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3855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일상에서 얻는 커다란 즐거움
    《엄마, 잠깐만!》은 요즘을 살아가는 부모와 아이의 일상을 담은 그림책입니다. 그림책 속 엄마와 아이는 도시의 거리를 빠르게 걸어갑니다. 둘이 지나는 아스팔트 거리, 다양한 상점, 작은 공원은 아이들에게 무척 친숙한 장소지요. 익숙한 도로에서 강아지를 만나고, 아이스크림 광고를 접하고, 화단에서 꽃도 보고. 아이들은 책 속 아이가 접하는 재미있는 일들이 자신도 경험한 일이라는 걸 알게 되면서 이야기에 점점 몰입할 것입니다.
    또한 《엄마, 잠깐만!》의 거리는 다양한 모습으로 변화해 시선을 끕니다. 책장을 넘기다 보면 담장, 가게, 자동차 등 우리에게 익숙한 것들이 얼마나 아름다운지 알 수 있어요. 도시 속에서 느낄 수 있는 아름다움을 절묘하게 포착해, 우리 일상의 아름다움을 이야기합니다.
    《엄마, 잠깐만!》은 누구에게나 생길 만한 일상적인 이야기가 우리 주위의 아름다운 풍경과 만나 커다란 공감대를 형성합니다. 한눈파는 아이도 바쁜 엄마도 반할 특별한 그림책입니다.
출판사 보도자료 전문소개  ( 출판사 보도자료는 이 그림책을 만든 목적을 전하는 귀한 자료입니다. 독자의 예리한 기준으로 꼼꼼히 읽어보시고, 체크하시길 바랍니다 )
“엄마, 잠깐만!” 아이의 시선 끝에는 특별한 일들이 벌어져요!

한 아이와 엄마가 거리를 걷고 있어요. 엄마는 바쁜 듯 연신 시계와 휴대 전화를 들여다보고, 달리듯 걸으며 아이에게 연신 말해요. “빨리.” “서둘러.”라고요.
하지만 아이는 엄마와는 반대로 뒤를 보며 천천히 걸어요. 그리고 엄마에게 자꾸 “잠깐만!”이라고 외치지요. 그때마다 아이 눈에는 멋진 세상이 펼쳐집니다. 산책에 신이 난 강아지와 만나고, 도로 공사를 하는 아저씨와 손을 흔들며 인사하고, 공원에서 꽥꽥 우는 오리에게 밥을 주기도 하지요. 멋진 일은 주위를 천천히 살피는 아이에게만 보입니다. 엄마는 오직 서둘러 걷기만 하거든요.
빗방울이 뚝뚝 떨어지자 엄마는 더욱 급해졌어요. 지하철을 타기 위해 더 빠르게 걸음을 옮기는 그때, 아이는 간절하게 부탁합니다.
“엄마, 진짜 진짜로 잠깐만요.”
과연 무슨 일이 벌어진 걸까요? 이번에도 아이에게만 보인 멋진 사건은 무엇일까요?
느리게 걷는 아이는 바쁜 엄마의 속을 태우지만 세상을 유심히 바라보는 멋진 눈을 가졌습니다. 모든 아이들이 가진 특별한 재능이지요. 《엄마, 잠깐만!》은 아이의 눈에 비친 세상이 얼마나 아름다운지, 그리고 조금 천천히 세상을 살피면 어른도 그런 놀라운 일들을 만날 수 있다는 것을 알려 줍니다.
그림작가 정보
  • 앙트아네트 포티스
  • 미국에 있는 UCLA대학교에서 미술을 공부하고 디즈니 사에서 일했습니다. 현재 캘리포니아에 살고 있습니다. 작품으로 『이건 상자가 아니야』,『이건 막대가 아니야』가 있습니다.
번역가 정보
  • 노경실
  • 어린이 그림자만 보아도 동화를 쓰는 작가 노경실>>

    1958년 서울에서 태어나 서울예술대학 문예창작과를 졸업했습니다. 1982년 중앙일보 ‘소년중앙 문학상’에 동화「누나의 까만 십자가」가 당선되면서 동화를 쓰기 시작했습니다. 1992년에는「오목 렌즈」로 한국일보 신춘문예 소설 부문에 당선되어 작가로서의 자리를 굳히게 되었습니다. 탄탄한 구성에 현실감 있는 묘사, 빠른 글 전개로 어린이들의 마음을 사로잡는 작가로 평가받고 있습니다. 대표 작품으로『새벽을 여는 아이들』『복실이네 가족사진』『상계동 아이들』『열 살이면 세상을 알 만한 나이』『그리고 끝이 없는 이야기』『최현호는 왜 집으로 돌아왔을까』『까만 콩떡이 될 뻔한 최현호』등이 있습니다. 또『곤다르의 따스한 빛』『애니의 노래』『천의 바람이 되어』『이야기 성경』『우리 집에 온 파도』『봄 여름 가을 겨울』등 여러 권의 책을 우리말로 옮겼습니다. 출판 일을 하면서 열심히 글을 쓰고, 그림책 번역도 하고 있습니다. 도스토에프스키와 반 고흐, 체 게바라와 로알드 달 그리고 조카들을 사랑하는 작가입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