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1608l좋아요 2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박노해 시인의 첫 번째 ‘시 그림책’ 출간
    저 먼 행성에서 불시착한 푸른 빛의 소녀와
    지구별 시인의 가슴 시린 이야기

    “지구에서 좋은 게 뭐죠?”
    우주적 시야로 바라본 우리 삶의 근본 물음
    푸른 빛의 상상력을 불어넣는 신비로운 여정

    국내에서 그림책으로 처음 소개되는 러시아 거장 말레비치의 명화 29점이 시와 함께 강렬하고 아름답게 펼쳐진다. 현대사의 결정적 시기마다 심장을 울리는 글과 근원적 실천으로 시대를 관통해온 박노해 시인이 전혀 새로운 책을 들고 우리를 찾아왔다. 박노해 시인의 시 「푸른 빛의 소녀가」로 만든 ‘시 그림책’. 시와 함께 담긴 29점의 그림은 러시아 거장 말레비치의 작품으로 시인이 한 장 한 장 엄선해 새롭게 구성했다.

    서로가 저 먼 행성에 고립되어 있는 듯 살아온 2020년. 이 책을 읽는 순간만큼은 모두가 푸른 빛의 소년 소녀가 되어 만나기를. “우리는 모두 별에서 온 아이들. 네 안에는 별이 빛나고 있어.” (박노해 시인)

출판사 보도자료 전문소개  ( 출판사 보도자료는 이 그림책을 만든 목적을 전하는 귀한 자료입니다. 독자의 예리한 기준으로 꼼꼼히 읽어보시고, 체크하시길 바랍니다 )
박노해 시인의 첫 번째 ‘시 그림책’ 출간
저 먼 행성에서 불시착한 푸른 빛의 소녀와
지구별 시인의 가슴 시린 이야기

“지구에서 좋은 게 뭐죠?”
우주적 시야로 바라본 우리 삶의 근본 물음
푸른 빛의 상상력을 불어넣는 신비로운 여정

국내에서 그림책으로 처음 소개되는
러시아 거장 말레비치의 명화 29점이
시와 함께 강렬하고 아름답게 펼쳐진다

박노해 시인의 첫 ‘시 그림책’ 『푸른 빛의 소녀가』

시인이자 사진작가로 잘 알려진 박노해 시인, 그의 작품 세계의 지평은 어디까지일까. 1984년 시집 『노동의 새벽』, 1998년 에세이 『사람만이 희망이다』, 2010년 시집 『그러니 그대 사라지지 말아라』, 2014년 사진에세이 『다른 길』에서 2020년 『길』까지. 현대사의 결정적 시기마다 심장을 울리는 글과 근원적 실천으로 시대를 관통해온 박노해 시인이 전혀 새로운 책을 들고 우리를 찾아왔다. 박노해 시인의 시 「푸른 빛의 소녀가」로 만든 ‘시 그림책’. 시와 함께 담긴 29점의 그림은 러시아 거장 카지미르 말레비치(1879-1935)의 작품으로 시인이 한 장 한 장 엄선해 새롭게 구성했다. 우주의 신비를 품은 듯 맑고 푸른 빛의 표지를 넘기면 원색의 다채로운 색감의 그림이 단숨에 시선을 사로잡는다. 생각지도 못한 우주적 시야의 근본 물음과 답을 생각하며 읽다가 책장을 덮고 나면 마치 우주로의 여정을 다녀온 듯한 느낌마저 든다. 한번 보는 그림책에서 소장하고 싶은 명작으로, 깊은 만족과 오랜 여운을 주는 이 지상의 아름다운 그림책 한 권이 탄생했다.

광대한 우주를 배경으로 떠나는 신비로운 여정

이야기는 저 먼 행성에서 불시착한 소녀의 물음으로 시작된다. “지구에서 좋은 게 뭐죠?” 인류 역사상 처음으로 마주하는 근본 물음. 지구 중력에 갇혀 일상의 감정에 모아졌던 시선을 확장시키는 동시에, 다가오는 우주문명 시대의 세계관, 인생관, 가치관을 담고 있다. 소녀의 질문들은 미래에서 온 아이들이 현재를 살아가는 우리에게 던지는 물음 같기도 하고, 영적으로 무한한 어떤 존재가 건네는 인생의 숙제 같기도 하다. 한참 이야기를 따라가다 보면 우주의 고아가 된 듯 고독하고 먹먹해지다 어느새 푸른 빛이 다정하고 따뜻하게 안아주는 것만 같다. “한 발은 지구 현실을 딛고 한 발은 별들 사이를 오가며, 우주의 깊은 숨을 쉬어가는 여정을 선사하기를.”(박노해 시인) 책장을 천천히 넘기며 나만의 답을 찾아가다 보면, 더 커지고 깊어진 내 마음에 가닿게 될 것이다.

한 시대의 혁명가들, 박노해 시와 말레비치 그림의 강렬한 조우

「푸른 빛의 소녀가」 시를 쓴 후, 박노해 시인은 우주적 상상력과 철학적 메시지가 통하는 말레비치 작품과 ‘불꽃의 만남’을 하게 된다. “말레비치의 그림에서는 시가 흐른다. 산업혁명과 러시아혁명기를 관통하던 인류 진보의 발자국 소리가, 그 기운과 떨림이 흘러나온다. 입이 있어도 말하지 못하는 사람들의 목소리가 하나의 타악기가 되어 거대한 현실의 벽을 두드리는 듯하다. 말레비치, 그는 캔버스의 시인이다.”(박노해 시인) 시인이 선정한 29점의 그림 속에는 대지와 전통의 전승이, 시대의 고뇌와 저항이, 노동에 대한 경외와 인간에 대한 깊은 애정이 흐른다. 무엇보다 그는 이미 100여 년 전에 우주를 그려낸 듯한 여러 작품을 남겼다. 미술사에 큰 획을 그은 말레비치는 한국에서는 낯선 작가다. 『푸른 빛의 소녀가』는 국내 최초로 말레비치의 작품을 담은 그림책이다. “철저한 무無에서 시작할 때 비로소 새로움을 창조할 수 있다.”(말레비치) 소련 정부에 비판적 입장을 견지하다 전시의 기회조차 잃고 타향에서 죽음을 맞으면서도 근원을 추구했던 화가 말레비치. 그래서일까, 박노해와 말레비치의 조우는 한 시대 혁명가들의 뜨거운 만남 같다.

2020년을 보내며 그대에게 건네는 말, “네 안에는 별이 빛나고 있어”

박노해 시인이 띄우는 한 편의 편지와도 같은 책 『푸른 빛의 소녀가』. 가슴에 소년 소녀가 살아있는 어른들, 생생하게 젖은 눈빛으로 자기만의 길을 찾아가는 청년들, 머나먼 별을 여행하다 이 지상에 도착해 다가올 우주시대를 살아갈 아이들, 우주적 존재라는 무게감을 품고 사랑으로 살고 싶은 모두를 위한 별빛 같은 책이다. 독자들의 후기가 그 감동을 증명한다. “이토록 새로운 차원의 강렬한 그림책이 또 있을까?”, “20세기에 『어린왕자』를 읽었다면 21세기에는 『푸른 빛의 소녀가』를 읽을 때”, “시를 위해 그림을 그렸나 싶을 만큼 완벽한 어우러짐”, “생각지도 못했던 질문과 답의 연속에 책장을 넘길 때마다 심장이 쿵 했다”, “박노해와 말레비치의 만남으로 또 한 권의 고전이 탄생했다”. 서로가 저 먼 행성에 고립되어 있는 듯 살아온 2020년. 어느덧 한 해의 끝에서 지나온 길을 돌아보는 때, 이 책을 읽는 순간만큼은 모두가 푸른 빛의 소년 소녀가 되어 만나기를 바란다. “우리는 모두 별에서 온 아이들. 네 안에는 별이 빛나고 있어.”(박노해 시인)




파트너스 활동을 통해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을 수 있습니다.
😍😘🥰🤩

글작가 정보
  • 박노해
  • 1957년 전라남도 함평에서 태어났다. 16세에 서울에 올라와 선린상고(야간)를 졸업했다. 1984년, 27세에 첫 시집 『노동의 새벽』을 출간했다. 이 시집은 독재정권의 금서 조치에도 100만 부 가까이 발간되며, 한국 사회와 문단을 충격적 감동으로 뒤흔들었다. 이때부터 ‘얼굴 없는 시인’으로 불리며 민주화운동의 상징적 인물이 되었다.

    1989년 [남한사회주의노동자동맹(사노맹)]을 결성, 1991년 체포되어 고문 끝에 사형이 구형되고 무기징역에 처해졌다. 1993년 두 번째 시집 『참된 시작』을, 1997년 옥중에세이 『사람만이 희망이다』를 출간했다. 1998년, 7년 6개월의 수감 끝에 김대중 정부의 특별사면으로 석방되었다. 이후 민주화운동 유공자로 복권되었으나 “과거를 팔아 오늘을 살지않겠다”며 국가보상금을 거부했다. 2000년 사회운동단체 [나눔문화]를 설립했다.

    2003년 이라크 전쟁터에 뛰어들면서 전 세계 가난과 분쟁의 현장에서 평화활동을 이어왔다. 흑백 필름 카메라로 기록해온 사진을 모아 2010년 첫 사진전 [라 광야]展과 [나 거기에 그들처럼]展을 개최, 12년 만의 신작 시집 『그러니 그대 사라지지 말아라』를 출간했다. 2014년 [다른 길] 사진전 개최와 사진에세이 『다른 길』을 출간했다. 2017년 『촛불혁명-2016 겨울 그리고 2017 봄, 빛으로 쓴 역사』(감수)를 출간했다. 2019년 [박노해 사진에세이] 첫 책 『하루』를 펴냈다.오늘도 인류의 고통과 슬픔을 끌어안고 새로운 사상과 혁명의 길로 나아가고 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