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1543l좋아요 1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최고의 백신은 희망이래요!
    - 코로나 바이러스보다 더 빠르게 퍼진 희망 바이러스를 담은 팬데믹 그림책

    우리들은 희망을 잃지 않아요!
    코로나19가 사납게 몰아친 2020년 봄, 미국 뉴욕. 작가 테리사 트린더는 '사회적 거리두기'로 집에 머무는 동안 놀라운 장면을 보게 됩니다. 코로나 팬데믹 상황에서 아이들이 무지개를 그려 창문에 붙이고, 땅바닥에 코로나와 싸우는 사람들을 위해 응원의 메시지를 쓰는 것을요. 우리는 지금 혼자가 아니라는, 힘을 내자는, 감사하다는 따뜻한 말들로 가득했습니다. 무지개 그림은 점점 더 퍼져 뉴욕 헌팅턴 타운의 마을 전체를 감쌌습니다. ‘길잃은 아이는 울면서도 반딧불을 잡는다.’고 하지요. 어떤 상황에서도 희망을 잃지 않는 아이들은 어쩌면 어른들의 스승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낙서같은 그림, 서툰 글씨로 전한 아이들의 응원 덕분인지 희망은 점점 더 퍼져나갔습니다. 작가 테리사 트린더는 이런 아이들의 모습에 영감을 얻어 이 책을 구상하게 되었습니다.
출판사 보도자료 전문소개  ( 출판사 보도자료는 이 그림책을 만든 목적을 전하는 귀한 자료입니다. 독자의 예리한 기준으로 꼼꼼히 읽어보시고, 체크하시길 바랍니다 )
팬데믹 시대의 완벽한 그림책. 어린이들은 이 책 속에서 지금 자신이 살아가는 모습을 보며 위안을 얻을 것이며, 어른들은 새로운 일상을 위한 희망을 볼 것입니다. 우리에게 필요한 책이자 우리가 마땅히 들어야 할 메시지. -스쿨라이브러리 저널 리뷰

혼자가 아닌 나, 우리는 모두 연결되어 있어요!
이야기는 이렇게 시작합니다. “어떤 이야기든 시작이 있으면 끝이 있단다. 여기가 있으면 저기가 있고. 그리고 그사이 어디쯤도 있지.” '저 너머에는 무엇이 있을까'를 궁금해하다 보면 이야기는 어느새 그다음으로 흘러갑니다.
그림은 땅바닥에 무지개를 그리는 두 아이로 시작합니다. 아이들은 이쪽과 저쪽으로 헤어지고, 헤어진 두 아이의 일상이 펼쳐집니다. 꽉 닫힌 창문 너머에는 이웃이 있고, 길 건너편에는 도움의 손길- 바삐 오가는 배달부, 부지런히 소식을 전하는 우체부, 의료인들- 이 보입니다. 보고 싶어도 만날 수 없는 할머니에게는 편지로 무지개 그림을 부치고, 학교에 갈 수 없는 아이는 화상수업으로 친구들을 만나지만, 비록 보이지는 않아도 강 건너 저편 작은 불빛을 밝히고 산 너머에 오솔길을 걸으며 각자 열심히 자기의 일상을 지켜내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모든 장면이 나와 우리, 우리 이웃의 일상이며 우리 모두가 바로 희망인 셈이지요.

짧은 문장에 담긴 깊은 생각, 천진한 그림으로 풀어낸 일상의 희망
이렇게 이 책은 누구도 혼자가 아님을 차분하게 이야기합니다. 이웃과 나누는 도움의 손길, 멀리 떨어져 사는 가족의 목소리, 위로의 포옹, 이 모든 게 우리를 응원하고 있다는 것을. 그리고 무엇보다 사나운 폭풍우가 지나고 나면 무지개가 뜬다는 걸 기억하라고, 내일은 언제나 새로운 날이라고, 작가는 담백하게 말합니다. 따뜻한 색연필로 풀어낸 그림에서는 무지개를 그려 응원의 마음을 전했던 그린론 마을 아이들의 온기와 천진난만한 진심이 전해집니다.
우리는 때로 물리적 거리보다 마음이 더 멀어질 때가 있습니다. 온 세상이 가로막혀 서로가 서로에게 닿지 못한다 해도, 우리는 그저 무지개 한쪽 끝에 있을 뿐이죠. 시작이 있으면 끝이 있고, 이쪽이 있으면 저쪽이 있는 것처럼 우리는 모든 색과 빛으로 연결되어 있고, 다른 쪽 끝에는 언제나 우리를 기다리는 누군가 혹은 무언가가 꼭 있으니까요. 코로나19 바이러스보다 이 책이 전하는 희망의 메시지가 더 빨리 퍼져나가길 바랍니다.
그림작가 정보
  • 그랜트 스나이더
  • 낮에는 치과 의사, 밤에는 일러스트레이터. [뉴욕 타임스]에 만화를 연재하면서 세상에 알려졌다. 그의 만화는 [뉴요커], [캔자스 시티 스타] 등에도 소개되었으며, 2013년 카툰 어워드에서 ‘최고의 미국 만화’에 선정되었다. 새로운 아이디어를 찾아 헤맨 나날을 촘촘히 그려 넣은 책 『생각하기의 기술』로 베스트셀러 작가의 반열에 올랐다. 재치 있는 글과 그림으로 전 세계 아티스트들에게 영감을 준 그는 읽고, 쓰고, 그리면서 겪은 이야기를 『책 좀 빌려줄래?』에 녹여냈다. 시적인 문장과 위트 넘치는 그의 그림을 따라가다 보면 책과 보낸 우리의 삶도 함께 환하게 빛나는 것만 같다. 만든 책으로는 『책 좀 빌려줄래?』, 『생각하기의 기술』, 『밤은 무슨 색일까?』가 있다. 현재는 캔자스주 위치토에서 가족들과 함께 지내며 무지개를 잡고 있다.

글작가 정보
  • 테리사 트린더
  • 십여 년 홀마크 카드사에서 일하며 어린이 책에 글을 쓰고 편집을 했어요. 문맹자를 위한 읽기 쓰기 교육과정을 개발하였으며, 시 문학으로 석사학위를 받았어요. 2020년 뉴욕이 코로나19로 위험에 휩싸이는 동안 아이들이 무지개를 그려 창문에 붙이고, 고통받는 이웃과 의료진을 위로하는 것을 보며 그것에 영감을 얻어 이 책을 쓰게 되었어요.

번역가 정보
  • 조은수
  • 1965년 서울에서 태어나 연세대학교에서 교육학을 전공하고 같은 대학 대학원에서 국문학을 전공했습니다. 그 뒤 ‘보물섬’에서 일하다가 영국에서 그림 공부를 하고 돌아와 어린이 책을 펴 내고 있습니다.『옛날 사람들은 어떻게 살았을까?』로 제1회 ‘좋은 어린이 책’ 공모에 당선되기도 했습니다. 느릿느릿한 말투에다 유난히 겁이 많으면서도 영민해 보이는 눈망울을 갖고 있다고 합니다. 지금까지 만든 책으로는『봄날, 호랑나비를 보았니?』『말하는 나무』『노래나라 동동』『이솝 이야기』등이 있고, 글을 쓰고 그림을 그린 책으로는『꿈꾸는 뇌』『갈아입는 피부』『장난감 놀자』『땅콩할멈의 아주아주 이상한 날』『타조는 엄청나』『나야, 고릴라』등이 있습니다.『까치』『월간학습』등의 어린이 잡지에 많은 글을 쓰기도 했으며『큰바위 위인전기』시리즈 중『슈바이처』의 글을 썼습니다. 번역한 책으로는『멋진 뼈다귀』『난 토마토 절대 안 먹어』『길기리 아주머니께』『책 읽기 좋아하는 할머니』『곰 세 마리』『누가 좀 도와줄래?』등이 있습니다. 지금도 어린이 책을 쓰면서 좋은 어린이 책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