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329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아킬레스는 풍선에 대롱대롱 매달려 이곳저곳으로 날아갑니다. 하늘 높이 떠올라 있는 열기구 위로 떨어지기도 하고 파스코티 몬텔리치 공작의 성 위를 날아가기도 해요. 풍선에 대롱대롱 매달린 아킬레스는 겁도 났지만 로잘리가 생일 촛불을 껐을까 봐, 생일 선물을 모두 풀었을까 봐 점점 불안해져요. 그러나 스스로 풍선을 다룰 수 있게 되면서부터는 이번엔 어디로 가게 될까 설레기 시작합니다. 자신감에 부풀어 오른 아킬레스가 마지막으로 풍선에 바람을 후욱 불어요. 과연 아킬레스는 로잘리가 생일 촛불을 끄기 전에 친구들 곁으로 돌아갈 수 있을까요?
출판사 보도자료 전문소개  ( 출판사 보도자료는 이 그림책을 만든 목적을 전하는 귀한 자료입니다. 독자의 예리한 기준으로 꼼꼼히 읽어보시고, 체크하시길 바랍니다 )
커다란 풍선과 함께 어디로 떠나 볼까?

오늘은 로잘리의 생일이에요. 아킬레스가 도착했을 때, 먼저 온 친구들은 로잘리네 마당을 예쁘게 꾸밀 풍선을 불고 있었어요. 아킬레스도 친구들과 같이 풍선을 불고 싶었지만 아무리 불고 불고 또 불어도 아킬레스의 풍선은 커지지 않았어요. 친구들은 풍선도 제대로 못 분다며 아킬레스를 놀려댔지요. 그런데 풀 죽은 아킬레스가 마지막으로 한 번 더 풍선을 힘껏 부는 순간 마법 같은 일이 벌어집니다. 아킬레스의 풍선이 커지고 커지고 커지더니 두둥실 떠오른 거예요!

아킬레스는 풍선에 대롱대롱 매달려 이곳저곳으로 날아갑니다. 하늘 높이 떠올라 있는 열기구 위로 떨어지기도 하고 파스코티 몬텔리치 공작의 성 위를 날아가기도 해요. 풍선에 대롱대롱 매달린 아킬레스는 겁도 났지만 로잘리가 생일 촛불을 껐을까 봐, 생일 선물을 모두 풀었을까 봐 점점 불안해져요. 그러나 스스로 풍선을 다룰 수 있게 되면서부터는 이번엔 어디로 가게 될까 설레기 시작합니다. 자신감에 부풀어 오른 아킬레스가 마지막으로 풍선에 바람을 후욱 불어요. 과연 아킬레스는 로잘리가 생일 촛불을 끄기 전에 친구들 곁으로 돌아갈 수 있을까요?

친구들이 볼 때 수줍음 많은 아킬레스는 풍선 하나도 제대로 불지 못하는 아이지만 사실 아킬레스는 풍선에 바람 대신 상상력을 불어 넣을 수 있는 아이입니다. 『아킬레스의 풍선』은 이런 아킬레스의 마음을 풍선을 통해 보여 주지요. 알 수 없는 곳으로 날아가 불안하기도 하고 바람이 빠져 당황하기도 하지만 결국 아킬레스는 풍선을 커다랗게 불어 자기가 원하는 곳을 향해 날아갑니다. 멋진 모험을 마치고 다시 로잘리네 마당으로 돌아온 아킬레스는 더 이상 친구들 뒤에서 쭈뼛거리지 않을 거예요. 나에게 얼마나 멋진 상상력이 있는지 그 상상력으로 얼마나 멋진 모험을 하고 돌아왔는지 신나게 이야기하겠지요. 이 책을 읽은 여러분에게도 나만의 풍선이 생길 테고요.
그림작가 정보
  • 마리 도를레앙
  • 문학과 미술사를 공부하면서 글을 쓰고 싶다는 마음을 품게 되었고, 어린이들을 위해 거리 도서관을 이끌었다. 그 뒤 스트라스부르의 장식미술학교에 입학하면서 어린이·청소년 책에 그림을 그리기 시작했고, 2010년에 일러스트로 학위를 받았다. 《딴생각 중》을 비롯하여 총 네 권의 책을 펴냈다.

번역가 정보
  • 김영신
  • 프랑스 캉 대학에서 불문학 석사를 받았고, 불언어학 D.E.A 과정을 수료했습니다. 현재 도서 기획자이자 전문 번역가로 활동 중입니다. 아기토끼 시몽 시리즈를 프랑스에서 처음 본 순간 흠뻑 반해 열렬한 팬이 되었습니다. 국내에서 이 시리즈를 출간하기 위해 꼬박 7년 동안 프랑스 출판사를 설득한 결과, 마침내 국내에서도 아기토끼 시몽을 만나게 된 것이랍니다. 어린이들에게 시몽을 소개한다는 생각에 기쁜 마음으로 이 책을 번역했습니다. 옮긴 책으로는 《까까똥꼬》 《늑대다!》 《슈퍼토끼》 《아기똥꼬》 등의 시몽 시리즈와 《못 말리는 꼬마과학수사대》 《아빠는 항상 너를 사랑한단다》 《마르탱의 과학 노트》 《열 살 소녀의 성장일기》 등이 있습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