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911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볼로냐 국제 어린이 도서전 ‘올해의 일러스트레이터’ 선정작
    기발한 상상력이 돋보이는 아름다운 그림책

    『뽀루뚜아』는 자기만의 독창적인 세계를 구축하여 우리 주변의 자연물을 감각적으로 표현해 온 이덕화 작가의 그림책입니다. 이 책은 2010년 볼로냐 국제 어린이 도서전에서 ‘올해의 일러스트레이터’에 선정되었습니다. 다채롭고 아름다운 콜라주 기법으로 꽃, 풀, 나무 등을 아름답게 표현한 이 작품은, 2011년 출간된 그해 문화체육관광부 우수교양도서, 행복한 아침독서에 이름을 올리며 많은 이들의 주목을 받았습니다. 표지와 본문 그림을 새롭게 단장하여 2019년 6월, 트리앤북에서 재출간되었습니다.

    『뽀루뚜아』는 주인공 다혜와 산 아저씨 ‘뽀루뚜아’의 만남과 우정을 그린 그림책입니다. ‘브라키오사우루스’와 같이 어려운 말도 잘 아는 언니가 부러웠던 다혜는, ‘뽀루뚜아’라는 멋진 말을 만들어 내고, 그 이름의 주인을 찾아 나섭니다. 산에서 자유롭게 뛰놀던 다혜는 우연히 산 아저씨를 만나게 되고, 산 아저씨에게 ‘뽀루뚜아’라는 이름을 지어 주며 친구가 됩니다. 그리고 신나는 하루를 보내지요.

    이 책에서 다혜가 만난 ‘뽀루뚜아’는 우리 주변에 있는 평범한 산이지만 다혜가 이름을 붙여 주면서 특별한 존재로 다시 태어납니다. 그 존재는 아무도 모르는 환상의 존재지만 다혜는 그 존재를 통해 위안을 받습니다. 이처럼 아이들은 이불이나, 인형, 장난감 등 그 무엇과도 친구가 됩니다. 그 존재를 통해 아이들은 힘든 순간을 견뎌 내며, 타인과의 관계를 미리 경험합니다.

    이렇게 아이들이 만들어 낸 환상의 존재는 아이들의 성장 과정에서 무척이나 소중한 존재입니다. 외롭거나 힘들고 화가 났을 때 그 존재에게 자신의 마음을 털어놓으며 심리적인 어려움을 해소하기 때문입니다. 이 책은 이러한 아이들의 심리를 섬세하게 잘 표현하는 동시에 자기 주변의 세계를 새로운 눈으로 관찰하는 모습을 따뜻하게 잘 표현했습니다.
    출판사 리뷰
    다혜와 ‘뽀루뚜아’가 보여 주는 마법처럼 신비로운 세계

    아이들은 상상하는 것을 좋아합니다. 특히 상상력이 폭발하는 4~5세 아이들의 입에서는 날마다 다혜처럼 엉뚱한 말이 쏟아져 나오지요. 그런데 다혜가 말한 ‘뽀루뚜아’는 정말로 없는 걸까요?

    아마 대부분의 어른들은 없다고 생각할 것입니다. 하지만 아이들의 생각은 다릅니다. ‘뽀루뚜아’가 있다고 생각할 것입니다. 이처럼 이 책은 아이가 상상하는 세계를 섬세하게 잘 표현했습니다. 무엇보다 다혜가 뛰노는 산은 모험이 가득한 탐험의 장소이자, 수많은 동식물을 발견할 수 있는 탐구의 영역이자, ‘뽀루뚜아’를 만나서 함께 노는 마법과 같은 상상의 세계입니다. 그곳은 평범하지 않고 신나는 일로 가득하지요. 이렇게 상상 속 친구와 신나는 하루를 그려 낸 이 책은 풍부한 상상력으로 자기만의 세계를 만들어 내는 아이의 마음이 잘 담겨 있습니다.

    독특한 콜라주 기법의 예술적인 그림책

    『뽀루뚜아』는 사랑스러운 이야기와 아기자기한 콜라주 그림으로 동심의 세계를 잘 표현한 그림책입니다. 이 책의 그림은 수십 개의 작은 종잇조각을 뜯어서 붙인 독특한 콜라주 기법으로 그려졌습니다. 특히 작은 그림 조각들은 온몸이 꽃잎과 풀잎으로 뒤덮인 ‘뽀루뚜아’의 모습을 살아 있는 것처럼 생생하고 신비롭게 만들어 줍니다. 또한 다혜와 ‘뽀루뚜아’가 숨바꼭질을 할 때 발끝에서 함께 달리는 동물들과 산 아저씨 머리 위에 앉은 흰 구름은 환상적인 분위기를 더합니다. 이처럼 아름다운 자연을 알록달록한 색감과 다양한 질감으로 표현하여, 보는 즐거움을 선사합니다. 덕분에 아이들은 아름다운 그림을 보며 상상하는 즐거움에 빠질 수 있습니다.
그림작가 정보
  • 이덕화
  • 전라도 광주에서 나고 자란 작가는 어릴 때 언니를 따라 그림을 그리면서 그림을 좋아하게 되었습니다. 어린 시절부터 풀 냄새 맡고 꽃도 따먹으면서, 햇살의 따사로움과 바람이 가져다주는 묘한 느낌을 좋아했습니다. 그때 자연으로부터 받은 따뜻하고 섬세한 감성들을 그림책에 담아 전달하고 싶습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