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214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진짜 나는 어디에 있는 걸까?”
    칼데콧 아너상 수상에 빛나는 작가의 깊이 있는 메시지

    “어떤 내가 진짜일까?”

    다소 어렵고 철학적인 질문 같지만, 일상에서 우리가 겪는 많은 고민 중 하나입니다. 우리는 ‘되고 싶은 모습’과 ‘지금의 모습’사이에서 망설이기도 하고, ‘누군가가 바라는 나’와 ‘내가 바라는 나’사이에서 고민하기도 합니다. 아이들 역시 상황에 따라 다르게 행동하고, 그런 자신의 모습에 당황하기도 하지요.

    되고 싶은 모습으로 분장할 수 있는 ‘핼러윈’을 앞두고, 애디, 마이클, 칼은 저마다의 욕망을 드러냅니다. 공주가 되고 싶은 마음, 강한 힘을 갖고 싶은 마음 등을 말이죠. 물론 두 가지를 놓고 고민하는 친구도 있습니다. 그리고 핼러윈이 끝난 뒤, 스틸워터는 이들을 집으로 데려가 이야기꾼으로 변신한 뒤, 유령 이야기를 들려줍니다. 사랑하는 사람과 몰래 떠나는 센조와 부모의 말을 따라 사랑하는 사람을 떠나보낸 센조가 동시에 존재하는 이야기로, 누가 진짜 센조인지 혼동을 주지요. 혼란스럽고 다소 어려운 이야기들이 이어지지만, 마음이 두 방향으로 나뉘었을 때 우리가 무엇을 보아야 하는지, 우리가 갖고 있는 이중성을 어떻게 받아들여야 하는지 가만히 생각해보게 하는 이야기입니다. “누가 진짜일까?”매 순간 우리 자신을 찾아가는 길잡이 같은 화두를 손에 쥐여 주는 그림책입니다.
출판사 보도자료 전문소개  ( 출판사 보도자료는 이 그림책을 만든 목적을 전하는 귀한 자료입니다. 독자의 예리한 기준으로 꼼꼼히 읽어보시고, 체크하시길 바랍니다 )
마음이 두 방향으로 나뉘었을 때, 진짜 나는 어디에 있는 걸까?

신나는 핼러윈을 앞두고 애디, 마이클, 칼, 세 남매는 원하는 모습으로 자신을 꾸밉니다. 애디는 달의 공주가 되고, 칼은 괴물로 변신했지요. 하지만 마이클은 부엉이와 해적 둘 중 무엇을 해야 할지 몰라 고민입니다. 부엉이도 해적도 맘에 들기 때문입니다. 그런 마이클에게 유령으로 분장한 스틸워터가 ‘둘 다’해도 된다고 말해줍니다. 그러면서 이들 세 남매에게 축제가 끝나고 재미있는 이야기를 들려줄 친구를 소개해주겠다고 약속하지요.
스틸워터를 따라간 곳에서 스틸워터를 똑 닮은 판다가 나타나 들려준 이야기는 내가 바라는 나와 누군가의 기대에 따르는 나 중 어느 것을 택해야 할지, 어느 것이 진짜 나일지 고민하는 우리에게 정체성과 이중성에 대해 생각해보게 합니다. 마음이 두 방향으로 나뉘었을 때, 진짜 나는 어느 쪽에 있는 걸까요?

우리 모두가 갖고 있는 ‘이중성’에 던지는 화두

다소 어렵고 철학적인 주제여서 아이들이 이해하기 어렵다고 여길 수 있지만, 사실 아이들도 매 순간 이중성을 깨닫고 있습니다. 부모님과 있을 때의 ‘내’가 있고, 친구들과 있을 때의 ‘내’가 있고, 다른 친구 무리와 있을 때의 또 다른 ‘내’가 있으니까요. 각각의 나는 분명 모두 ‘나’이지만 같지는 않습니다. 친구들과 있을 때는 부모님 앞에서라면 하지 않을 행동을 하기도 합니다. 그렇다고 부모님의 자식이 아닌 것은 아닌데 말입니다. 그런데 왜 다르게 행동하는 걸까요? 과연 어떤 내가 거짓일까요? 누구를 거짓으로 대하고 있는 걸까요?
『누가 진짜일까?』는 중국 승려 해개 선사의 글을 바탕으로 작가 존 무스가 던지는 화두입니다. 화두는 기본적으로 자신에 대해 답해야 하는 질문이지요. 우리가 늘 가슴속에 품고 자신에게 던져야 하는 질문입니다.
이 책을 관통하는 주제인 ‘누가 진짜일까?’라는 화두는 갈림길에서 길을 잃을 때, 마음이 갈피를 잡지 못할 때, 스스로의 행동이 낯설 때, 흔들리는 우리를 잡아주고, 더는 길을 잃지 않도록 답을 찾아가게 해줄 것입니다.
그림작가 정보
  • 존 J. 무스 (Jonn J. Muth)
  • 존 무스의 그림책은 어른 아이 할 것 없이 폭넓은 독자들로부터 갈채와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뉴욕타임스가 선정한 베스트셀러 작가이자 화가로 『달을 줄걸 그랬어』로 칼데콧 아너 상을 받았습니다. 뉴욕타임스 베스트셀러로 선정된 캐롤라인 케네디의 『패밀리 오브 포임스』를 포함한 수많은 책에 일러스트를 그렸으며 캐런 헤스의 이야기에 그림을 그린 『비야 내려라』로 미국일러스트레이터협회의 금상을 받았습니다. 『돌멩이 수프』와 『거션의 괴물』은 각각 "전국 학부모가 뽑은 좋은 책"에 선정되었습니다. 또한 직접 글을 쓰고 그린 『세 가지 질문』은 뉴욕타임스로부터 소리없이 삶을 변화시킨다라는 평을 받았습니다. 현재 그는 아내와 네명의 아이들과 함께 뉴욕에서 살고 있습니다.
번역가 정보
  • 공경희
  • 1965년 서울에서 태어났습니다. 서울대학교에서 영문학을 공부하고 전문 번역가로 활동 중입니다. 명지대 평생교육원 번역작가 양성과정에서 강의하고 있습니다. 옮긴 책으로『무지개 물고기』『곰 사냥을 떠나자』『그래서 그들은 바다로 갔다』『시간의 모래밭』『매디슨 카운티의 다리』『빌린 인생』『코마』『감염체』『모리와 함께 한 화요일』『가족의 사소한 일은 초연하라』『교수와 광인』『호밀밭의 파수꾼』『파이 이야기』『시간의 퍼즐 조각』등이 있습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