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273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출판사 보도자료 전문소개  ( 출판사 보도자료는 이 그림책을 만든 목적을 전하는 귀한 자료입니다. 독자의 예리한 기준으로 꼼꼼히 읽어보시고, 체크하시길 바랍니다 )
“이 아름다운 그림책은 시를 쓰지 않는 사람도 손쉽게 시인으로 만든다.
이것이 기적이 아니라면 무엇을 기적이라 부를 수 있을까.”
-안희연 시인


바다와 숲의 바람이 불어오는 시적인 그림책

“땅에도 바다가 있어. 바람이 숲을 어루만지면 초록빛 파도가 물결처럼 일렁이며 답하거든. 노래도 해. 우리의 바다처럼.”

나나가 영혼의 친구 마르탱에게 쓴 편지의 문장처럼 이 아름다운 그림책은 글과 그림에도 바람이 불고 소리가 나고 냄새가 스며 있다는 것을 알려준다. 스페인 시인 마르 베네가스와 포르투갈의 아티스트 하셀 카이아노의 협업으로 만들어진 이 시적인 작품은 은유와 암시로 가득하면서도 가볍고 경쾌한 리듬을 가지고 있다. 시에 대해 말하지만 시가 무엇인지 설명하는 것이 아니라 보여주는 방식으로. 글은 질문과 비밀이 차오르는 시기의 소녀의 내면과 모험, 두 인물의 우정, 자연과 도시의 풍광을 세밀히 포착해내고, 그림은 빨간색, 파란색, 검은색의 제한된 팔레트로 단순하고 천진하게 표현되어 독자들이 이야기를 완성해나갈 빈 공간을 마련해 놓았다. 우리는 그 빈틈으로 불어오는 바다와 숲의 바람 속에서 나나의 사랑과 모험을 채워가고, 나아가 이야기 바깥으로 자기만의 모험을 떠날 수도 있다. 음미하고 듣고 냄새 맡으며 떨림을 흠뻑 느낄 수 있는 책. 좋은 시가 바로 그러할 것이다.
-
오후의 소묘에서는 시인의 그림책을 꾸준히 펴내고 있으며, 브라질 시인 클라우지우 테바스의 《마음의 지도》, 이탈리아 시인 아주라 다고스티노의 《눈의 시》에 이어 《새의 심장》에서도 정원정 번역가와 박서영(무루) 작가가 또 한 번 합을 맞췄다. 깊고 섬세한 번역으로 탄생한 아름다운 문장들이 단연 돋보인다.


시가 있는 곳은 어딜까?
사랑이 나를 떨리게 하는 걸까?

배, 그물, 모래로 가득한 부두에서 자라난 소녀는 조약돌이 파도와 나누는 대화, 폭풍이 고함치는 소리, 조개껍데기가 품은 태양, 낱말들이 생겨나는 실뭉치처럼 누구도 들을 수 없는 것을 듣고, 누구나 볼 수는 없는 것들을 본다. 나나가 모은 작은 보물들은 저마다 무엇이든 일어날 수 있는 우주다. 나나는 그것이 바로 ‘시’라는 것을 알게 되고, 더 많은 시를 만나고 그것들이 품은 비밀을 풀기 위해 시인을 찾아 도시로, 숲으로 떠난다.

모험을 떠난 것은 나나 혼자지만, 나나는 결코 혼자가 아니었다. 하얀 밀가루로 시를 쓰는 제빵사의 아들 마르탱은 나나가 떠나기 전 새 모양으로 구운 빵을 선물한다. 이걸 먹으면 날개가 생길 거라고. 그리고 마르탱은 바다에 남아 나나가 모으던 보물들을 계속해서 찾아내고 또 간직한다. 나나가 돌아오리라 믿으며, 그때 시가 나나의 곁에 있을 수 있도록. 페이스트리와 바다와 숲의 냄새가 나는 편지들을 주고받으면서 나나에게는 누구도 답할 수 없는 질문들이 쌓여간다. 나나는 답을 찾게 될까?

나나가 마침내 시의 마음을 발견한 순간엔 어느 때보다 마르탱을 그리워하며 그에게 자신이 본 모든 것을 공유하고 싶어진다. 그런 마음을 담아 마르탱에게 마지막 편지를 보낸 밤에는 시가 나나에게 말을 걸어오기도 한다. “나는 너에게서 왔고, 그에게서도 왔고, 그 모든 것 속에 있어”라고. 이 이야기는 이렇게 우리에게도 말을 걸어온다. 시에는 사랑이 깃들어 있고 사랑은 시를 부르며 시는 어디에나 있다고, 우리는 나나처럼 그것을 알아보기만 하면 될 것이라고.


마르 베네가스(지은이)의 말

나나의 이야기는 바다의 이야기입니다. 바람에 날려 숲에서 바다로 온 언어들, 파도와 돌의 말들이지요. 마법 같은 빵과 노래하는 소녀의 심장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하늘을 나는 새의 비행경로를 따라 소녀가 그려낸 보이지 않는 손글씨예요. 그리고 인생에 관한 이야기입니다. 사랑으로 쓰고 꿈으로 엮는, 바로 그것 말이에요. 외로움과 슬픔도 피할 수 없지요. 그 여정에서 나나의 심장은 시어들의 둥지를 만듭니다. 인생을 여행하는 이야기이기도 하죠. 시어를 구하기 위해 소녀는 바다에서 도시로, 도시에서 숲으로 떠납니다.

비밀과 시의 이야기입니다. 자주 눈을 감아야 할 것이에요. 노트를 곁에 두고 떠오른 보물들을 시로 간직하게 될 테니까요. 나나가 그랬던 것처럼. 어쩌면 편지의 이야기일까요. 편지에 적히는 모든 단어는 돌다리를 이루는 돌입니다. 종이와 잉크로 길을 만드는 것이죠. 가까워지려는 몸짓과도 같아요.

마지막으로 이것은 이름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당신의 이야기에는 어떤 이름을 지어주면 좋을까요?
그림작가 정보
  • 하셀 카이아노
  • 포르투갈의 바닷가 반대편에서 태어났지만 해변의 읽고 걷는 것을 좋아한다. 연필, 덤불, 바늘, 개, 기타, 십 대들, 무수한 테이블, 책, 장난감, 그림, 종이 미로 속에 살고 있다. 그림을 그리고 춤을 추고 음악을 만들고 의상을 디자인하고 무대를 꾸민다. 포르투갈 아동문학협회SPA 선정 2016 최고 작가상과 2014 비사야 바헤투 아동문학상을 받았다.

글작가 정보
  • 마르 베네가스
  • Mar Benegas

    동화작가이자 시인이며 서체와 필적 감정도 합니다. 학교와 도서관에서 독서와 창작을 독려하며, 많은 학교에서 초청을 받고 있습니다. 어른과 어린이 청소년 들을 위한 시집, 동화 및 단편 들을 펴냈습니다.
     

번역가 정보
  • 정원정,무루
  • 정원정

    번역을 하고 식물을 돌보고 물건을 만든다. 개와 고양이가 사는 정원에서 그림책을 읽고 옮긴다.

     

    무루 (박서영)
     어른들을 위한 그림책 읽기 안내자.
    스무 살 무렵 늦은 성장통이 시작됐다. 그때부터 그림책을 읽었다. 성장기에 읽은 책을 다 합해도 그 시기에 미치지 못할 것이다. 그림책 속에서 기쁨과 슬픔의 여러 이름들을 알았다. ‘사는 게, 세상이 다 그래’라는 말을 밀쳐놓을 힘도 얻었다. 비혼이고 고양이 탄의 집사이며 채식을 지향하고 식물을 돌보며 산다. 예전엔 여기저기 돌아다니며 사진을 찍고 사람들을 만나 인터뷰를 하고 차를 우리고 요리를 하며 다양한 분야의 아마추어로 살았다. 가장 오래 한 일은 15년 남짓 아이들과 책을 읽고 글을 쓴 것이다. 지금은 어른들과 그림책을 읽고 문장을 쓴다. 세 조카와 언젠가 태어날 그들의 아이들에게 재밌고 이상한 이모이자 할머니가 되고 싶다.
    그림책 《섬 위의 주먹》, 《마음의 지도》, 《할머니의 팡도르》를 번역해 소개했다. 여러 창작자들과 함께 책을 만들고 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