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4510l좋아요 1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외국어 안경’을 쓰면 세계관이 풍요로워져요

    우리는 태어나자마자 엄마, 아빠와 주변 사람들의 말을 들으며 마치 공기처럼 자연스럽게 우리말(모국어)을 배우지요. 말이 없다면 어떨까요? 내 마음과 생각을 전하는 것, 무언가를 배우고 아는 것, 생각하는 것 모두 아주 어려울 거예요. 외국에 갔을 때 무얼 물어야 하는데 그 나라 말을 모르고, 그 나라 사람은 우리말을 못 알아듣는 상황을 떠올려 보면 금세 알 수 있겠지요?

    이 책을 쓴 아서 비나드는 미국에서 태어나, 1990년 대학을 졸업하고 나서 일본으로 건너 왔어요. 그리고 일본어로 시를 쓰고 번역을 해 왔어요. 그래서 두 언어를 배우고 쓴다는 게 어떤 의미인지 깊이 있게 경험했지요. 그래서 그 ‘발견’을 어린이들에게 전달하기 위해 ‘영어 안경’이라는 장치를 생각해 냈어요. 그렇다면 왜 하필 안경일까요?

    “언어는 의사소통의 도구, 전달을 위한 도구이기도 하지만 동시에 렌즈의 역할도 해요. 영어를 쓰며 자란 사람은 ‘영어 안경’을 통해 세상을 바라보고, 일본어를 쓰며 자란 사람은 ‘일본어 안경’을 쓰고 생활해요. 그리고 새로운 언어 안으로 헤치고 들어가면 ‘안경 바꿔 쓰기’가 가능해지지요.”

    『외국어는 안경』 의 주인공 류지는 안경 가게 체험 행사로, ‘영어 안경’을 써 보아요. 그러자 횡단보도가 마치 얼룩말처럼 보여요. 아저씨가 횡단보도가 영어로 ‘제브러 크로싱(zebra-crossing)’이라고 가르쳐 주죠. 가지(eggplant)가 마치 보라색 알처럼 보이고 달걀 프라이(sunnyside-up)는 태양처럼 보이는 거예요. 이런 신기한 안경이 있다면 외국어 배우는 게 어렵지만은 않을 것 같아요.
    사실 우리는 우리가 항상 세상을 있는 그대로 보고 있다고 생각하지만, 사실은 ‘언어’라는 틀 안에서 거기에 맞추어 세상을 보고 있는지도 몰라요. 작가는 언어 안경에 따라 달라지는 세상의 모습을 다음과 같이 설명해요.

    “영어로 공벌레를 ‘필 버그(pill bug)’라고 해요. 몸을 동그랗게 웅크리는 벌레의 모습을 ‘알약’에 비유하여 표현한 거예요. 모양도 크기도 딱 들어맞는 이름이지요. 그런데 일본어 ‘단고무시(경단 벌레)’라는 이름을 알면 좀 다르게 보여요. 필 버그들이 둥글둥글한 경단처럼 웅크리고 있는 모습이 떠오르지요. 또 걷는 모습도 어딘가 풍채 좋게 보여요.

    사마귀는 영어로 ‘프레잉 맨티스(praying mantis)’라고 해요. 기도하는 듯한 손의 움직임과 신비한 얼굴 생김새를 ‘기도하는 예언자’로 비유한 것이지요. 그런데 사마귀의 일본어 ‘가마키리’를 알게 되니 사마귀들이 한층 전율스러운 존재로 느껴졌어요. 낫(가마) 같은 앞발로 공기를 데꺽 자르며 파리를 잡는 모습이 가마키리라는 말의 울림을 통해 전해지지요.”

    이 그림책의 안경점 주인아저씨는 영어를 남발하고, 수다스러우면서도 유쾌한 태도로 가르침을 전해 주어요. 왠지 작가인 아서 비나드 본인의 모습을 닮아 있는 듯하죠. 이 주인아저씨를 따라 쉽게 술술 읽히고, 내용도 그림도 유쾌한 그림책을 읽으며 언어가 무엇인지 깊이 생각해 보아요.
출판사 보도자료 전문소개  ( 출판사 보도자료는 이 그림책을 만든 목적을 전하는 귀한 자료입니다. 독자의 예리한 기준으로 꼼꼼히 읽어보시고, 체크하시길 바랍니다 )
생각그림책 시리즈 소개
생각을 깨우고 마음을 키우는 첫 철학 그림책

『마음이 보여?』는 너머학교에서 발간하는 첫 철학 그림책 ‘생각그림책(전9권)’ 시리즈의 첫 번째 책이에요. 이 시리즈는 2009년부터 2010년까지 일본 오츠기쇼텐(大月書店)에서 출간한 ‘생각하는 그림책(考える?本)’ 시리즈를 번역한 시리즈입니다. 모두 9권으로, 마음, 성장, 말(외국어), 행복, 악, 사랑, 죽음, 아름다움, 인간 등 살다보면 누구나 부딪히고 고민하게 되는 인생의 중대한 질문들을 담은 유머러스하고 개성 넘치는 글과 그림으로 풀어낸 그림책들입니다.

각각의 그림책들은 쉽지 않은 주제를 만만치 않은 깊이로 다루면서도 초등학생들에게 때론 친근한 소재로, 때로는 아주 신선한 소재와 그림으로 풀어내어 흥미롭게 책 속으로 빨려 들어가게 해 줍니다. 예를 들어 마음에 대해서는 장난꾸러기 ‘반창고’를, 말을 다루면서 ‘쓰면 외국어 단어가 보이는 안경’을, 아름다움에 대해서는 마을에서 함께 꽃을 가꾸며 얻은 느낌 등을 소재로 삼는 식이죠.

무엇보다 틀에 박힌 듯 설명하지 않고, 아이들이 직접 생각하고 질문을 품게 만들어 주는데, 이는 각 책의 필자들이 주제와 관련된 분야의 전문가들이기에 가능한 것입니다. 가야마 리카(정신과 의사), 노가미 아키라(아동문화학자), 히코 다나카(아동문학 작가), 아서 비나드(시인이자 작가), 쓰지 신이지(문화인류학자, 환경운동가), 가와이 게이코(작가이자 아동서점 ‘크레용 하우스’ 운영자), 다니카와 슌타로(시인), 가와이 마사오(영장류 연구 학자) 등이 그들입니다. 이렇게 전문가들을 집필자로 선정한 이유는 무엇일까요? 이 책의 편집 위원인 노가미 아키라가 시리즈 출간사에서 아래와 같이 밝힌 바 있습니다.

“아이들은 사춘기의 입구에서 자신에 대해, 또 타인에 대해 여러 가지로 고민하고 생각하기 시작합니다. 그 고민과 물음에 즉시 대답이 나오지 않지만 ‘생각’하는 행위는 사춘기를 살아가는 원동력이 되고, 생각을 통해 자신을 객관적으로 보는 시각도 형성되어 살아가는 데에 큰 힘이 되어줍니다. 아이들은 다양한 생각에 직면하여 마음의 고민이나 어려운 문제를 해결하는 실마리를 찾아갈 것입니다. 이 책은 일방적으로 결론을 전하는 것이 아니라 경직된 경향에서 벗어나 시니어(경험 많은 연장자)와 상호작용 하면서 깊이 생각하는 힘을 기르고 마음을 단련할 수 있도록 각 분야의 전문가들이 집필해 주셨습니다.”

이처럼 생각이나 고민을 강요하지 않고 독자 스스로 생각을 통해 자신만의 결론과 해답을 찾아가도록 권유하는 것, 이것이 이 시리즈가 가지는 가장 큰 미덕이랍니다. 마스다 미리, 요시타케 신스케, 아베 히로시 등 유수의 화가들이 참여한 이 시리즈는 글과 그림이 각기 그 주제에 대해 해석한 바를 조화를 이루거나 때로 조금씩 다르게 다루고 있어 재미있는 이야기거리가 될 수 있을 것입니다.
그림작가 정보
  • 후루카와 다쿠
  • 일러스트레이터이자 애니메이션 작가예요. 1941년 미에 현에서 태어나 오사카 외국어 대학 스페인어과를 졸업했어요. 그룹 ‘G9+1’로 도쿄 국제 애니메이션 페어에서 그랑프리. ‘The Takun Humor’에서 문예춘추 만화상, 『스피드』로 마이니치영화 공쿠르 오후지 상을 받았어요.

     

글작가 정보
  • 아서 비나드
  • 시인이에요. 1967년 미국 미시간 주에서 태어났어요. 뉴욕 주의 대학에서 영미문학을 배우고 졸업과 동시에 일본에 와서 일본어로 시를 쓰기 시작했어요. 『낚아 올려서는』으로 나카하라 주야 상, 『일본어 포코리포코리』로 고단샤 에세이 상, 『여기가 집이다 벤 샨의 제5후쿠류마루』로 일본 그림책 상, 『좌우의 안전』으로 야마모토 겐키치 상을 받았어요.  

번역가 정보
  • 송태욱
  • 연세대학교 국문과와 같은 대학 대학원을 졸업하고 문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도쿄외국어대학교 연구원을 지냈으며, 현재 연세대학교에서 강의하며 번역 일을 하고 있다. 지은 책으로 『르네상스인 김승옥』(공저)이 있고, 옮긴 책으로는 『사랑의 갈증』, 『비틀거리는 여인』, 『세설』, 『만년』, 『환상의 빛』, 『탐구 1』, 『형태의 탄생』, 『눈의 황홀』, 『윤리 21』, 『포스트콜로니얼』, 『트랜스크리틱』, 『천천히 읽기를 권함』, 『번역과 번역가들』, 『연애의 불가능성에 대하여』, 『소리의 자본주의』, 『베델의 집 사람들』, 『매혹의 인문학 사전』, 『책으로 찾아가는 유토피아』, 『핀란드 공부법』, 『빈곤론』, 『유럽 근대문학의 태동』, 『세계지도의 탄생』, 『십자군 이야기』 『잘라라, 기도하는 그 손을』 『호모 이그니스, 불을 찾아서』,『바이바이, 엔젤』,『관능미술사』등이 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