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527l좋아요 1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어른들을 위한 동화, 그림 에세이 『비에도 지지 않고』

    세계적인 거장 동화 작가 미야자와 겐지의 글과 유럽이 먼저 알아본 떠오르는 신예 일러스트레이터 곽수진의 그림이 시공간을 초월해 만나다! 곽수진의 따뜻하면서도 희망찬 그림으로 바라본 미야자와 겐지의 묵직한 울림이 담긴 시 [비에도 지지 않고], 얼어붙은 이 시대와 지친 우리의 마음에 용기와 위로를 전하다.
출판사 보도자료 전문소개  ( 출판사 보도자료는 이 그림책을 만든 목적을 전하는 귀한 자료입니다. 독자의 예리한 기준으로 꼼꼼히 읽어보시고, 체크하시길 바랍니다 )
타인의 삶을 노래한 작가, 미야자와 겐지

지금은 일본을 대표하며 사랑받는 동화 작가이자 시인이지만, 미야자와 겐지는 생전에 전혀 빛을 보지 못했습니다. 인간으로서의 개인보다 사회와 국가 같은 집단으로서의 개인을 중시하는 전체주의와 제국주의가 만연한 시기에 소박한 삶, 타인의 삶을 노래했으니 당연한 일이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렇게 살아생전 가난과 굶주림에 시달리며 젊은 나이에 운명을 달리했지만, 그의 순수한 정신과 이타적인 마음이 고스란히 깃든 글들은 세월이 지나 재평가 되며 많은 이들에게 깊고 묵직한 울림을 주고 있습니다. 그의 글에는 세대를 아우르고 시대를 초월하는 보편적 힘이 있기 때문입니다.

따뜻함을 표현하는 일러스트레이터, 곽수진

일러스트레이터이자 동화 작가이기도 한 곽수진은 한국보다 영국과 이탈리아 등 유럽에서 그 진가를 인정받고 데뷔한 작가입니다. 2018년 세계적인 출판사 맥밀란 주최 공모전을 시작으로 2019년 볼로냐 국제도서전 사일런트북 콘테스트 대상, 2021년 영국 케이트 그린어웨이상 후보 등 수상 면면만 봐도 무척 화려합니다. 하지만 그녀의 그림은 단순히 잘 그린 그림이 아니라 아늑하고 소박하면서도 따뜻함이 서려 있습니다. 그녀는 자신의 ‘첫 국내 출간작’으로 《비에도 지지 않고》를 선택해, 묵직한 에너지를 가진 미야자와 겐지의 시에 특유의 소박하고 따뜻하면서도 밝고 희망찬 분위기를 얹었습니다. 자신만의 해석으로 아름답게 표현해낸 그녀의 그림을 미야자와 겐지의 시와 함께 음미하다 보면 지치고 힘든 마음에 용기와 위로가 느껴질 것입니다.

조화로움과 공존의 세계를 만들어내다

이 책이 나오기까지 기나긴 고민의 시간이 있었습니다. 특히 [비에도 지지 않고]에 담긴 욕심 부리지 않는 소박한 마음과 더불어 사는 삶이라는 주제와 분위기, 그 감동을 어떻게 해야 독자 분들에게 잘 전달할 수 있을지 고민하던 중에 곽수진 작가를 만나게 됐습니다. 그녀는 글을 너무 무겁지 않게 해석하고 즐겁게 읽을 수 있도록 다채로운 색상과 아기자기한 선으로 표현하기 시작했습니다. 또한 매 일러스트마다 다른 주인공들을 등장시켜 한 사람의 이야기가 아닌 우리 모두의 이야기가 될 수 있도록 했습니다. 물론 자연과 동물도 잊지 않았지요. 이런 곽수진 작가의 노력으로 탄생한 아름다운 그림들을 통해 ‘비에도 지지 않고, 바람에도 지지 않고, 모두에게 바보라 불려도, 칭찬에도 미움에도 휘둘리지 않는’ 그런 사람이고 싶었던 미야자와 겐지의 진심이 모든 이들에게 고스란히 전해지길 바랍니다.
그림작가 정보
  • 곽수진
  • 영국 킹스턴대학교에서 일러스트레이션을 전공했습니다. 영국에서 첫 번째 동화책인 『A Hat for Mr.Mountain(산 아저씨를 위한 모자)』을 발표했으며, 이탈리아 볼로냐 사일런트 북 콘테스트에서 『Costruttori di Stelle(별 만드는 사람들)』로 1등을 수상하고 출간한, 동화 작가로 국내에 소개된 대표작으로는 『비에도 지지 않고』가 있습니다.

글작가 정보
  • 미야자와 겐지
  • Kenji Miyajawa,みやざわ けんじ,宮澤賢治

    일본의 대표적인 동화 작가이자 시인이면서 농예과학자. 이와테 현 하나마키 시의 독실한 불교 집안에서 태어났다. 중학교 2학년 때부터 일본의 시조라 할 수 있는 단가를 짓기 시작한 겐지는 열여덟 살 무렵부터 동화를 지어 형제들에게 읽어 주었다고 한다. 1921년에는 무작정 도쿄로 상경하여 동화를 창작했는데, 겐지 동화의 초고는 대부분 이 시기에 씌어졌다. 이후 농업 학교 교사로 일하면서 왕성한 창작 활동을 계속하였는데, 생명 존중 사상과 공생(共生)의 행복관을 담아내던 겐지의 동화들은 당시 주위 아시아 국가들에 대해 배타적이던 일본에서는 외면당한다. 결국 겐지의 동화는 끝내 빛을 보지 못하고, 37세라는 젊은 나이에 늑막염으로 생을 마친다. 그러나 사후 70여 년이 지난 지금은 일본 열도는 "겐지 붐"이라고 할 만큼 열광적인 독자군이 형성되어 있으며, 그의 작품은 일본 교과서에 오랫동안 수록되어 정서적 영감을 불어넣을 만큼 수작으로 인정받고 있다. 이는 겐지의 작품이 현대 사회에 대한 환멸감에 빠져 있는 사람들에게 용기를 주는 메시지가 담겨 있기 때문이다. 대표작으로는 『쥐돌이 쳇』, 『주문 많은 음식점』, 『바람의 마타사부... 일본의 대표적인 동화 작가이자 시인이면서 농예과학자. 이와테 현 하나마키 시의 독실한 불교 집안에서 태어났다. 중학교 2학년 때부터 일본의 시조라 할 수 있는 단가를 짓기 시작한 겐지는 열여덟 살 무렵부터 동화를 지어 형제들에게 읽어 주었다고 한다. 1921년에는 무작정 도쿄로 상경하여 동화를 창작했는데, 겐지 동화의 초고는 대부분 이 시기에 씌어졌다. 이후 농업 학교 교사로 일하면서 왕성한 창작 활동을 계속하였는데, 생명 존중 사상과 공생(共生)의 행복관을 담아내던 겐지의 동화들은 당시 주위 아시아 국가들에 대해 배타적이던 일본에서는 외면당한다. 결국 겐지의 동화는 끝내 빛을 보지 못하고, 37세라는 젊은 나이에 늑막염으로 생을 마친다. 그러나 사후 70여 년이 지난 지금은 일본 열도는 "겐지 붐"이라고 할 만큼 열광적인 독자군이 형성되어 있으며, 그의 작품은 일본 교과서에 오랫동안 수록되어 정서적 영감을 불어넣을 만큼 수작으로 인정받고 있다. 이는 겐지의 작품이 현대 사회에 대한 환멸감에 빠져 있는 사람들에게 용기를 주는 메시지가 담겨 있기 때문이다. 대표작으로는 『쥐돌이 쳇』, 『주문 많은 음식점』, 『바람의 마타사부로』, 『은하 철도의 밤』, 『첼로 켜는 고슈』, 『카이로 단장』 등이 있다.

번역가 정보
  • 이지은
  • 한국외국어대학교를 졸업하고 현재 프리랜서 작가로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