독자의 예리한 기준으로 꼼꼼히 읽어보시고, 체크하시길 바랍니다 )
* 흰 눈으로 자연과 삶을 노래하다!
겨울에 다 내리지 못한 흰 눈이 폴폴 휘날려 꽃나무 가지 위에 앉습니다. 매화나무, 벚나무, 조팝나무, 이팝나무, 쥐똥나무, 산딸나무……. 이른 봄부터 초여름까지 흰 눈은 소복소복 흰 꽃으로 다시 태어납니다. 꽁꽁 얼어붙었던 세상을 녹이며 은밀히 찾아온 봄은, 산과 들에 화사한 꽃 잔치를 벌이며 생동감을 자아냅니다.
공광규 시인은 생명이 움트고 자라는 자연의 신비와 아름다움을 특유의 시적 감수성으로 섬세하게 표현했습니다. 흰 눈에서 흰 꽃으로 이어지는 자연의 아름다운 변화 앞에 우리의 마음도 두근두근 활동을 시작합니다.
독자는 흰 눈의 안내에 따라 자연 곳곳을 살펴보면서 물 흐르듯 이어지는 자연의 순환을 깨우치고, 그 속에서의 삶을 이해하게 될 것입니다. 그리고 자연과 함께한다는 것이, 우리에게 자연이 얼마나 소중한 것인지 다시 한 번 깨닫게 될 겁니다.

* 삶의 일상에는 아름다운 향기가 있다!
산딸나무, 아까시나무, 찔레나무 위에 차례차례 앉다가 더 앉을 곳이 없는 흰 눈은 할머니가 꽃나무 가지인 줄만 알고 하얗게 성긴 머리 위에 가만가만 앉습니다. 할머니도 역시 꽃과 같은 존재니까요! 세월을 따라 할머니도 어느새 자연을 닮아 자연과 하나가 되었습니다.
할머니로 완성되는 시적 효과와 여운을 높이기 위해 주리 화가는 마지막까지 긴장감을 놓치지 않았습니다. 새벽녘부터 밤까지 이어지는 할머니의 하루 일상을 꽃나무와 함께 그림 속에 담되 부분부분 할머니의 모습을 철저히 감추었습니다. 덕분에 할머니 머리 위에서 핀 마지막 하얀 꽃이 그 어떤 꽃보다 화사하고 향기롭게 보입니다. 그 모습을 통해 우리는 세상 풍파에 굴하지 않고 자식들을 키워낸 우리의 할머니, 할아버지야말로 이 세상 가장 아름다운 꽃임을 알게 됩니다.

* 흰 눈의 생명력이 온전히 펼쳐지다!
새벽녘, 아침, 흐린 낮, 비가 내리는 오후, 서서히 저물어가는 하늘, 붉은 노을로 뒤덮인 늦저녁, 빛나는 밤하늘. 하얀 꽃으로 이어지는 흰 눈의 여정을 지루하지 않게 더욱더 효과적으로 표현하기 위해 주리 화가는 그림 한 장 한 장마다 시간의 흐름을 함께 담아냈습니다.
화가의 붓끝에서 태어난 꽃잎, 나무들은 마치 그 상태 그대로 자연인 듯 살아 있습니다. 절로 감탄이 나올 만큼 실감 나는 그림 안에는 화가가 자연과 사람을 보는 느낌, 생각과 해석까지 오롯이 담겨 있습니다. 놀라울 만큼 사실적이면서도 감성적인 그림은 특히 봄과 꽃나무의 생명력을 듬뿍 느끼게 해줍니다.
이 책은 봄날 특유의 햇빛과 바람과 색깔, 풍경을 실감 나게 표현했기에 자연을 접할 기회가 좀처럼 없는 어린이에게 풍성한 기쁨을 가져다줍니다. 살면서 꼭 만나야 할 정겨운 사람과 소중한 자연의 모습을 진솔하게 담아 정서적 안정을 느끼게 해주지요. 덕분에 우리는 계절에 맞게 옷을 갈아입고, 자연과 어울려 사는 우리의 삶을 조금씩 이해하게 됩니다.
그림작가 정보
  • 주리
  • 어렸을 때는 동화책을 보며 공주 그림을 연구했고, 커서는 서울예술대학교에서 시각디자인을 공부했습니다. 겁도 났지만 용기 낸 순간이 있었기에 좋아하는 그림을 계속 그릴 수 있었습니다. 어린이들이 용기 내어 가슴 두근거리는 멋진 경험들을 하길 바라며 이 책의 그림을 그렸습니다. 그동안 ≪흑설공주≫, ≪유리 구두를 벗어 버린 신데렐라≫ 같은 그림책과 ≪방과 후≫, ≪여섯 번째 사요코≫, ≪승리보다 소중한 것≫, ≪모던보이≫, ≪지독한 장난≫ 등 다수의 소설 표지 그림을 그렸습니다.
글작가 정보
  • 공광규
  • 어린 풀과 벌레와 곤충을 밟지 않으려고 맨발로 산행하며 자연과 교감하며 시를 쓰고 있습니다. 1960년 서울 돈암동에서 태어나 충남 홍성과 보령을 거쳐 청양에서 자랐습니다. 동국대 국어국문학과를 졸업하고 단국대 문예창작학과 대학원에서 박사학위를 받았습니다. 1986년 『동서문학』 신인문학상에 당선된 이후에 신라문학대상, 윤동주상 문학부문 대상, 동국문학상, 현대불교문학상, 김만중문학상, 고양행주문학상을 수상했습니다. 2013, 그의 자연 친화적이고 호방한 시 [담장을 허물다]가 시인과 평론가들이 뽑은 가장 좋은 시로 선정되었습니다. 시집으로 『대학일기』 『마른 잎 다시 살아나』 『지독한 불륜』 『소주병』 『말똥 한 덩이』 『담장을 허물다』가 있으며, 어린이를 위하여 『성철 스님은 내 친구』 『마음 동자』 『윤동주』를 쓰기도 했습니다. 이번에 쓴 책 『구름』은 수천 년 전부터 우리 민족이 시간을 가리키는 데 사용해온 열두 가지 동물을 구름이 순서대로 만드는 이야기입니다. 우리 민족은 지금도 사람의 나이에 따른 순서를 열두 띠로 정하는데, 그렇듯 사람은 누구나 별이 반짝이는 아름다운 하늘을 배경으로 열두 띠의 구름처럼... 모였다가 흩어진다는 깊은 뜻을 책에 담았습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