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6248l좋아요 6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누구에게나 빨간 열매는 있다
    아이부터 어른까지 모두에게 열린 그림책

    혼자 일찍 일어난 아기곰 한 마리. 머리 위로 톡 떨어진 빨간 열매의 맛을 보더니 더 많은 빨간 열매를 찾아 열심히 나무를 오르기 시작합니다. 정확한 위치도 모르면서 무작정 위로 올라가는 모습을 보고 있으면 어딘가 조금은 어설프고 미련해 보이는 모습에 웃음이 납니다. 하지만 그래서 더욱 귀여운 우리의 주인공, 이미 두 눈은 아기곰의 작은 모험을 졸졸 쫓기 시작했습니다.
출판사 보도자료 전문소개  ( 출판사 보도자료는 이 그림책을 만든 목적을 전하는 귀한 자료입니다. 독자의 예리한 기준으로 꼼꼼히 읽어보시고, 체크하시길 바랍니다 )
빨간 열매가 먹고 싶은 아기곰의 꿈
자꾸만 응원하고 싶어지는 천진한 모험
빨간 열매를 찾아 나무를 오르고 또 오르는 곰에게 빨간색의 무언가는 전부 열매 같기만 하다. 그때마다 곰은 ‘아!’하며 기대하다가도 이내 빨간 열매가 아님을 확인하기를 반복하지만 실망하거나 포기하기는커녕 오히려 애벌레와 다람쥐, 그리고 벌집을 향해 ‘안녕하세요?’ 하고 인사를 건넨다. 마치 그 순간들까지도 즐기는 것처럼 말이다. 곰에게 빨간 열매를 찾아 나무를 오르고 또 오르는 여정은 그 자체만으로도 충분히 의미가 있다. 꿈꾸는 것을 찾아가는 과정들이 즐겁기 때문이다. 응원하지 않을 수 없다. 특히 떠오르는 해를 보며 ‘엄청 큰 빨간 열매!’라고 외치는 순수함은 귀여움을 넘어서 사랑스러울 정도다. 그런데 어찌나 순수한지, 그 열매를 먹기 위해 허공에 발을 내딛는다. 역동적인 자세와 달리 덤덤한 아기곰의 표정과 그런 곰을 지켜보는 조연들을 찾는 재미가 쏠쏠하다. ‘괜찮을까?’ 하는 걱정은 잠시, 큰 곰 품에 쏙 떨어진 아기곰은 다시 천진한 얼굴로 빨간 열매를 먹더니, 심지어 노란 달을 바라보며 또 다른 꿈을 꾸기 시작한다. 그 해맑음에 미소가 절로 나오는 그림책이다.

이야기의 맛을 살려주는 단순함
색과 글 그리고 연출이 만들어 내는 리듬감
곰이 빨간 열매를 찾는다는 이야기는 굉장히 단순하지만 매번 다음 장면을 기대하게 한다. 이처럼 단조로운 구성으로 오히려 작품의 요소 하나하나에 집중하게끔 하는 것이 이 작품의 매력이다. 나무가 빽빽하게 들어선 숲의 모습이나, 나무를 오르는 곰을 화면 가득 보여주는 장면들은 단순해 보이지만 그런 장면들이 교차되면서 시각적으로 리듬감을 만든다. 한 장씩 넘길 때마다 마치 영상을 보는 것 같다. 이 장면들은 대부분 흰 바탕에 먹과 빨간색만으로 그려졌는데, 그중에서도 거친 듯 부드럽게 깔린 먹색은 작품의 전반적인 분위기를 조화롭게 형성한다. 먹 특유의 농담과 질감이 아기곰 혼자 일어난 숲의 어느 아침, 그 고요한 분위기를 우리에게 고스란히 전해 주는 것이다. 글도 마찬가지이다. 툭툭 던지듯 짧게 이어지는 글이 본능에 충실한 아기곰의 목소리로 들리기도 하고, 조금은 거리를 두고 아기곰을 지켜보는 관찰자의 목소리로 들리기도 한다. 별다른 수사 없이 단정하게 이어지는 목소리가 묵묵하게 나무를 오르고 떨어질 때조차 덤덤하게 떨어지는 곰의 모습과 무척이나 잘 어우러진다.

누구에게나 빨간 열매는 있다
아이부터 어른까지 모두에게 열린 그림책
조금은 낯설고 투박하지만 열심히 나무를 오르는 작은 곰에게 남녀노소 누구나 금방 마음을 빼앗길 것이다. 아마 무채색 장면 속, 빨간색 물체가 주는 시각적 자극에 곰보다 더 뜨겁게 반응할지도 모른다. 『빨간 열매』 속 이야기는 모험이 주는 희열감과 보호자가 주는 안정감을 동시에 선물한다. 어린 독자라면 그림책 속에서 마치 자신이 곰이 된 것처럼 마음껏 신나게 놀 수 있다. 또한 둔하지만 확신에 찬 곰의 몸짓을 보며 일순간 무언가를 쫓았던 자신의 모습들이 떠오를 수도 있을 것이다. 어쩌면 어른들에게 순수한 마음으로 꿈을 찾는 과정을 즐기며, 혹시나 떨어져도 큰 곰이 든든하게 받아주는 이야기는 비현실적으로 들릴지 모른다. 하지만 그래서 더욱 이 이야기는 자꾸만 마음 한 켠을 건드린다. 누구에게나 꼭 먹고 싶고, 갖고 싶으며, 해보고 싶은 것들이 하나쯤은 있는 법이다. 마치 빨간 열매처럼. 그렇다면 오늘은 작고 소소하더라도 나를 행복하게 해줄 빨간 열매를 찾아보면 어떨까.
그림작가 정보
  • 이지은
  • 2002년 한국 디자이너 어워드 ‘젊은 삽화가’ 부문에서 수상했고, 디자인 계간지 『GRAPHIC』에서 차세대 일러스트레이터 30인으로 선정되었습니다. 그린 책으로 『사랑 사랑 내 사랑아』 『사씨남정기』 『두근두근 사랑해』 『난쟁이 범사냥』 등이 있습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