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3843l좋아요 1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희망’이라는 이름의 배를 타고
    ‘삶의 바다’를 항해하는 누구보다 용감한
    우리 아빠는 ‘위대한 해적’

    뛰어난 상상력과 유머 감각, 때로는 뜻 깊은 메시지로 울림을 주는 세계적인 작가 다비드 칼리의 글과 마우리치오 콰렐로가 그린 그림책 [우리 아빠는 위대한 해적]이 현북스에서 출간되었습니다.
    이 책은 주한 이탈리아 문화원 [동화로 만나는 세계]와 현북스의 공동 프로젝트로 진행하여 출판하였습니다.
    해적인 줄만 알았던 아빠가 실제로는 땅속 깊이 들어가 석탄을 캐는 광부였다는 것을 알게 된 소년이 아빠의 고된 삶을 이해하면서 한층 더 성장해 가는 이야기를 그리고 있습니다.
출판사 보도자료 전문소개  ( 출판사 보도자료는 이 그림책을 만든 목적을 전하는 귀한 자료입니다. 독자의 예리한 기준으로 꼼꼼히 읽어보시고, 체크하시길 바랍니다 )
아버지의 이름으로, 위대한 영웅이 된 아빠

아빠는 광산에서 석탄을 캐는 광부다. 아무것도 모르는 어린 소년은 그런 아빠를 바다 건너 먼 곳을 탐험하고 돌아온 해적이라 생각했고, 아버지는 그런 아들의 꿈을 굳이 깨뜨리지 않으려고 ‘해적인 척’ 장단을 맞춰 준다. 자신의 이야기를 들으며 꿈을 꾸고, 행복을 느끼는 자식 앞에서 어느 아버지가 매정하게 그 꿈을 깨뜨릴 것인가!

아빠의 원래 꿈은 배를 타고 여행하며 세상을 탐험하는 뱃사람이었다. 하지만 항구도, 일자리도 없었던 고향을 떠나 돈을 벌기 위해 멀리 떠날 수밖에 없었다. 그런데 일자리를 찾아간 곳 역시 탐험할 바다와 배가 없기는 마찬가지였다. 그곳은 날마다 어두운 땅속으로 들어가 석탄을 캐야 하는 광산이었던 것이다. 두고 온 가족을 위해 자신의 꿈은 마음 한구석에 고이 묻어둔 채, 벽에 붙여둔 아들 사진을 바라보며, 함께할 날이 오리란 희망 하나로 버티고 견뎠다. 집에 돌아간다는 희망, 살아서 돌아간다는 희망을 꿈꾸며…….

그런데 광산붕괴 사고로 인해 아빠가 크게 다치고, 비로소 아빠의 현실을 알게 된 소년은 실망감을 감추지 못한다. 하지만 아빠의 일터와 동료들의 모습을 보고 나서 그동안 힘든 시간을 견뎌냈을 아빠를 이해하게 되었다. 게다가 아빠의 꿈 이야기를 듣고 난 후 아빠를 마음으로부터 인정하고, 더 깊이 사랑하게 되었다. 아버지의 현실이 얼마나 고된 것이었는지, 아버지의 인생이 얼마나 녹록치 않은가를 깨달았기 때문이다.

이야기의 감동을 더해 주는 멋진 그림책

감동적인 이야기와 더불어 이 책의 그림은 글과 조화를 이루며 독자들의 마음을 움직이고, 감정을 이입시킨다. 이야기에 잘 어울리는 그림의 분위기, 등장인물의 특색과 표정이 잘 드러나는 묘사는 텍스트만이 아니라 그림을 통해서도 깊은 공감을 불러 일으킨다.

표지를 넘기면 펼쳐지는 넓은 바다는 해적의 활동 공간이자 각자 헤쳐 나가야 할 삶의 바다이기도 하다. 속표지의 깃발 속 윙크하는 해골은 뭔가 이야기의 반전을 암시하는 듯 익살스럽다. 마치 아빠와 한편이 되어 ‘쉿! 아들에게는 비밀이야.’ 하는 표정으로. 본문 첫 장면의 아빠 뒤로 펼쳐진 태양 빛은 소년이 아빠를 얼마나 크고 위대하게 생각하는지를 잘 보여 준다. 소년에게 아빠는 태양과 같은 존재인 것이다. 또한 꼭 닮은 아빠와 소년이 앉아 이야기를 나누는 장면은 책을 보는 사람조차 행복한 순간에 동참하게 만드는 매력이 있다.

소년이 아빠의 해적 친구들이라 믿었던 사람들은 사실 먹고살기 위해 고향을 떠나온 광산 노동자들이었다. 후줄근한 모습의 아저씨들이지만 그들의 삶은 누구보다 치열했고, 누구보다 용감했던 아버지들의 모습이다. 해적들 표정이 무섭지 않고 왠지 쓸쓸해 보이는 이유다.
그림작가 정보
  • 마우리치오 A. C. 콰렐로
  • 1974년 이탈리아 토리노에서 태어나 그래픽 디자인과 건축, 일러스트레이션을 공부했다. 유럽 여러 나라에서 그림책을 출간했고 이탈리아 안데르센 상, 국제아동청소년도서협의회(IBBY) 실버스타 상을 비롯하여 이탈리아, 프랑스, 독일, 벨기에 등 많은 나라에서 상을 받았다.
글작가 정보
  • 다비드 칼리(Davide Cali)
  • 이탈리아의 젊은 작가예요. 톡톡 튀는 상상력과 위트 있는 유머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지금은 제노바에서 살면서 만화, 동화, 시나리오, 연극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고 있습니다. 대표적인 작품으로는 <그 순간 마침>이 있고, <나는 기다린다>라는 작품으로 2005년 바오밥상을, <피아노 치기는 지겨워>로 "예술상" 부문에서 2006년 볼로냐 라가치상을 받았습니다.  

번역가 정보
  • 박우숙
  • 한국외국어대학교 이탈리아어과를 졸업하고, 1996년부터 주한이탈리아문화원에 근무하고 있다. 이탈리아 언어와 문화를 사랑하며, 한국 내에 이탈리아 문화를 소개하기 위한 다양한 행사 기획을 돕고 있다. 번역한 책으로 파비안 네그린의 [늑대 천사]가 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