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아기들을 달콤하고 평화로운 꿈나라로 이끄는 그림책

    『코오코오』는 ‘0123 아기 그림책’ 시리즈의 3단계(24개월~36개월) 그림책으로, 어두운 밤 아기가 단잠을 청할 때 보는 그림책입니다.
    보통 아기는 졸음이 오면 칭얼거립니다. 어둠을 무서워하기도 하고요. 잠투정이 심한 아기들은 보채다가 울음을 터뜨리기도 합니다. 『코오코오』는 아기를 달콤하고 평화로운 꿈나라로 이끄는 행복한 그림책입니다.
    모두 잠든 밤, 하늘의 달님과 별님들은 어둠 속에서 꼼지락거리는 빛 하나를 발견합니다. 궁금해진 달님과 별님들이 구름사다리를 타고 내려옵니다. 달님은 둥둥둥, 별님은 통통통, 아기별은 콩콩콩 산을 넘고 강을 건너 드디어 빛이 나는 집으로 달려가지요.
    창문으로 들여다보자, 아기가 평화롭게 잠들어 있습니다. 달님과 별님들은 아기가 푸우푸우 숨을 쉴 때마다 환한 불빛이 쑤욱쑤욱 커지는 것을 봅니다. 아기의 빛은 깜깜한 밤하늘을 환하게 밝히며 점점 더 넓게 멀리 멀리 퍼져나갑니다.
    아기를 지켜보던 달님과 별님도 그만 아기 곁에서 새근새근 잠이 들고 밤은 깊어갑니다. 코오코오 모두 모두 모두 잠든 밤은 더없이 따스하고 평화롭습니다.
    출판사 리뷰
    리듬감 넘치는 입말의 진정 효과와 손가락 놀이

    24개월경의 아기들은 아직 자신의 의사를 명확한 말로 표현하지 못합니다. 그래서 불안하거나 불편하면 짜증을 내거나 울음을 터뜨립니다.
    『코오코오』는 사랑스러운 그림과 함께 하나의 장면이 끝날 때마다 리듬감 넘치는 입말을 배치해 아기들을 진정시키는 효과를 극대화했습니다.
    코오코오, 반짝반짝, 꼬물꼬물, 꼼지락 꼼지락, 두리번두리번, 둥둥둥, 통통통, 콩콩콩, 갸웃, 쉿, 소곤소곤, 푸우푸우, 쑤욱쑤욱, 새근새근 등 엄마의 입말을 따라하다 보면 아기도 점차 안정을 찾고 잠이 듭니다.
    ?또 엄마는『코오코오』에 나오는 입말의 느낌을 손가락으로 구현하면서 아기와 함께 놀이할 수 있습니다. ‘꼬물꼬물’은 아기의 배 위에 손가락을 대고 살살 간지럼을 태우고, ‘슈욱’은 마치 손가락이 미끄럼을 타고 내려오는 것처럼 공중에서 아기 가슴까지 단숨에 이르게 합니다. 둥둥둥, 통통통, 콩콩콩 등도 손가락을 이용해 표현합니다. 이러한 시각적 자극은 아기의 집중력을 높여줍니다. 유독 아기가 흥미를 느끼는 입말 표현은 여러 번 주문처럼 반복해 주는 것이 좋습니다. 그러면 아기는 행복감을 느끼면서 스르르 단잠에 빠져듭니다.
그림작가 정보
  • 오승민
  • 1974년 전라남도 영암에서 태어났습니다. 세종대학교에서 동양화를 공부했고, 한겨레 일러스트레이션 그림책 과정을 수료했습니다. 2004년『꼭꼭 숨어라』로 ‘한국 안데르센 그림자상’ 공모전에서 출판미술부문 가작을 수상했습니다. 음악을 듣고 이야기를 만들어 내는 것과 옛이야기를 새롭게 해석하여 그림으로 표현하기를 좋아합니다.『엄마 옆에 꼬옥 붙어 잤어요』『바람 속으로 떠난 여행』『리프카의 편지』『못생긴 아기 오리』『사진관 옆 이발관』『벽이』『진순이 엄마』『들소의 꿈』등의 작품에 그림을 그렸습니다.
글작가 정보
  • 남온유
  • 아이들의 맑은 마음을 사랑한다. 국문학을 공부한 뒤 오랫동안 TV와 라디오에서 글을 썼다. 때때로 마음이 넘어져도 씩씩하게 일어나다 보면, 마음속 그릇이 조금씩 커진다는 걸 믿는다. 내 이야기와 함께하는 모든 분들이 자라난 마음속 그릇에 더 많은 사랑을 담을 수 있기를 온 마음으로 응원한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