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1249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다양한 색깔과 무늬, 모양을 가진 식물로 그림을 그려서 사진 촬영으로 마무리하는 네덜란드 사진가 이보너 라세트의 두 번째 그림책이다. 마당 한구석에 치워둔 볼품없는 낙엽 더미에 관심을 쏟는 아이가 수없이 많은 것들을 상상하며 성장하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아이의 눈으로 들어온 낙엽과 이파리들, 열매껍질과 형형색색의 꽃잎들은 아이가 만든 이파리의 세계에서 새롭게 태어나 살아간다. 높고 뾰족한 이파리 산이 되기도 하고, 사람을 잡아먹는 괴물로 변신하기도 한다. 어둡고 두려운 깊은 바닷속의 신비한 물고기나, 신기루처럼 반짝이는 별, 완전히 새로운 수평선 너머의 풍경이 되거나, 가장 빠르고 멋진 풀꽃 자동차가 되기도 한다. 여기에는 무엇이든 다 있다! 수없이 많은 것들을 상상할 수 있기 때문이다.

    전작인 『이파리로 그릴까』와 마찬가지로 자연의 색, 모양, 무늬의 훼손이나 변경 없이, 자연 그대로의 이파리와 꽃잎, 열매, 열매껍질로 등장인물과 배경을 표현했다. 특히 신작 『여기 무엇이든 다 있어』는 짧은 판타지 소설 같은 요릭 홀데베크의 글을 곁들여 아름답고 환상적인 가상 세계에 흠뻑 빠져들게 한다. 자연은 수없이 많은 것을 상상하고 체험하는 장소라는 사실을 새삼 깨닫게 한다.
출판사 보도자료 전문소개  ( 출판사 보도자료는 이 그림책을 만든 목적을 전하는 귀한 자료입니다. 독자의 예리한 기준으로 꼼꼼히 읽어보시고, 체크하시길 바랍니다 )
마당에 아무도 모르는 세상이?

마당 한구석이나 정원과 숲속에서 굴러다니는 이파리를 보고 떠오르는 생각은? 지저분한 낙엽 쓰레기로만 여겨서 영원히 발견하지 못하는 세계가 있다면? 그림책 『여기 무엇이든 다 있어』는 마당 한구석에 치워둔 볼품없는 낙엽 더미에 관심을 쏟는 아이가 수없이 많은 것들을 상상하며 성장하는 이야기를 담고 있습니다.
아이의 눈으로 들어온 낙엽과 이파리들, 열매껍질과 형형색색의 꽃잎들은 아이가 만든 이파리의 세계에서 새롭게 태어나 살아갑니다. 높고 뾰족한 이파리 산이 되기도 하고, 사람을 잡아먹는 괴물로 변신하기도 합니다. 어둡고 두려운 깊은 바닷속의 신비한 물고기나, 신기루처럼 반짝이는 별, 완전히 새로운 수평선 너머의 풍경이 되거나, 가장 빠르고 멋진 풀꽃 자동차가 되기도 합니다. 아이의 눈과 머리로 상상한 미발견 지대, 이파리의 세상에는 무엇이든 다 있습니다! 수없이 많은 것을 상상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우리의 가상 세계에서도 이파리 세상은 완벽한 미발견 지대일지도 모릅니다. 그림책 『여기 무엇이든 다 있어』는 꽃잎, 나뭇잎과 같은 자연의 재료로, 자연을 표현하고 상상하는 이야기를 통해 새로운 상상력의 공간을 보여줍니다. 아이들에게 자연은 상상하기 위한 최적의 장소라는 것을 새삼 깨닫게 합니다.


아름다운 자연의 판타지를 그리다!

네덜란드 사진가 이보너 라세트는 식물과 자연 부산물로 표현하는 ‘이파리 화가’기도 합니다. 『여기 무엇이든 다 있어』는 『이파리로 그릴까』에 이은 이보너 라세트의 두 번째 그림책입니다. 전작과 마찬가지로 자연의 색과 모양, 무늬를 변경 없이 그대로 살린 이파리와 꽃잎, 열매, 열매껍질로 이야기의 등장인물과 배경을 그리고 사진 촬영으로 한 편의 그림책을 완성했습니다. 글 없는 그림책이었던 전작과 달리 특히 이번 신작에서는 짧은 판타지 소설 같은 요릭 홀데베크의 상상력 넘치는 글과 함께 아름답고 환상적인 그림이 가득한 가상 세계를 즐길 수 있습니다.


수없이 많은 것을 상상하고
체험하는 그림책

가까이에 숲이나 정원이 없다면 아이들과 함께 먼저 책으로 작가가 이끄는 상상의 세계로 떠나 봐요.
식물의 왕성한 성장과 계절의 변화를 만끽할 수 있는 숲과 정원으로 나가서는 아이들만의 미지의 세계를 찾아보는 체험 활동에 이 책을 참고해도 좋을 것입니다. 책을 읽고, 체험하고, 상상하는 활동을 통해서 아이들은 수없이 많은 것들을 보고 상상하는 멋진 판타지와 같은 자연을 새롭게 체험할 수 있을 것입니다.
그림작가 정보
  • 이보너 라세트
  • 물감 대신 자연 속의 다양한 빛깔, 모양을 지닌 이파리로 멋진 동물을 그린 이보너 라세트 작가는 1980년 꽃의 나라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 태어나 미술과 사진을 공부했다. 지금은 자연과 공간, 도시를 주제로 박물관, 미술관, 잡지 등에 다양한 사진과 종이예술품을 선보이는 시각예술가이자 사진가로 살고 있다.
     

글작가 정보
  • 요릭 홀데베크
  • 1979년 네덜란드에서 태어났다. 작가, 음악가, 화가가 되는 꿈을 꾸며 자랐고, 결국 그 꿈을 이루었다. 광고, 영화, 게임에 필요한 음악을 만들며 그림도 그리고, 가상 세계를 가장 좋아해서 어린이를 위한 판타지 소설 두 권과 이 책을 썼다. 아무리 나이가 들어도 스스로 언제나 열살이라고 여기며 살고 싶어 한다.

번역가 정보
  • 우순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영어학과를 졸업한 뒤, 좋은 어린이책을 우리말로 옮기고 쓰는 일을 하고 있습니다. 옮긴 책으로 『우산 타고 날아온 메리 포핀스』, 『뒤죽박죽 공원의 메리 포핀스』, 『경제가 재미있어지는 돈 이야기_ 돈이 뭐예요?』, 『경제가 재미있어지는 돈 이야기_ 돈을 벌고 싶어요!』 들이 있으며, 지은 책으로는 『가마솥과 뚝배기에 담긴 우리 음식 이야기』, 『공작아, 예쁘게 꾸미고 어디 가니?』, 『그림으로 세상과 말하다』 들이 있습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