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3740l좋아요 1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죽으면 다시 만나지 못하는 걸까요?

    흔히 죽음은 어린이에게 너무 무겁고 어두운 주제라고 여기지요. 하지만 어린이들도 이런저런 이별, 그리고 누군가의 죽음을 경험하지 않을 수 없어요. 세상에 태어난 사람, 생명은 누구나 언젠가 죽어요. 사람이 태어나서 자라고, 늙어 가는 것이 자연스러운 과정이듯이 죽음 또한 삶의 과정 중 하나니까요.

    이 책의 글을 쓴 다니카와 슌타로는 80세가 훨씬 넘은 호호 할아버지예요. 술술 잘 읽히는 쉽고 아름다운 시를 써서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받는 일본의 국민 시인이기도 하고요. 저자가 처음 죽음을 접하게 된 것은 초등학교 6학년 때의 일이었다고 해요. 당시 교토에서 살고 있던 할아버지가 위독하시다는 소식을 듣고는 어머니와 가차를 타고 그곳으로 갔지요. 하지만 기차를 타고 가는 동안 할아버지는 이미 돌아가시고 말았대요.

    “어머니가 작별 인사를 하고 오라고 하셔서, 나는 혼자 할아버지가 누워 계시는 방에 들어갔다. 얼굴 위에 덮인 하얀 천을 걷어 올리고 할아버지 이마에 손을 대어 보니 깜짝 놀랄 정도로 차가웠다. 왠지 모르게 무서워져서 다른 식구들이 있는 방으로 뛰어갔다. 태어나서 처음으로 죽음이라는 것을 손으로 만져 본 듯한 느낌이었다. 책에서 읽거나 영화에서 본 죽음과는 완전히 달랐다.”

    저자는 그때의 경험을 할아버지의 장례식을 겪으며 죽음에 대해 여러 가지로 생각하고 고민하게 된 소녀의 이야기에 녹여 내어 이 책을 썼어요. 소녀는 할아버지의 이마가 차가워서 두려웠지만 할아버지 장례식장에 온 사람들 중 슬퍼서 우는 사람보다 할아버지와의 좋은 추억을 이야기하는 사람이 많아서 놀라요. 그리고 자기도 왠지 별로 슬프지 않아서 별로 울지 않았다고도 하지요. 할아버지는 더 이상 안 계시지만 소녀는 할아버지가 어딘가 계실 것만 같아요. 할아버지의 사진을 보거나 녹화된 영상을 보면 할아버지가 가까이 있는 것처럼 느끼니까요. 아버지는 영혼이 우리 곁에 있기 때문이라고 말하지만 보이지도 냄새 맡을 수도 없는 영혼이 있다고 할 수 있을까 하고 또 질문이 솟아나요.

    사실 우리는 죽은 다음에 어떤 일이 닥칠지 알지 못해요. 그래서 두려운지도 몰라요. 죽으면 몸은 사라지고 영혼만 남는다는 사람도 있고, 영혼 같은 건 없다고 믿는 사람도 있어요. 기독교에서는 착한 영혼은 천국에 가서 복을 누리고, 나쁜 영혼은 지옥으로 떨어져 고통 받는다고 해요. 불교에서는 죽은 뒤에 새로운 존재로 다시 삶을 반복한다고 하지요. 빅뱅 이론을 주장하는 과학자들은 아주 오래전 우주가 만들어질 때에 에너지에서 세상의 모든 물질이 생겼다고 말해요. 이 말이 맞는다면 죽는다는 것은 그 반대로 사람이 물질인 몸에서 벗어나 우리의 진짜 고향인 에너지로 돌아가는 과정일지도 모른다고 작가는 말하지요. 그러면 어마어마한 경험을 하게 될지도 모른다고요.

    이 모든 생각과 주장 중에서 어떤 생각이 맞는지 판단하기는 무척 어려워요. 죽음은 직접 경험하거나 확인해 보고 알려줄 수 있는 일이 아니니까요. 그래서 저자는 머리로 생각해서는 결코 이 물음에 대한 답을 찾을 수 없을 거라고 생각해요.

    “몸이 죽으면 그것으로 정말 인간은 끝나는 걸까? 아니면 몸이 사라진 뒤에도 영혼이라고 부르는 것이 계속 존재하는 걸까? 머리로 생각해서는 결코 그 답을 찾을 수 없는 물음 같다. ‘믿는다는 것’을 통해서나 답을 찾을 수 있을지도 모르겠다고 생각하며 이 책을 썼다.”

    죽으면 사람은 어떻게 되는지, 몸이 죽어도 살아남는 영혼 같은 게 있는지 우린 알지 못해요. 하지만 그런 걸 알지 못해도 이제 죽음을 마냥 두려워하거나 슬퍼할 필요는 없겠죠?
출판사 보도자료 전문소개  ( 출판사 보도자료는 이 그림책을 만든 목적을 전하는 귀한 자료입니다. 독자의 예리한 기준으로 꼼꼼히 읽어보시고, 체크하시길 바랍니다 )
그림작가 정보
  • 가루베 메구미
  • 1974년 나고야에서 태어났어요. 어린 시절 그림 교실에서 자유롭게 미술을 배웠고, 가나자와 미술공예대학에서 유화를 전공했어요. 2003년에는 이탈리아 볼로냐 국제도서전 원화 전시회에서 입선했어요. 그림책 『생일 전날』을 지었고, 『꿈의 연속』이라는 책에 삽화를 그렸어요. 그림 그리는 일을 계속하면서 그림 그리기 지도 봉사 활동에도 참가하고 있어요.  

글작가 정보
  • 다니카와 슌타로
  • 1931년 동경에서 태어났습니다. 18세 무렵부터 시를 쓰기 시작했으며, 1952년 『20억 광년의 고독』을 간행하였으며, 시, 번역, 창작 동요 등 폭넓게 활약하고 있습니다. 1975년 일본번역문화상, 1988년 노마아동문예상, 1983년 『하루하루의 지도』로 요미우리문학상 등을 수상하였습니다. 대표작으로 『다니카와 슌타로 시집』 등이 있고, 『말놀이 노래』 『우리는 친구』 등 어린이를 위한 시와 동화, 그림책도 많이 썼습니다.
번역가 정보
  • 최진선
  •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에서 여성학을, 일본 시가현립대학교 대학원에서 여성사를 공부했어요. 지금은 일본 간세가쿠인대학교 등에서 한국어를 강의하며 연구와 번역을 하고 있어요. 『조선의 술』 『한글, 모든 자연의 소리를 담는 글자』 등을 각각 우리말과 일본말로 옮겼어요.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