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1234l좋아요 1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귀여운 숲속 동물들의 꼭 맞는 의자 찾기

    아기 생쥐 자리는 동그란 버섯 의자, 개구리 자리는 봄볕 가득한 민들레 꽃잎……. 숲속 동물들이 차례로 자기 자리를 찾아 앉는다. 그런데 뒤늦게 찾아온 동물들이 함께 앉자고 말한다. 이미 자리는 꽉 찼는데, 어떻게 해야 할까? 우리 아이의 앉기 연습을 도울 뿐만 아니라 친구와 사이좋게 지내는 법을 알려 주는 그림책이다.
출판사 보도자료 전문소개  ( 출판사 보도자료는 이 그림책을 만든 목적을 전하는 귀한 자료입니다. 독자의 예리한 기준으로 꼼꼼히 읽어보시고, 체크하시길 바랍니다 )
어린이집 가기 전에 꼭 읽어야 할 그림책!
재롱둥이 동물들의 귀엽고 상냥한 이야기
한자리에 앉는 연습이 필요한 아기들에게 ‘앉기’의 즐거움과 재미를 알게 해 줄 그림책 『이리 와 이리 와』(미디어창비)가 출간되었습니다. 『있잖아 있잖아』와 『누가 누가 닮았을까?』에 등장했던 숲속 동물들이 이번에는 자신에게 꼭 맞는 자리를 찾습니다. 저마다 몸 크기에 맞는 의자를 자연에서 잘도 찾는 동물들의 재롱이 사랑스럽고 귀엽습니다. 동물들이 서로 자리를 내어주고 함께 앉아 노는 모습을 통해 생에 첫 단체 생활인 어린이집 생활을 시작하는 아기들에게 ‘협동’과 ‘나눔’을 자연스럽게 전합니다.

귀여운 우리 아기 자리는 어디?
『이리 와 이리 와』에는 동물을 좋아하고 인지하는 시기의 아기들이 좋아할 만한 다양한 동물들이 차례로 나옵니다. 동물들이 자신의 몸에 꼭 맞는 의자에 앉는 반복적이고 쉬운 이야기 구조로, 0~3세 눈높이에 꼭 맞췄습니다. 아기가 혼자 앉고, 앉아서 노는 등 조절 능력이 좋아지는 신체 발달 시기에 ‘앉기 훈련’은 중요합니다. 숲속 동물들을 따라하며 자기 자리에 바르게 앉는 법을 익힌다면, 가정이나 식당의 아기 의자 사용도 두려움 없이 도전할 수 있습니다. 우리 아기의 성장을 다정하게 응원하는 그림책입니다.

통나무 의자에 앉은 여우에게 사슴과 멧돼지도 통나무에 앉고 싶다고 합니다. 여우는 좁은 통나무 의자에 어떻게 함께 앉을 수 있었을까요? 더 이상 앉을 자리가 없는 의자에 작은 새들까지 포르르포르르 날아온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동물들의 지혜와 재치는 책 읽는 재미를 한껏 높여 줍니다. 동물들의 만족스러운 표정까지 느껴지는 따뜻하고 아름다운 세밀화는 아기가 더 쉽게 공감하고, 감정을 이입할 수 있게 합니다. 또한 아이들은 숲속 동물들 근처를 맴도는 파란 나비까지 모두 꼭 맞는 자기 자리를 찾는 모습을 보며 책의 마지막 장까지 집중할 수 있습니다.

어린이집 가기 전에 꼭 읽어야 할 아기 그림책
이 책에는 생쥐와 고슴도치 등의 자주 접하는 작은 동물 외에도 사슴과 멧돼지, 여우처럼 덩치가 크고 새로운 동물들이 등장합니다. 아이들이 동물의 크기를 가늠하고, 새로운 동물들의 이름을 익힐 수 있어, 늘 새로움을 배우고 싶어 하는 아기들에게 더없이 좋습니다. 서로 자리를 내어주고 함께 앉는 동물 친구들의 모습을 통해, 또래 친구들과 단체 생활을 시작하는 아기들에게 ‘협동’과 ‘나눔’을 알려 주기에도 좋습니다. 아이들은 날마다 성장하며 세상으로 나갈 준비를 합니다. 『이리 와 이리 와』는 왕성한 호기심을 가지고 세상을 바라보며 매일매일 수많은 것을 배우고 익히는 우리 아이가 주변에 대한 관심을 가지고 서로를 배려하는 아이로 자라게 도와줄 것입니다.
그림작가 정보
  • 시모카와라 유미
  • 도쿄에서 태어났고, 지금은 지바현에서 살고 있어요. 2001년부터 고단샤 페마스 스쿨(KFS)에서 일러스트레이션과 동물 세밀화를 공부했고, 2013년에 ‘제7회 KFS 그림책 그랑프리’에서 최우수상을 받았어요. 『별을 찾아서』는 시모카와라 유미의 첫 번째 작품이며, 다른 그림책으로는 『토독 토독 토독 괜찮으세요?』가 있어요.
     

번역가 정보
  • 이하나
  • 어릴 때 미국으로 이사가 그곳에서 영어를 배웠습니다. 지금은 국내외 좋은 그림책을 소개하는 일과 우리말로 옮기는 일을 하고 있습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