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772l좋아요 2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봄아, 어디쯤 왔니?

    어느 겨울밤, 강아지와 산책에 나선 아이는 길에서 마주친 모든 것들에 인사를 건네요. 새하얀 눈은 나풀나풀 나부끼며 내리고, 겨울 시내에는 바위와 나뭇가지들이 잔뜩 웅크린 채 얼어 있어요. 후이이이이이!!! 겨울 폭풍이 찬 기운을 모두 쓸고 지나가자, 아침 햇살이 따스한 봄기운을 가득 품고 다가와요. 소복소복 쌓인 눈은 슬그머니 땅속으로 자취를 감추고, 겨울잠을 자던 동물들도 하나둘 깨어 봄을 맞이하지요.
    출판사 리뷰
    겨울에서 봄으로 넘어가는 모습을 아름답게 그린 책

    일 년을 주기로 순환하는 자연의 아름다움과 경이로움은 매년 겪어도 놀랍습니다. 특히 우리나라처럼 사계절이 뚜렷한 곳에서는 더욱 그렇지요. 살을 에는 것 같던 추위가 점차 누그러지고, 하루하루 낮이 조금씩 길어지고, 파릇파릇 풀들이 돋아나기 시작하면 우리는 겨울이 지나고 봄이 오고 있다는 것을 느낍니다.

    『안녕, 봄』은 아이의 눈높이에서 봄이 오면 자연에 어떤 변화들이 일어나는지 포착한 그림책입니다. 아이의 발길을 따라가다 보면 새로 돋아난 연두빛 풀들, 언 몸을 녹이고 재잘재잘 흐르는 시냇물, 봄을 맞이하러 나온 동물들, 눈부신 해의 따스한 기운 등 여러 모습으로 우리를 찾아온 봄을 만날 수 있습니다.

    드림웍스와 월트디즈니 출신의 한인 애니메이터 케나드 박은 첫 그림책 『안녕, 가을』로 출간 직후 아마존 계절그림책 분야 1위에 오르며 미국 출판계의 주목을 받았습니다. 한적한 시골 풍경과 자연, 그리고 새를 주로 그리는 그는 디지털 그림 안에 따뜻함을 담아 그만의 독특한 그림체를 완성시켰습니다. 간결하면서도 정확한 묘사, 온화한 그림으로 그려 낸 케나드 박의 ‘봄’ 풍경은 어떤 모습일까요?

    사람들은 자연의 순환과 반복 안에서 살아갑니다. 계절에 따라 자연이 어떻게 변하는지 안다면 자연과 더불어 조화롭게 사는 법을 알 수 있겠지요. 봄, 여름, 가을, 겨울 사계절은 모두 아름답지만 봄은 그중 가장 싱그러운 계절입니다. 숨어 있던 싹들이 고개를 내밀며 푸르름을 자랑하고, 웅크리고 있던 동물들이 활기차게 뛰놀며 생명력을 전해주지요. 겨울에게 작별 인사를 하고, 온갖 생명이 피어나는 봄에게 반갑게 인사해 주세요. “안녕, 봄!” 하고 말이에요.
그림작가 정보
  • 케나드 박
  • 드림웍스와 월트디즈니에서 일하면서 일러스트레이터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현재 샌프란시스코에서 아내와 세 마리 고양이를 키우며 살고 있답니다. 『안녕, 가을』은 그가 쓰고 그린 첫 번째 그림책입니다.  

번역가 정보
  • 서남희
  • 서강대학교에서 역사와 영문학을, 대학원에서 서양사를 공부하고 미국 UCLA Extension에서 TESOL(영어 교수법) 자격증을 취득했습니다. 미국 미시간 주에서 10년간 살면서 Haslett Adult Education의 영어 클래스에서 보조교사, 이스트 랜싱에 있는 ‘한마음 한글학교’의 외국인반 교사 등으로 활발한 활동을 했습니다. 개인 홈페이지 ‘The Cozy Corner’에 어린이 영어 그림책과 꼬마책 만들기에 관한 글과 자료를 올리며 사람들과 소통하기도 했습니다. 지금은 월간『열린어린이』에 영어권 그림책 작가들에 대한 글을 쓰고 있습니다. 지은 책으로『꼬마 영어그림책』『볕 드는 마루에서 만난 그림책과 작가 이야기』가 있고, 옮긴 책으로는『별을 헤아리며』『꿀벌 나무』『항해의 역사를 바꿔놓은 해상시계』『그 숲에는 거북이가 없다』『선택』『엄마, 놀다 올게요!』, ‘구석구석 재미있는 세상’ 시리즈 등이 있습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