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3142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아기 사랑, 알몸 쪽쪽

    아기와 엄마와 아빠는 한 몸입니다. 한 생명입니다. 아기는 엄마와 아빠와 알몸으로 만나고 싶어 해요. 알몸으로 쪽쪽 입맞춤해주는 걸 좋아하지요. 아기와 알몸 사랑, 알몸 쪽쪽 나누어 봐요. 『쪽쪽』은 이중섭 화가의 아이들 그림에 대한 향수가 짙게 느껴지는 보드북 그림책입니다.

    아기는 엄마와 아빠와 한 몸입니다. 한 생명입니다. 엄마와 아빠가 만나 사랑을 나누며 아기를 잉태할 때도 알몸이었습니다. 아기는 엄마 아기집에서 놀며 클 때도 알몸이었습니다. 엄마 몸에서 나와 세상을 처음 볼 때도 알몸이었습니다. 세상에 처음 나와 엄마 품에 안겨 엄마의 젖가슴 살결을 느끼며 엄마의 쪽쪽 입맞춤을 받을 때도 알몸이었습니다. 아빠와 처음 눈 맞춤을 하며 아빠의 쪽쪽 입맞춤을 받을 때도 알몸이었습니다. 아기는 엄마와 아빠와 알몸으로 만나고 싶어 해요. 알몸으로 쪽쪽 입맞춤해주는 걸 좋아하지요. 알몸으로 입, 볼, 코, 엉덩이, 발…, 온 알몸을 쪽쪽 뽀뽀해주는 걸 좋아하지요. 아기는 엄마 아빠와 알몸으로 노는 게 마치 구름 속에 노는 것처럼 따스하고 부드럽지요. 아기는 알몸으로 살결로 사랑을 느끼며 마냥 행복합니다. 아기와 알몸 사랑, 알몸 쪽쪽 나누어 봐요.
    아기가 하는 짓거리는 다 예뻐요. 강아지가 발 간지럼을 태우자 까르르 웃는 아기가 예쁘고, 방귀를 뽀오옹 뀌는 아기가 예쁘고, 강아지에게 베개를 뺏기고 뚝뚝 눈물을 흘리는 아기도 예쁘지요. 엄마 아빠는 알몸으로 아기 사랑, 알몸 쪽쪽 하며 마냥 행복합니다. 날마다 밤마다 우리 아기 참 예뻐, 알몸 쪽쪽 합니다.
출판사 보도자료 전문소개  ( 출판사 보도자료는 이 그림책을 만든 목적을 전하는 귀한 자료입니다. 독자의 예리한 기준으로 꼼꼼히 읽어보시고, 체크하시길 바랍니다 )
아기 사랑, 알몸 쪽쪽
아기와 엄마와 아빠는 한 몸입니다. 한 생명입니다. 아기는 엄마와 아빠와 알몸으로 만나고 싶어 해요. 알몸으로 쪽쪽 입맞춤해주는 걸 좋아하지요. 아기와 알몸 사랑, 알몸 쪽쪽 나누어 봐요. 『쪽쪽』은 이중섭 화가의 아이들 그림에 대한 향수가 짙게 느껴지는 보드북 그림책입니다

아기는 엄마와 아빠와 한 몸입니다. 한 생명입니다. 엄마와 아빠가 만나 사랑을 나누며 아기를 잉태할 때도 알몸이었습니다. 아기는 엄마 아기집에서 놀며 클 때도 알몸이었습니다. 엄마 몸에서 나와 세상을 처음 볼 때도 알몸이었습니다. 세상에 처음 나와 엄마 품에 안겨 엄마의 젖가슴 살결을 느끼며 엄마의 쪽쪽 입맞춤을 받을 때도 알몸이었습니다. 아빠와 처음 눈 맞춤을 하며 아빠의 쪽쪽 입맞춤을 받을 때도 알몸이었습니다. 아기는 엄마와 아빠와 알몸으로 만나고 싶어 해요. 알몸으로 쪽쪽 입맞춤해주는 걸 좋아하지요. 알몸으로 입, 볼, 코, 엉덩이, 발…, 온 알몸을 쪽쪽 뽀뽀해주는 걸 좋아하지요. 아기는 엄마 아빠와 알몸으로 노는 게 마치 구름 속에 노는 것처럼 따스하고 부드럽지요. 아기는 알몸으로 살결로 사랑을 느끼며 마냥 행복합니다. 아기와 알몸 사랑, 알몸 쪽쪽 나누어 봐요.
아기가 하는 짓거리는 다 예뻐요. 강아지가 발 간지럼을 태우자 까르르 웃는 아기가 예쁘고, 방귀를 뽀오옹 뀌는 아기가 예쁘고, 강아지에게 베개를 뺏기고 뚝뚝 눈물을 흘리는 아기도 예쁘지요. 엄마 아빠는 알몸으로 아기 사랑, 알몸 쪽쪽 하며 마냥 행복합니다. 날마다 밤마다 우리 아기 참 예뻐, 알몸 쪽쪽 합니다.

이중섭 화가의 아이들 그림에 대한 향수를 느끼게 하는 보드북 그림책

『쪽쪽』의 그림은 이중섭 화가의 아이들 그림에 대한 향수가 짙게 느껴지는 보드북 그림책입니다. 이중섭 화가는 아이들이 알몸으로 자연 속에서 노는 모습을 그렸습니다. 엄마 아빠가 아기와 함께 하는 시간은 인간이 알몸으로 자연과 하나가 되어 뛰어놀던 원시의 순수 감성으로 돌아가는 것과 같습니다. 엄마와 아빠가 하나 되어 아기가 때어나고, 아기가 중심이 되어 엄마와 아빠는 더 단단하게 하나가 됩니다. 몸은 셋이나 한 생명이나 마찬가지지요. 엄마와 아빠가 아기와 노는 시간은 의식의 분열 없이 사랑만으로 하나 되는 시간입니다. 『쪽쪽』을 쓰고 그린 김시영 화가는 아기와 엄마와 아빠가 알몸으로 노는 모습을 간결한 선과 향토적인 색으로 율동감 있게 표현했습니다. 그리고 도우미처럼 등장해서 감초 구실을 하는 강아지 모습에서 해맑은 웃음꽃이 솔솔 피어납니다.
그림작가 정보
  • 김시영
  • 1965년 경기도 연천에서 태어났습니다. 전라남도 함평에서 농사일을 거들며 자랐습니다. 홍익대학교에서 서양화를 공부하고, 세 차례의 개인전과 오십여 차례의 단체전에 참가했습니다.『벼가 자란다』『뿌웅∼ 보리 방귀』『똥 똥 귀한 똥』에 그림을 그렸고 창작 그림책으로『와, 개똥참외다!』가 있습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