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2804l좋아요 2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아이들은 언제가 가장 즐거울까요? 아마도 친구들과 마음껏 뛰어 놀 때가 아닐까요? 하지만 안타깝게도 바깥에서 뛰어 노는 것보다 집 안에서 컴퓨터나 핸드폰으로 노는 걸 더 좋아하는 아이들이 있어요. 굳이 힘들게 뛰지 않아도 컴퓨터만 있으면 충분히 즐거우니까요. 예전의 ‘블립’처럼요.

    블립은 친구들과 뛰어 논 적이 없어요. 컴퓨터와 노는 것이 유일한 즐거움이었지요. 하지만 우연한 기회에 새로운 세상을 만났고, 새롭게 사귄 친구들과 마음껏 뛰어 놀다 보니 그 즐거움을 잊을 수가 없었어요. 하지만 우리 아이들이 블립처럼 노는 것이 옳은 것일까요?
출판사 보도자료 전문소개  ( 출판사 보도자료는 이 그림책을 만든 목적을 전하는 귀한 자료입니다. 독자의 예리한 기준으로 꼼꼼히 읽어보시고, 체크하시길 바랍니다 )
종일 컴퓨터와 마주하고 있다고요?
컴퓨터만이 유일한 즐거움이라고요?
컴퓨터와 노는 것보다
친구들과 뛰어노는 재미를 알게 해주는
《안녕, 블립!》

아이들은 언제가 가장 즐거울까요? 아마도 친구들과 마음껏 뛰어 놀 때가 아닐까요? 하지만 안타깝게도 바깥에서 뛰어 노는 것보다 집 안에서 컴퓨터나 핸드폰으로 노는 걸 더 좋아하는 아이들이 있어요. 굳이 힘들게 뛰지 않아도 컴퓨터만 있으면 충분히 즐거우니까요. 예전의 ‘블립’처럼요.
《안녕, 블립》의 블립은 친구들과 뛰어 논 적이 없어요. 컴퓨터와 노는 것이 유일한 즐거움이었지요. 하지만 우연한 기회에 새로운 세상을 만났고, 새롭게 사귄 친구들과 마음껏 뛰어 놀다 보니 그 즐거움을 잊을 수가 없었어요. 하지만 우리 아이들이 블립처럼 노는 것이 옳은 것일까요?
미국 미시간주립대학 연구에 따르면 일주일에 밖에서 5~10시간 정도 보낸 아이들이 그렇지 못한 아이들보다 자아실현감과 목적의식이 더 강한 것으로 나타났어요. 7~8세 아동을 대상으로 한 이번 연구는 아이가 밖에서 시간을 보내는 것을 통해 아름다움을 공감하는 심미안이 길러지며 창의성이나 상상력도 적극적으로 변함으로써 아이의 행복감이 높고 주변 환경에 대해 더 큰 관심을 보인다고 해요. 연구를 이끈 그레텔 반-위렌 교수는 TV나 게임 때문에 집 안에서 보내는 아이들이 늘어나면서 자연과의 거리가 멀어지는 만큼 다양한 폐해가 발생한다면서 이대로 아이들이 집 안에서만 지내면 어떻게 될지 상상만 해도 무섭다고 걱정했어요.
밖에서 잘 노는 아이는 어려운 문제가 닥치면 피하는 대신 오히려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달려든다고 해요. 그동안 몸으로 열심히 뛰어 노는 동안 생각의 힘이 자라 문제가 생겨도 ‘스스로 해봐야지.’ 하며 문제 앞에 당당할 수 있어요. 실제로 어려운 일에 부딪혔을 때 놀이를 많이 한 아이들의 문제 해결력이 빛을 발한다고 해요.
아이들은 몸으로 하는 놀이를 통해 인지, 정서, 사회성이 자연스레 발달해요. 그 어느 것도 아이의 발달 과정에 있어 ‘놀이’를 대체할 만한 것은 없어요.

2. 컴퓨터 대신 친구들과 뛰어 노는 즐거움을 알려 주는 《안녕, 블립》

‘안녕’이라는 단어는 참 특이해요. 만나서 반가울 때도 “안녕!”, 헤어짐이 아쉬울 때도 “안녕!”. 같은 단어라도 언제,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참 다른 인사가 되지요.
“안녕, 블립!” 이 인사를 들으면 어떤 생각이 떠오르나요?
아이들에게 친숙한 로봇을 주인공으로 한 《안녕, 블립》은 친구들과 밖에서 마음껏 뛰어 노는 것이 얼마나 즐겁고 행복한지를 이야기해주는 책이에요. 우리의 아이들도 블립처럼 밖에서 뛰어 놀아야 해요. 그게 아이들만이 특권이잖아요.
컴퓨터에 연결되어 있는 블립은 컴퓨터와 노는 것이 정말 즐거웠어요. 사실 컴퓨터 게임이 재미있기는 하잖아요. 아이들이 컴퓨터 게임 좋아하는 거, 충분히 이해할 수 있지요. 하지만 그렇게 둘 수는 없잖아요. 아이들이 컴퓨터 게임을 하는 걸 보면 부모들은 걱정이 태산이지요. 컴퓨터를 마주한 아이에게 블립의 이야기가 담긴 《안녕, 블립》을 읽어 주세요. 혹시 알아요? 블립처럼 컴퓨터보다 친구들이 좋아 밖으로 뛰쳐나갈지도 모르잖아요.
그림작가 정보
  • 스티브 안토니
  • 세계적인 베스트셀러인 ‘판다’ 시리즈의 작가인 스티브 안토니는 2014년부터 그림책 작업을 했어요. 그의 작품 중 《The Queen‘s Hat》은 영국의 일간지 이브닝 스탠다드에서 주최한 ‘Oscars Book Prize’에서 우승했고, 영국 런던 심포니 오케스트라에 의해 멋진 연주곡으로 재탄생되기도 했어요. 스티브 안토니는 그림에 많은 색을 사용하지 않아요. 사실 스티브는 빨간색과 초록색을 잘 구별하지 못하거든요. 그럼에도 스티브는 꾸준히 작품 활동을 했고, 16권의 그림책에 글을 쓰고 그림을 그렸어요. 현재 영국 스윈던에서 고양이와 함께 살면서 어린이를 위한 재미있고 멋있는 그림책을 작업하고 있어요.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