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1233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기쁨의 정원으로 초대합니다!

    꽃과 동물을 사랑한 타샤 튜더. 자연과 함께 평생을 살아간 그녀의 가치관이 반영된 삶은 ‘타샤의 말’, ‘타샤의 정원’, ‘타샤의 집’에서처럼 하나의 라이프스타일로 자리 잡았다. 그리고 또 하나, 타샤 하면 빼놓을 수 없는 것이 있다. 바로 ‘그림’이다. 이 책 『타샤의 기쁨』은 두 번의 칼데콧 상과 동화작가에게 주어지는 최고의 상인 리자이너 메달을 수상한, 동화 작가 타샤 튜더가 그린 그림책이다. 특유의 맑고 투명하면서도 디테일을 놓치지 않는 섬세한 수채화 50여 점이 담겨 있다. 일상의 기쁨을 그림으로 표현한 선물 같은 책이다.

    타샤의 그림은 모두 현실에서 왔다. 드라마틱하게 변신하는 사계절이 있고, 아이들과 동물들, 꽃과 나무가 있다. 현실을 도화지에 옮겼을 뿐인데, 우리는 그녀의 그림에서 잊고 지낸 추억과 어린 시절의 감성을 다시금 느낀다. 그림을 더욱 빛나게 해주는 것은 타샤가 아끼는 45여 개의 구절들이다. 셰익스피어, 소로, 오스카 와일드, 마크 트웨인 등 거장들이 남긴 구절들은 동화 같은 그림들과 절묘하게 어우러져 어느새 마음에 스며든다. 소소한 일상의 기쁨을 온전히 느낄 때, 우리는 진정한 삶의 가치를 찾을 수 있다. 기쁨은 멀리 있지 않다. 손닿는 곳에 있는 기쁨을 찾을 수 있도록, 이 책은 기쁨의 정원으로 초대하는 타샤가 보낸 손그림 초대장이다.
출판사 보도자료 전문소개  ( 출판사 보도자료는 이 그림책을 만든 목적을 전하는 귀한 자료입니다. 독자의 예리한 기준으로 꼼꼼히 읽어보시고, 체크하시길 바랍니다 )
손닿는 곳에 기쁨이 있습니다

봄과 함께 기쁨을 가득 안고서 타샤가 돌아왔습니다. 버몬트주에서 동화 같은 정원을 가꾸며 자연 친화적인 삶을 살았던 타샤 튜더. 꿈의 정원을 가꿀 수 있었던 배경에는 ‘그림’이 있었습니다. 책에는 빛나는 일상의 기쁨들이 한가득 담겨 있고, 타샤 특유의 맑고 투명한 수채화 50여 점이 따뜻하게 우리를 반깁니다.

그녀의 삶이 그림처럼 늘 아름답고 따뜻했던 건 아니었습니다. 큰오빠는 물에 빠져 죽고, 어머니는 교통사고로 시력을 잃고, 아홉 살이 되던 해 부모님은 이혼을 했지요. 자신마저 이혼의 아픔을 겪으며 4명의 자녀를 혼자 힘으로 길렀습니다. 그때, 그림은 가족의 생계수단이었습니다. 해가 진 저녁마다 그린 그림들 덕에 그녀는 미국에서 가장 사랑받는 동화 작가가 될 수 있었습니다. 삶의 비극을 견뎌내게 해주는 것은 일상의 작은 기쁨이었습니다. 타샤 튜더는 ‘손닿는 곳에 기쁨이 있다’는 행복의 비밀을 알았나 봅니다.

이 책에서는 일상의 기쁨을 시각적으로 보여줍니다. 사계절의 놀라운 변화가 있고, 사랑스러운 아이들과 동물들이 있고, 아름다운 자연이 있습니다. 타샤가 지나온 유년 시절의 추억과 더불어 할머니가 된 그녀에게 기쁨을 주는 손자 손녀들의 모습도 만날 수 있습니다. 『타샤의 기쁨』에 그려진 타샤의 일상을 따라가다 보면 우리가 잊고 지내던 소중한 추억을 떠올리고 다시금 추억 속을 거니는 기분을 느낄 수 있습니다.

시적인 45편의 구절들은 그림을 한층 더 빛나게 해줍니다. 어린 시절부터 책을 좋아한 애서가였던 타샤는 책을 읽으며 지혜와 기쁨을 담은 구절들을 발견했고 이를 소중히 간직했습니다. 이 책에 실린 셰익스피어, 소로, 오스카 와일드 등 타샤가 사랑한 작가들의 글귀에는 그녀가 추구한 삶의 가치관이 투영되어 있습니다.

타샤의 영롱한 수채화들만으로도 이미 충분한 소장 가치가 있지만, 그 안에 녹아 있는 메시지야말로 더 진정한 가치를 지닙니다. 타샤는 말합니다. “어떤 이들은 쉽게 마음의 기쁨과 평화를 얻지만, 어떤 이들은 그렇지 못하다. 이 책은 지금까지 내게 큰 기쁨을 안겨준 것들을 그림으로 담은 것이다. 내가 그림을 그리며 행복을 느꼈듯, 여러분도 그림을 곱씹으며 행복을 찾기를.”

자, 타샤가 선사하는 기쁨의 정원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가장 기뻤던 때를, 그 빛나는 순간을 찾는 시간이 될 것입니다. 어린 시절을 지나 어른이 된 사람들에게도, 아직 동심의 세계를 뛰노는 아이들에게도 선물이 될 책입니다. 지금 손닿는 곳에서 기쁨을 발견하시기를!




파트너스 활동을 통해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을 수 있습니다.
😍😘🥰🤩
그림작가 정보
  • 미국을 대표하는 동화작가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그녀는 30만 평의 대지에 천국 같은 정원을 일군 가드닝의 대가로 꽃과 동물, 자연을 존중하는 자연주의자이다.

    타샤 튜더는 1915년 미국 보스턴에서 조선 기사 아버지와 화가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났다. 그녀의 집은 마크 트웨인, 소로우, 아인슈타인, 에머슨 등 걸출한 인물들이 출입하는 명문가였다. 엄격한 규율을 지키며 살던 타샤는 아홉 살에 부모의 이혼으로 아버지 친구 집에 맡겨졌고, 그 집의 자유로운 가풍으로부터 큰 영향을 받았다. 열다섯 살에 학교를 그만두고 혼자서 살기 시작한 타샤는 비로소 그림을 그리고 동물을 키우면서 화초를 가꾸는 일에 열중하기 시작하였다. 스물세 살에 첫 그림책 <호박 달빛>이 출간되면서 타샤의 전통적인 그림은 세상에 알려지기 시작했다. 이후 <1 is One>, 등으로 칼데콧 상을 수상하면서 그림책 작가로서 확고한 명성을 획득하며, 현재까지 약 100여 권의 그림책을 남겼다. 쉰여섯 살에 인세 수익으로 드디어 버몬트 주 산골에 땅을 마련한 타샤는 18세기풍의 농가를 짓고 오랫동안 소망하던 정원을 일구기 시작했는데 그로부터 35년이 지난 지금, 이 정원은 미국에서 가장 유명한 정원 중의 하나가 되었다.

    19세기 생활을 좋아해서 골동품 옷을 입고 골동품 가구와 그릇을 쓰는 타샤 튜더는 골동품 수집가이기도 하다. 그녀는 수십 년간 모은 약 200여 벌의 골동품 의상들은 세계에서 가장 뛰어난 1830년대 의상 컬렉션으로 불리며 록펠러재단이 운영하는 윌리엄스버그 박물관에 기증하였다. 타샤의 또 하나 고풍스러운 취미는 인형 만들기로, 골동품 박물관 같은 타샤의 집을 그대로 재현한 듯한 3층짜리 인형의 집에는 타샤의 분신인 엠마와 새디어스 부부가 살고 있으며 손톱만 한 책들과 골동품 찻잔들, 골동품 가구들이 빛을 발한다. 타샤가 여든세 살이 되었을 때, 타샤 튜더의 모든 것이 사전 형식으로 정리된 560쪽에 달하는 (타샤 튜더의 완전문헌목록)가 헤이어 부부에 의해 출간되었는데, 타샤의 모든 것이 담긴 소중한 책이라는 호평을 받았다.

    2008년 6월 18일 92세의 나이로 별세, 공식 웹사이트에 따르면 ‘가족과 친구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평화롭게 떠나셨다"고 전하고 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