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227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우리는 모두 연결되어 있어요”
    사과차처럼 향긋하게 마음에 스며드는
    소중한 깨달음

    애디, 마이클, 칼, 세 남매는 동네에 사는 휘태커 아주머니라면 겁부터 먹습니다. 그분이라면 그저 자기들에게 침을 튀기며 소리를 지르는 꼬부랑 할머니이지요. 휘태커 아주머니 역시 동네 꼬마들이라면 질색입니다. 시끄럽고 말썽만 부리는 녀석들이라 생각하고 있으니까요. 휘태커 아주머니가 깐깐하고 무뚝뚝하지만, 단어 공부를 가르쳐주고 맛있는 사과차를 만들어주는 따뜻한 분이라는 사실은 아직 모릅니다. 애디, 마이클, 칼, 세 남매가 말썽꾸러기처럼 보여도 정이 많고 마음이 따뜻한 아이들이란 것도 아주머니는 아직 모르지요. 이들은 서로를 제대로 알 수 있을까요? 이런 모습을 이끌어내는 건 과연 누구일까요?

출판사 보도자료 전문소개  ( 출판사 보도자료는 이 그림책을 만든 목적을 전하는 귀한 자료입니다. 독자의 예리한 기준으로 꼼꼼히 읽어보시고, 체크하시길 바랍니다 )
“우리는 작은 물결이자, 우리 모두는 바다”
모든 인연의 소중함을 일깨우는 이야기

스틸워터는 놀러온 조카 쿠와 애디, 마이클, 칼, 세 남매를 데리고 한 동네에 사는 휘태커 아주머니에게 갑니다. 세 남매는 자신들에게 소리를 지르던 휘태커 아주머니가 무섭지만, 그분이 몸이 아파 도움을 필요로 한다는 스틸워터에 말에 함께 따뜻한 수프와 빵을 가지고 가지요. 역시나 휘태커 아주머니는 함께 이들 남매를 못마땅해 합니다.
하지만 아이들이 집 안 청소를 하고, 예쁜 그림도 그려드리고, 사과도 따 드리자 혼자 외롭게 살면서 차갑게 얼어붙어 있던 아주머니의 마음이 녹기 시작하지요. 아주머니는 ‘철자 맞히기 대회’를 앞두고 자신감을 잃은 마이클에게 단어 공부를 가르쳐주고, 애디와 함께 사과차도 만들어 내어 줍니다. 처음에는 아이들이 아주머니를 도우러 찾아간 것이었지만, 나중에는 아이들이 아주머니에게 뜻밖의 보상을 받게 되지요. 결국 우리는 혼자서는 살아갈 수 없고, 서로 도우며 살아가야 하는 존재임을 깨닫게 합니다.

“돌아갈 때가 되니 알겠어요. 여름은 사과차 향기가 난다는 걸.
향기가 남은 이 컵을 간직할래요.”

책의 후반부에는 등장인물들이 다 같이 모여 사과차를 마시는 장면이 나옵니다. 사과차는 이 그림책에서 인연의 소중함을 나타내는 상징적인 의미를 담고 있습니다. 칼이 휘태커 아주머니에게 직접 나무에서 딴 사과를 선물하자, 휘태커 아주머니는 어머니한테서 배운 사과차를 애디와 함께 끓여 다 함께 나눠 마시지요. 그리고 집으로 돌아가는 조카 쿠는 사과차 향기가 남아 있는 일회용 컵을 버리지 않고 간직하겠다고 말합니다. 그 향기에 여러 사람과의 소중한 인연과 추억이 배어 있기 때문입니다.
이 책은 우리는 모두 연결되어 있고 서로 의지하며 살아간다는 사실을 잔잔하지만 깊은 울림으로 말해줍니다. 우리가 잊고 마는 소중한 사실을 사과차처럼 향긋하게 전하고 있습니다.

짧은 시를 짓는 꼬마 판다 쿠가 더하는 산뜻함
이 책의 이야기는 스틸워터가 조카 쿠를 마중하면서 시작됩니다. 쿠는 자신의 감정과 생각을 세 줄짜리 짧은 시인 ‘하이쿠’로 표현하는 꼬마 시인이지요. 삼촌을 만난 반가움의 표현은 물론, 다 마신 컵을 어디에 버릴지 묻는 일상적인 대화와 찰나의 아름다움이나 감정을 전하는 시적 표현까지 모든 대화를 세 줄짜리 하이쿠로 풀어내지요. 자연과의 공감과 사람의 보편적인 감정을 간결하게 표현하는 일본의 전통 시 하이쿠는 이 책에 색다른 맛을 더합니다. 존 무스의 따뜻하고 매력적인 이야기와 반짝반짝 빛나는 수채화가 여름의 산들바람처럼 향긋하고 따사롭게 다가오는 책입니다.
그림작가 정보
  • 존 J. 무스 (Jonn J. Muth)
  • 존 무스의 그림책은 어른 아이 할 것 없이 폭넓은 독자들로부터 갈채와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뉴욕타임스가 선정한 베스트셀러 작가이자 화가로 『달을 줄걸 그랬어』로 칼데콧 아너 상을 받았습니다. 뉴욕타임스 베스트셀러로 선정된 캐롤라인 케네디의 『패밀리 오브 포임스』를 포함한 수많은 책에 일러스트를 그렸으며 캐런 헤스의 이야기에 그림을 그린 『비야 내려라』로 미국일러스트레이터협회의 금상을 받았습니다. 『돌멩이 수프』와 『거션의 괴물』은 각각 "전국 학부모가 뽑은 좋은 책"에 선정되었습니다. 또한 직접 글을 쓰고 그린 『세 가지 질문』은 뉴욕타임스로부터 소리없이 삶을 변화시킨다라는 평을 받았습니다. 현재 그는 아내와 네명의 아이들과 함께 뉴욕에서 살고 있습니다.
번역가 정보
  • 박소연
  • 선생님은 미국 스미스 대학에서 경제학을 공부했어요. 지금도 그림책을 너무 좋아해서 어린이 책을 만들게 되었대요. 좋은 어린이 책을 기획하고 우리말로 옮기는 작업을 하고 있어요. 옮긴 책으로는 『강아지 친구가 생겼어요』『너도 보이니 6』『우리 강아지는 발레리나』등이 있지요.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