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1245l좋아요 1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Tales from the Inner City is a collection of incredibly original stories, rich with feeling, strangely moving, almost numinous. And when the reader comes to the artwork, it’s like walking into an amazing room, and then throwing open a curtain to see a brilliant scene that makes you understand and appreciate everything you’ve encountered in a deeper way.
출판사 보도자료 전문소개  ( 출판사 보도자료는 이 그림책을 만든 목적을 전하는 귀한 자료입니다. 독자의 예리한 기준으로 꼼꼼히 읽어보시고, 체크하시길 바랍니다 )
From School Library Journal
Gr 7 Up-As with most of Tan's books, this wonderfully eclectic and insightful follow-up to Tales of Outer Suburbia defies categorization. It is at once an art book, a collection of short stories, and an allegorical treatise on modern urban life, using various wild and domestic animals and their relationships with humankind as their focal point. The book opens with a spread of 25 silhouettes of various creatures highlighted within. The individual selections range from a couple of paragraphs to 10 pages or so, and each includes at least one glorious, two-page painting. The captivating stories are by turns smart, funny, tragic, wry, and often wise, if a bit trippy. Whether it's frogs in a board room, rhinos on the freeway, bears heavily lawyered-up for days in court, or orcas in the sky, these seemingly surreal scenarios allow readers to explore the behaviors of humankind and speculate about its possible future in the grand scheme of things. The 7 x 9-inch hardcover trim size may limit the audience of middle schoolers, but this is a volume to hold onto, dip into, reflect on, and interact with, providing limitless writing, art, and discussion prompts. VERDICT This is a thoughtful and inviting examination of some big questions, without professing to have all the answers. A distinctive artistic achievement that will be welcome in most libraries.-Luann Toth, School Library Journalα(c) Copyright 2011. Library Journals LLC, a wholly owned subsidiary of Media Source, Inc. No redistribution permitted.
그림작가 정보
  • Shaun Tan
    1974년 오스트레일리아에서 태어났다. 대학에서 문학을 공부했지만, 어렸을 때부터 혼자 그림 공부를 하여 이미 16살 부터 공포소설, 공상과학소설, 판타지 소설에 삽화를 그렸다. 최근에는 그림책에도 관심을 두어 존 마스던, 게리 크루의 글에 그림을 그리는 한편 스스로 글을 쓴 그림책을 선보이고 있다. 1992년 국제 미래 출판미술가상을 수상한 후 국제적으로 알려지기 시작했고 오스트레일리아 사이언스 픽션 베스트 아티스트상, 크리치턴 일러스트레이션 상, 볼로냐 라가치 어너 상을 수상했다. <빨간나무>는 스스로 글을 쓰고 그림을 그린 작품으로 어린이가 느낄 수 있는 우울함을 섬세한 감수성으로 표현하고 있다. 다른 그림책으로는 <읽어버린 것>이 우리 나라에 소개되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