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숲(환경)의 소중함을 전하는 친환경 그림책이다. 주인공 숲돌이가 숲을 깨끗이 치우려다 숲을 몽땅 없애 버린 이야기를 통해 자연은 있는 그대로 완벽하며, 소중하게 지켜 줘야 한다는 교훈을 배울 수 있다.
    출판사 리뷰
    어떻게 하면 숲이 완벽해질까?
    깔끔쟁이 오소리, ‘숲돌이’의 엉뚱한 도전!

    『이제 숲은 완벽해!』는 숲을 깨끗이 치우려다가 숲을 아예 없애 버린 엉뚱한 오소리의 이야기다. 숲돌이는 누구보다 숲을 아끼고 열심히 치우지만 이상하게도 숲은 점점 망가져 간다. 숲돌이는 숲이 있는 그대로 완벽하고 소중하다는 것을 알지 못한다. 그래서 화학 세제와 청소 도구로 숲을 치우고 눈에 거슬리는 꽃과 나무는 치워 버린다. 이처럼 숲을 자기 멋대로 바꾸려는 숲돌이는 자연을 마구잡이로 파헤치는 우리 사회의 부끄러운 자화상이기도 하다. 자연이 파괴되면 그 피해는 고스란히 사람에게 돌아온다. 숲이 망가지는 바람에 먹을 것도 잠잘 곳도 잃은 숲돌이처럼 말이다.
    『이제 숲은 완벽해!』는 자연이 그 자체로 소중한 존재임을 일깨워 준다. 어지럽게 길바닥에 떨어진 낙엽은 나무와 꽃이 자라는 데 필요한 거름이 되고, 냄새나는 흙구덩이는 동물들이 몸을 숨길 수 있는 소중한 보금자리가 된다. 사람들 눈에는 지저분하고 쓸모없어 보일지라도 사실은 하나하나 숲을 지키는 데 꼭 필요한 것들이다.
    이 책을 통해 어린이들은 숲속에 있는 작은 생명과 환경이 그 자체로 소중한 가치를 지니고 있음을 깨닫게 될 것이다. 또한 숲돌이와 동물들이 힘을 합쳐서 숲을 되살린 것처럼, 모두 한마음이 된다면 자연을 지킬 수 있다는 것도 배우게 될 것이다.
그림작가 정보
  • 에밀리 그래빗
  • 1972년 영국 브라이턴에서 태어났으며, 브라이턴 대학에서 그림 공부를 했습니다. 그림책 작가가 되기 전에는 8년 동안 트럭이나 버스 등을 집 삼아서 떠돌이 생활을 하기도 했습니다. 첫 작품인 『늑대들』은 큰 성공을 거둬 2005년 영국 최고의 그림책에 수여하는 ‘케이트 그리너웨이’ 상을 받았습니다. 현재 고향에서 남편과 딸, ‘버튼’과 ‘미스터 무’라는 쥐 두 마리와 함께 살고 있습니다. 주요 작품으로 『겁쟁이 꼬마 생쥐 덜덜이』 등이 있습니다.
번역가 정보
  • 김소연B
  • 대학교에서 언론 정보학을 공부했습니다. 아이들이 어떤 이야기를 좋아할까, 어떤 그림을 보면 웃음이 터질까를 늘 고민하며 외국의 어린이 책을 기획, 번역하고 있습니다. 그동안 옮긴 책으로는 《달에게 큰일이 났어요》 《나는야, 병아리 사우루스!》《올리비아의 잃어버린 인형》 〈나의 첫 놀이책〉 시리즈 등이 있답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