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4156l좋아요 1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꽃과 나비가 사는 세상, 정갈하고 섬세한 비단 그림에 담긴 아름다운 하루”
    옛 그림의 전통과 아름다움을 잇는다

    우리 옛그림의 전통과 아름다움을 사랑하는 한국화가 백지혜가 『꽃이 핀다』에 이어 다시 한 번 꽃향기 그윽한 아름다운 그림책을 선보입니다. 전작과 마찬가지로 비단에 배채(背彩)를 이용한 전통 채색화 기법으로 그렸어요. 색을 이용하여 사실적인 사물 표현을 하면서도 서양 유화와는 달리 밑 색이 겹쳐지면서 깊이 있는 색감으로 은은한 아름다움을 담아냅니다.

    전작 『꽃이 핀다』가 꽃이 지닌 ‘색’에 집중했다면, 이 책은 우리 주위에 피어 있는 꽃의 모습을 온전하게 보여줍니다. 만개한 꽃송이와 이제 막 벌어지려는 꽃봉오리, 바람에 흔들리는 여린 가지, 초록물이 배어나올 듯 싱그러운 이파리와 섬세한 잎맥, 꽃이 심겨진 화분, 햇살에 투명하게 비치는 꽃잎, 꽃가루가 쏟아질 듯한 노란 꽃술, 꽃향기를 맡고 날아드는 나비가 책 속에서 오롯이 살아나요. 전통 화훼도의 형식을 적극적으로 활용했지요. 작가가 특히 좋아하는 조선 후기 화가 신명연의 꽃 그림, 남나비라는 별명으로 유명한 남계우의 나비 그림에서 영감을 많이 받았습니다.

    전통 초상화 기법을 연마하여 오랫동안 인물화를 그려온 기량도 한껏 발휘했습니다. 나비를 쫓느라 볼이 발그레해진 검은 머리 아이, 이 땅에 사는 아이의 모습이 사랑스럽게 형상화되었어요. 군더더기 없는 간결한 구도와 맑고 화사한 색감, 머리카락 한 올, 꽃잎에 실핏줄처럼 그어진 무늬 한 가닥, 나비 날개의 점 하나 놓치지 않은 섬세한 붓질이 감탄을 자아냅니다.
    출판사 리뷰
    노랑나비와 숨바꼭질하며 보낸 하루

    표지를 보니 파란 옷을 입은 여자아이와 노랑나비가 있어요. 아이는 나비를 가만히 바라보고 나비는 아이 코앞에서 팔랑팔랑. 아무래도 둘이 무슨 이야기를 하는 것 같아요. 책을 펼쳐 보았어요. 아이가 손으로 얼굴을 가리고 돌아서 있네요. 노랑나비는 어디론가 부지런히 날아가고요. 둘이서 숨바꼭질을 하려나 봐요. 책장을 넘겨요. 하양, 분홍, 보라 예쁜 꽃들이 가득 피어 있어요. 노랑나비가 연분홍 작약을 향해 날아가요. 다시 책장을 넘겨요. 탐스럽게 핀 작약 꽃송이에 노란색 나비가 막 내려앉으려고 해요. 어라, 아까 그 노랑나비가 아니에요. 날개 끝에 검정무늬가 없어요. 노랑나비는 어디로 갔지요? 벌써 어디에 꼭꼭 숨은 걸까요?

    연분홍 작약, 진노랑 원추리, 빨간 개양귀비와 청보랏빛 붓꽃, 줄기 끝에 앙증맞게 조롱조롱 매달린 금낭화와 초롱꽃, 담장 위에 흐드러지게 핀 주홍빛 능소화…. 활짝 핀 꽃송이 사이를 맴돌며 노랑나비와 아이가 숨바꼭질을 합니다. 노랑나비는 이 꽃 저 꽃 사이를 나풀나풀 날아다니며 꽃잎 속에 숨고, 이파리 뒤에 숨고, 화분 속에 숨어요. 아이는 이 꽃 저 꽃 사이를 돌며 열심히 노랑나비를 찾고요. 친구를 도와주려고 다른 나비들도 몰려왔어요. 호랑나비, 멧노랑나비, 왕나비, 청띠신선나비, 배추흰나비…. 꽃송이 위에서 팔랑팔랑 날갯짓하며 눈가림해주는 친구들 덕분에 노랑나비는 술래를 따돌리고 요리조리 잘 숨어요. 그래도 끝까지 안 들킬 수 있을까요?

    꽃과 나비가 있는 세상, 자연과 교감하는 삶

    이 책 속에는 열 장의 화접도, 꽃과 나비 그림이 등장합니다. 꽃은 모두 우리가 주위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친근한 꽃이에요. 철따라 꽃이 피는 작은 마당, 정원을 가꾸는 집은 드물어졌지만, 회색 콘크리트 도시라고 하지만, 고개를 돌려 찬찬히 살펴보면 우리 주위에는 여전히 꽃들이 피어 있어요. 아파트 화단에서, 공원에서, 길가에서, 이웃집 담장에서, 무심코 지나치던 골목 빈터에서, 그리고 동네 꽃집에서도 만날 수 있지요. 이 책은 우리에게 걸음을 멈추고 주위 꽃들에 눈길을 돌리라고, 그 꽃들을 찬찬히 들여다보면서 제각각의 생김새와 향기와 아름다움을 맛보라고 합니다.

    작약과 원추리, 개양귀비, 하늘매발톱, 분홍낮달맞이, 붓꽃, 초롱꽃, 한련화, 금낭화, 능소화, 이렇게 열 가지 꽃에는 저마다 짝을 이루는 또 다른 주인공, 나비가 있습니다. 멧노랑나비, 호랑나비, 큰줄흰나비, 왕나비, 큰주홍부전나비, 청띠신선나비, 푸른부전나비, 배추흰나비, 제비나비, 왕은점표범나비예요. 모두 우리 땅에서 나고 자라는 아름다운 나비들입니다. 그림을 한 장 한 장 넘기면서 읽다 보면 크고 작은 화분을 옹기종기 늘어놓은 정겨운 골목길, 공들여 가꾼 공원이나 아파트 화단을 따라 걷는 기분이 들어요. 그 꽃길에서 꽃향기를 맡으며 나비와 숨바꼭질을 하는 아이가 된 기분도 들고요.

    숨겨진 수많은 이야기, 여러 겹의 옷을 입은 책

    이 책의 텍스트는 여러 갈래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책 전체를 끌고 나가는 건 노랑나비와 아이의 숨바꼭질 놀이예요. 전래동요 ‘꼭꼭 숨어라’를 개작한 글이 흥미를 돋워줍니다. 열 장의 화접도 각각에는 따로 숨겨놓은 이야기가 있어요. 활짝 핀 꽃송이로 표현한 1부터 10까지의 숫자도 있고, 그림 속 꽃과 나비에 대한 이야기도 있어요. 이렇게 여러 갈래의 글이 씨실과 날실처럼 꼼꼼하게 짜여 더욱 풍성한 이야깃거리를 만들어내고 여러 겹의 책읽기를 가능하게 만들어 줍니다.

    이 책은 노랑나비와 아이가 꽃길에서 숨바꼭질하며 노는, 자연과 교감하는 이야기를 담은 그림책이에요. 꽃잎 속에 혹은 잎사귀 뒤에 보일 듯 말 듯 숨은 노랑나비를 찾는 숨은그림찾기 책이기도 해요. 활짝 핀 꽃송이와 곧 피어날 꽃봉오리를 찾아 세어보며 숫자를 익히는 책이기도 합니다. 우리 옛그림의 전통을 되살린 꽃과 나비 그림, 화접도를 모아 엮은 화첩이기도 하고요. 그리고 또 이 책은 여러분에게 어떤 책이 되어줄까요?

    출간 기념으로 작가가 직접 그린 화접도 밑그림 3종 가운데 1점을 초판 구입 독자께 드립니다. 원화 전시회도 엽니다. 2017년 9월 22일부터 10월 1일까지 서울 상수동의 그림책 카페 노란우산에서 이 책의 원화와 초본, 작가가 참고했던 자료들을 전시해요. 9월 23일(토)과 30일(토) 오후 3시에는 백지혜 작가가 직접 들려주는 전시 설명회와 사인회가 있습니다.

    그린이의 말
    나무와 꽃, 새와 나비는 예전부터 화가들이 즐겨 그리던 소재였습니다. 이런 그림들은 화훼영모화(花卉翎毛畵) 혹은 화조화(花鳥畵)라 불러요. 그중에서도 곤충들이 등장하는 그림은 초충도(草蟲圖), 꽃과 나비가 등장하는 그림은 화접도(花蝶圖)라 부릅니다. 교과서나 박물관에서 많이 본 신사임당의 초충도나 정선이 그린 초충도가 머릿속에 떠오를 거예요. 이 책의 시작은 바로 이 화접도였답니다.

    화훼도를 현대적으로 되살려 우리의 색을 전달하려 했던 《꽃이 핀다》를 출간하고 난 뒤, 다음 책으로 ‘숫자’ 그림책을 만들기로 했어요. 그리고 기획 단계에서 화훼도 형식을 조금 더 적극적으로 가져오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고요. 거기에 나비라는 요소를 더하면서, 결국 지금의 화접도 형태로 완성된 거예요.

    개인적으로 저는 신명연(1808∼1886년, 조선 말기 화가)의 화훼도를 무척 좋아합니다. 국립중앙박물관에서 그의 꽃 그림이 담긴 화첩(신명연의 《산수화훼도첩山水花卉圖帖》. 양귀비, 옥잠화, 원추리, 수국, 난초, 백합, 연꽃 등 19점의 꽃 그림과 21점의 산수화로 구성되어 있다)을 처음 보았을 때의 떨림을 아직도 잊지 못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이번 책은 신명연의 화첩 같은 그림책을 만들고 싶다는 생각을 했어요. 그리고 조선시대 나비 그림 화가로 유명한 남계우(1811∼1890. 조선 말기 화가. 나비 그림을 많이 그려 ‘남나비’라는 별명이 있다)의 [군접도]도 작업 과정에서 많은 영감을 주었습니다.

    열 가지 꽃을 선택할 때에는 신명연이 그린 꽃처럼 저 역시 제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친근한 꽃들을 그림 속에 등장시키고 싶었습니다. 그래서 제가 자라면서 항상 봐왔던 마당의 꽃, 또 동네 단골 화원에서 자주 보는 화분의 꽃, 이웃집 담장 너머의 꽃을 그림의 주인공으로 삼았습니다. 책 한 권을 보면서 골목길, 혹은 아파트나 공원의 화단을 따라 만나는 꽃길을 걷는 기분이 들게 만들고 싶었어요. 그 꽃길에서 꽃향기를 맡고, 나비와 숨바꼭질을 하며 뛰놀고 있는 아이들의 모습을 그림 그리는 내내 머릿속으로 상상했답니다.

    안타깝게도 이 책을 완성할 때쯤 제가 사랑하던 부모님 댁의 마당은 사라지게 되었어요. 하지만 마당의 작약과 금낭화가 이 책을 통해 그림 속에서 오래오래 남을 수 있게 되었으니 저에겐 무척이나 큰 의미가 담긴 책입니다. 아이들과 함께 책을 보는 부모님들도 기억 속의 꽃들을 이 책을 통해 소환해 보는 시간이 된다면 좋겠어요. - 백지혜
그림작가 정보
  • 백지혜
  • 우리 그림의 아름다움과 전통을 사랑하는 한국화가. 이화여자대학교와 같은 학교 대학원에서 한국화를, 한성대학교 대학원에서 전통 진채화를 공부했다. 일상의 인물들과 풍경, 기억을 주제로 작업하며 여러 차례 개인전을 열었다.
    2007년에 화훼도의 전통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첫 그림책 《꽃이 핀다》를 출간하였고 그로부터 꼭 십 년 만에 꽃과 나비 그림, 화접도를 그려 이 책을 선보이게 되었다. 그 밖의 작품으로 채소밭의 풍경과 이야기를 담은 그림책 《밭의 노래》(이해인 시)가 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