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5151l좋아요 1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마음의 모양을 고스란히 표현해 내는 환상적 색채와
    이야기에 리듬을 더하는 화면 연출

    『친구가 있어, 앞으로 앞으로!』는 가로 폭이 더 넓은 직사각형 판형의 그림책입니다. 가로 폭이 넓은 판형은 상대적으로 넓은 풍경을 담기에 효과적입니다. 또한 가로가 좁은 화면은 상대적으로 배경을 묘사할 여지가 많지 않기에 독자가 인물의 감정에 집중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지요. 작가 레인 스미스는 서로 다른 화면의 폭이 가지는 특성을 활용하여, 필요에 따라 그림책 안의 화면을 잘게 분할하거나 크게 통합하며 이야기의 흐름과 감정에 리듬을 더했습니다. 가로가 좁은 화면에서 독자들은 아이가 느끼는 감정에 집중하게 되고, 가로가 넓은 화면에선 비취빛 들판과 오색찬란한 해파리가 헤엄치는 바닷속, 역동적인 파도의 파랑과 울창한 숲의 초록 등 탁 트인 풍경의 아름다움에 빠져들게 되지요. 심리적인 긴장과 해방감을 적절하게 연출하는 데에는 화면 분할과 더불어 다양한 색채의 변주도 큰 몫을 합니다. 아이가 느끼는 외로움(파랑), 기쁨(빨강), 공포(검정), 안도(노랑), 즐거움(초록) 등의 가지각색 감정이 꼭 어울리는 색채와 채도의 변주를 통해 아이의 마음을 만져질 듯 섬세하게 묘사하고 있습니다. 이야기를 장악하고 있는 감각적, 정서적 자극이 책을 읽는 눈과 마음을 지루할 틈 없이 환하게 밝혀 줍니다.
출판사 보도자료 전문소개  ( 출판사 보도자료는 이 그림책을 만든 목적을 전하는 귀한 자료입니다. 독자의 예리한 기준으로 꼼꼼히 읽어보시고, 체크하시길 바랍니다 )
칼데콧 아너 수상 작가 레인 스미스의 새 그림책
순탄치만은 않은 아이의 길을 응원하는 꿈 같은 모험 이야기

칼데콧 상은 미국도서관협회에서 매년 가장 뛰어난 그림책 작가에게 수여하는 상으로 ‘그림책의 노벨상’이라고도 불립니다. 레인 스미스는 1993년 『냄새 고약한 치즈맨과 멍청한 이야기들』로 칼데콧 아너상을 받은 이후 2012년 『할아버지의 이야기 나무』로 두 번째 칼데콧 아너상을 받았습니다. 이를 비롯해 브라티슬라바 일러스트레이션 비엔날레(BIB)에서 골든애플 상을 받은 『커다란 고양이』, 뉴욕타임스에서 여섯 달 동안 베스트셀러 리스트에 오른 『그래, 책이야!』 등 많은 명작 그림책을 펴낸 작가입니다. 기발한 상상력과 예측할 수 없는 이야기 전개, 감각 있는 일러스트와 화면 연출로 독자들의 사랑을 받아 온 그가 이번에는 인생의 시작점에 선 아이들의 여정을 응원하는 꿈 같은 모험 이야기로 찾아왔습니다.

“이 책 속에 담긴 꿈 같은 이야기가 현실에서의 모험과 닮아 있기를 바랍니다.”
_레인 스미스

두려운 첫 걸음을 내딛게 하는 마법 같은 상상력
한번 가 보자, 앞으로 앞으로!

아이들은 자신을 둘러싼 세상이 늘 낯설고 새롭습니다. 모르는 것에 대한 두려움이 앞서기도 하지만 궁금증과 호기심이 더 강해서 모험을 하기도 합니다. 이처럼 두려움과 호기심을 모두 품은 아이가 이 책의 주인공입니다. 그림책의 첫 장을 넘기면 숲 속에 그 아이가 산양 무리와 어울려 있습니다. 머리에 나뭇가지 뿔을 단 아이는 얼핏 산양과 닮아 보이지만, 분명 산양과는 다른 특징을 가지고 있지요. 외양뿐만 아니라 가지고 있는 능력도 다른 것 같아 보입니다. 가령 산양이 쉬이 오르는 암벽을 아이는 오를 수 없다거나 하는 차이점을 보이지요. 산양 무리가 훌쩍 암벽을 올라 간 뒤, 아이는 그들을 따라 오를 수 없다는 것을 깨닫습니다. 그러나 아이는 좌절하지 않고 이내 한 발 두 발 길을 걷기 시작합니다. 아이가 길을 떠나면서 이 이야기는 무수한 감정을 일으키는 환상적 모험 세계로 독자를 인도합니다.

아이가 걷는 끝없는 길은 예기치 못한 존재와의 만남과 헤어짐, 긴장과 안도, 외로움과 즐거움의 연속입니다. 아이는 펭귄 떼를 만나 즐겁게 춤을 추다가 컴컴한 물속에 빠져 두려움을 느끼기도 하고, 물속에서 친절한 고래를 만나 다시 지상으로 올라왔다가, 장난기 많은 까마귀 떼 덕분에 자유롭게 하늘을 비행하기도 합니다. 때로는 다시 혼자가 되어 외로움을 느끼고, 눈앞에 펼쳐진 위기 앞에 무력감을 느끼기도 하지만, 아이는 그럼에도 씩씩하게 앞으로 앞으로, 계속하여 나아갑니다. 또 한 번 누군가를 만나고, 또 한 번 신기한 일을 경험하게 될지 모르니까요.

험준한 돌탑과 미로 같은 길을
특별한 무대로 만드는 빛나는 이름, 친구

아이는 때로 험준한 돌탑과 칠흑 같은 어둠, 미로 같은 길을 만납니다. 하지만 그때마다 아이는 다른 존재와 조우하고, 그들과 어울리는 사이에 눈앞에 닥친 어려움을 훌쩍 넘어서 있는 자신을 발견하게 됩니다. 아이를 품고 부드럽게 망망대해를 건너 주는 조개 떼나 빰빠라빰 둥둥 연주하며 아이의 외로움을 가시게 해 준 고릴라 악단, 하나 둘 하나 둘 박자 맞추어 함께 걸어 준 원숭이 떼 등 아이가 걷는 길엔 다양한 존재들이 등장합니다. 그들은 각자 다른 특성과 능력을 발휘하여 아이에게 새롭고 진귀한 경험을 선사합니다. 우리가 인생이라는 끝없는 길을 걸어가는 동안 만나는 모든 친구들처럼 말입니다. 다양한 존재들과의 시간을 디딤돌 삼아 앞으로 앞으로 길을 걸어 나간 아이는 이 그림책의 마지막 장에서 자신처럼 길을 걸어온 아이들을 만납니다. 아이는 그 길 위에서 자신이 만나고 겪었던 친구들과의 추억을 새로운 친구들에게 나누어 줍니다. 작가 레인 스미스는 앞만 보고 정신없이 달려가는 세상의 속도에서 살짝 비켜나 샛길로 빠지더라도, 삐뚤빼뚤 걸으며 만난 다양한 친구와의 추억이 우리의 삶을 얼마나 풍부하게 하는지 새삼 깨닫게 해 줍니다.
그림작가 정보
  • 레인 스미스(Lane Smith)
  • Lane Smith (레인 스미스)

    레인 스미스(1959~)는 실험성이 강한 작품을 많이 발표한 미국의 일러스트레이터로 콜라주나 대조적인 강렬한 색깔을 사용하여 파격적인 그림을 많이 그렸다. 성인들까지도 그림책의 독자로 만들어 버린 레인 스미스는 《커다란 고양이》로 골든 애플상을 받았고, 뉴욕 북 쇼에서 우수상을 차지했다. 그리고 일러스트레이터 협회에서 주는 실버 메달을 받은 《아기 돼지 삼형제 이야기의 진실》과 칼데콧 아너 상을 받은 《냄새 나는 치즈맨》을 공동작업한 존 셰스카와는 작품활동에서 단짝으로 오랫동안 함께 일해 오고 있다.

    실험성이 강한 작품을 많이 발표한 미국의 일러스트레이터로, 콜라주나 강렬한 색깔로 파격적인 그림을 많이 그렸다. 그는 로 골든 애플 상과 뉴욕 북 쇼 우수상을 받았다. 일러스트레이터 협회의 실버 메달을 받은 과 칼데콧 아너 상을 받은 『냄새나는 치즈맨과 바보 같은 옛날이야기들』을 공동 작업한 존 세스카와는 작품 활동에서 단짝으로 알려져 있다.
번역가 정보
  • 김경연
  • 서울대학교에서 독문학을 전공하고, 동대학원에서「독일 아동 및 청소년 아동 문학 연구」라는 논문으로 문학박사 학위를 받았습니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대학에서「독일 팬터지 아동 청소년 문학」을 주제로 박사 후 연구를 했습니다. 서울대와 경원대에서 강의도 하였습니다. 대원미디어, 도서출판 아미, 여성신문사의 기획실장을 지냈으며, 지금은 외국 아동 문학을 소개하는 데 힘쓰고 있습니다. 아이들의 눈높이에 맞는 생생하고 감각 있는 번역을 하고 있습니다.우리 말로 옮긴 책들이 아주 많습니다. 대표 서적으로『사랑에 빠진 꼬마 마녀』『학교 가기 싫어!』『나무 위의 아이들』『왕도둑 호첸플로츠』(전3권) 『완역 그림 동화집』(전10권) 『애벌레의 모험』『바람이 멈출 때』『달려라 루디』『프란츠 이야기』(전6권)『사내대장부』『행복한 청소부』『생각을 모으는 사람』『보름달의 전설』『작은 사랑 이야기』『솜털머리 트룹이 찾은 행복』『솜털머리 야우의 꿈』『둘이 많다고?』등이 있습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