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211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시 짓기를 좋아하는 판다 쿠가 부르는 계절의 노래입니다. 사계절의 변화를 하이쿠 형식의 짧은 글을 빌어 따뜻한 그림과 함께 표현했습니다. 그림책은 가을에서 시작하여 겨울과 봄, 여름을 지나 다시 고요한 가을로 접어드는 과정을 고스란히 담았지요. 새 옷으로 갈아입은 나뭇잎의 모습, 지붕 밑으로 길게 늘어진 고드름, 온 세상을 하얗게 뒤덮은 눈, 그 사이로 빼꼼 고개를 내미는 들꽃, 여름밤 반딧불이가 만드는 장관 등 계절에 따라 변하는 자연의 아름다움이 짧은 세 줄의 시로 온전히 느껴집니다.
출판사 보도자료 전문소개  ( 출판사 보도자료는 이 그림책을 만든 목적을 전하는 귀한 자료입니다. 독자의 예리한 기준으로 꼼꼼히 읽어보시고, 체크하시길 바랍니다 )
자연의 경이로움과 자연의 일부로 존재하는 우리의 일상을
세 줄의 짧은 시로 표현한 아름다운 그림책

시 짓기를 좋아하는 판다 쿠가 부르는 계절의 노래입니다. 사계절의 변화를 하이쿠 형식의 짧은 글을 빌어 따뜻한 그림과 함께 표현했습니다. 그림책은 가을에서 시작하여 겨울과 봄, 여름을 지나 다시 고요한 가을로 접어드는 과정을 고스란히 담았지요. 새 옷으로 갈아입은 나뭇잎의 모습, 지붕 밑으로 길게 늘어진 고드름, 온 세상을 하얗게 뒤덮은 눈, 그 사이로 빼꼼 고개를 내미는 들꽃, 여름밤 반딧불이가 만드는 장관 등 계절에 따라 변하는 자연의 아름다움이 짧은 세 줄의 시로 온전히 느껴집니다. 또 지난 가을 넣어둔 외투를 입다가 주머니 안에서 잃어버린 단추를 발견하는 일, 추운 날 먹는 따뜻한 쿠키 같은 일상의 소소한 기쁨과 숲속에서의 놀이, 여린 꽃잎의 느낌, 새들에게 집이 되어 주고 싶은 마음 등 우리가 자연의 일부로서 존재하는 모습도 깨닫게 하지요.

‘하이쿠(俳句)’는 ‘하이카이렌카(俳諧連歌)’라는 긴 시의 맨 앞부분에 들어가는 짧은 시에서 유래한 것으로, 대개 첫 줄은 5음절, 그다음은 7음절, 그다음은 5음절, 이렇게 해서 모두 세 줄 17음절로 구성되는 일본의 대표적인 정형시입니다. 주로 특정 달이나 계절의 자연에 시인의 마음 혹은 삶의 이치를 빗대어 긴 여운을 주는 것으로 유명합니다.

칼데콧 아너상을 받은 작가 존 무스는 동양적 정서가 담긴 ‘하이쿠’로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보편적인 감정을 노래하며, 독자로 하여금 자연 세계에 관심을 갖게 합니다. 우리 일상의 소소한 기쁨과 반짝이는 순간들을 포착하게 이끌어 줍니다. 우리가 잊고 지내는 자연의 변화에 귀 기울이는 소중한 시간이 될 것입니다.
그림작가 정보
  • 존 J. 무스 (Jonn J. Muth)
  • 존 무스의 그림책은 어른 아이 할 것 없이 폭넓은 독자들로부터 갈채와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뉴욕타임스가 선정한 베스트셀러 작가이자 화가로 『달을 줄걸 그랬어』로 칼데콧 아너 상을 받았습니다. 뉴욕타임스 베스트셀러로 선정된 캐롤라인 케네디의 『패밀리 오브 포임스』를 포함한 수많은 책에 일러스트를 그렸으며 캐런 헤스의 이야기에 그림을 그린 『비야 내려라』로 미국일러스트레이터협회의 금상을 받았습니다. 『돌멩이 수프』와 『거션의 괴물』은 각각 "전국 학부모가 뽑은 좋은 책"에 선정되었습니다. 또한 직접 글을 쓰고 그린 『세 가지 질문』은 뉴욕타임스로부터 소리없이 삶을 변화시킨다라는 평을 받았습니다. 현재 그는 아내와 네명의 아이들과 함께 뉴욕에서 살고 있습니다.
번역가 정보
  • 박소연
  • 선생님은 미국 스미스 대학에서 경제학을 공부했어요. 지금도 그림책을 너무 좋아해서 어린이 책을 만들게 되었대요. 좋은 어린이 책을 기획하고 우리말로 옮기는 작업을 하고 있어요. 옮긴 책으로는 『강아지 친구가 생겼어요』『너도 보이니 6』『우리 강아지는 발레리나』등이 있지요.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