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3376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Is there anything as simple as an egg? Is there anything as complex? In this gorgeous picture book, Britta Teckentrup portrays eggs through the eyes of an artist. From hummingbirds to the extinct elephant bird, illustrations of the avian world's smallest and largest eggs demonstrate the variety present in nature. Pastel studies explore the rainbow of soft colors and intricate patterns that make eggs of common birds seem incredibly striking. In Teckentrup's hands, a scattering of broken egg shells become abstract art; a nest of unhatched eggs suggest the possibility and promise of life. Her studies of songbirds and nests are themselves beautifully composed works of color and line. A lovely meditation on the diversity of eggs, this magnificent book offers hours of lingering pleasure, and becomes fertile ground for conversation and imagination.
    출판사 리뷰
    Just the present to add lasting substance to chocolate eggs is Britta Teckentrup s The Egg, an elegant introduction to eggs, birds and nests for 8+. Beautiful muted images complement a paragraph or so of egg-related facts --The Sunday Times Culture, April 9th 2017.

    A beautifully illustrated celebration of eggs. --British Trust for Ornithology
그림작가 정보
  • 브리타 테큰트럽(Britta Teckentrup)
  • 독일 함부르크에서 태어나, 성 마틴 예술학교에서 일러스트레이션을 전공했습니다. 그 뒤 영국 런던왕실예술학교에 들어간 그녀는 종종 그림 전시회를 열면서, 어린이를 위한 동화를 만들고 있습니다. 지금은 독일 베를린에서 남편과 어린 아들과 함께 살고 있습니다. 주요 작품으로 〈미용실에 간 사자〉, 〈파티에 간 사자〉, 〈나랑 친구 할래?〉 등이 있습니다.

     

    ·1969년 생
    ·영국 왕립예술학교 미술판화 석사 (1996)

     

    ·런던 세인트마틴 대학교 일러스트레이션 학사, 미술 · 디자인 전공 (1992)
    ·2016《아뿔싸》, 볼로냐 라가치상 특별상
    ·2016《아뿔싸》, 독일 아동청소년문학상 후보
    ·2016《나무》, 네덜란드 올해의 그림책 10 선정
    ·2014《기억의 나무》 스페인 마드리드
    서점협회상 최종 후보​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