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362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2019년 나미 콩쿠르 그린아일랜드 상 수상작!
    고려가요 청산별곡과 고려청자의 옥빛으로 빚은 창작 옛이야기
    자연의 변화와 삶의 아픔과 사랑을 모두 담은 노래
    작은 욕심마저 비울 때 제자리를 찾는다는 깨달음을 주는 그림책!

    그림책향 시리즈 스무 번째 그림책 『작은 못 달님』은 고려가요 청산별곡과 고려청자의 옥빛에 영감을 얻어 옛이야기 형식으로 빚은 창작 그림책입니다. 청산별곡이 시름없이 자연과 더불어 살고 싶은 마음을 노래한 것처럼, 고려청자가 자연에서 얻을 수 있는 가장 아름다운 빛깔로 빚은 것처럼, 이 그림책도 달님과 함께 노래하고 싶은 버들 도령의 간절한 마음을 담았습니다.

    깊은 산 속 옥빛 못에 사는 버들 도령은 밤이 되면 찾아오는 손님을 기다립니다. 그 손님은 바로 달님. 달님은 마치 연주회장의 반짝이는 불빛이 되어 연못을 밝게 비추고, 버들 도령은 그런 달님을 맞아 버드나무 잎으로 만든 피리로 화답합니다. 그러던 어느 날, 갑자기 못의 물이 모두 말라 더는 달님이 찾아오지 않자, 버들 도령은 달님을 모시러 길을 나섭니다. 깊은 산골에서 저 높은 하늘까지, 버들 도령은 머나 먼 여행을 무사히 마치고 다시 돌아올 수 있을까요?
출판사 보도자료 전문소개  ( 출판사 보도자료는 이 그림책을 만든 목적을 전하는 귀한 자료입니다. 독자의 예리한 기준으로 꼼꼼히 읽어보시고, 체크하시길 바랍니다 )
깊은 산 속 반짝이는 달님에게 바치는 그리운 마음

깊은 산 속에 연못이 하나 있습니다. 버드나무가 자라는 못이지요. 이곳은 산짐승 말고는 아무도 찾지 않습니다. 무슨 사연인지는 모르지만, 그 깊은 산 속에 버들 도령이 삽니다. 버들 도령은 바람에 살랑이는 버들잎을 따서 피리를 불며 외로움을 달랩니다.

그 깊은 산 속에도 찾아오는 손님이 있습니다. 버들 도령이 손꼽아 기다리는 손님입니다. 이 손님은 꼭 밤에만 찾아옵니다. 찾아와서는 연못에서 잠든 물들을 깨우고 반짝이며 춤을 춥니다. 왜일까요? 바로 버들 도령이 부는 피리 소리 때문입니다. 달님은 피리 소리에 즐거워 춤을 추고, 버들 도령은 반짝이는 달님 덕분에 외로움을 잊고 기쁨의 노래를 부른답니다.

“얄리얄리 얄라셩 얄라리 얄라~”

그림책향 시리즈 네 번째 책인 『이상한 꾀임에 빠진 앨리스』를 지은 김지영 작가는 그다음 작품으로 『작은 못 달님』을 구상하면서, 고려가요 「청산별곡」 후렴구인 ‘얄리얄리 얄라셩 얄라리 얄라’를 마음속에 두었습니다. 그러다가 고려청자의 옥빛을 그림에 담으면 마침맞겠다 싶었고, 마침내 이렇게 멋진 그림책으로 태어났지요. 이야기 사이사이에 나오는 이 노랫말을 흥얼거리며 그림책을 보면 마치 여러분이 달님 도령이 되어 버들피리를 부는 것 같을 거예요.

「청산별곡」은 ‘살어리 살어리랏다, 청산에 살어리랏다’로 시작하는 노래로, 지치고 힘든 삶을 자연이 주는 평화와 함께 잊고 싶은 지은이의 마음이 잘 나타났습니다. 버들 도령도 그랬을까요? 달빛에 흔들리는 물결과 버드나무, 그리고 버들피리에는 어쩌면 버들 도령의 외로운 마음이 스몄을지도 모르겠어요. 그러니 버들 도령은 달님이 찾아오는 밤을 기다릴 수밖에 없겠지요.

달님 찾아 떠나는 길고 험한 여행길, 우리네 인생길!

언제나 그렇듯이, 달님과 함께하는 평화도 영원할 수는 없습니다. 연못은 몇날 며칠 뜨겁게 타오르던 해를 이겨내지 못하고 이내 말라버립니다. 옥빛으로 찰랑거리던 물결도 사라지고, 달님도 더는 놀러오지 않았지요. 버드나무도 말라갑니다. 버들 도령은 하늘에만 둥둥 뜬 달님을 불러보지만 달님은 도령의 목소리를 들을 수 없나 봅니다. 연못은 왜 말라 버렸는지, 달님은 왜 놀러오지 않는지 알 까닭이 없는 버들 도령은 어찌해야 좋을지 몰라 발만 동동 구르지요. 기다리다 지친 버들 도령은 이렇게 마음을 굳게 먹습니다.

“내가 가서 달님을 모셔 와야겠다!”

버들 도령은 자신의 분신이나 다름없는 버들피리와 버들가지, 마지막 남은 못물 한 병 싸들고 길을 나섭니다. 그런데 어떻게 달님을 찾아갈까요? 한 번도 가 본 적 없는 길은 헤매고 헤매는 시간만 되풀이할 뿐이에요. 그렇게 헤매던 버들 도령은 커다란 돌신령의 도움으로 백두산에 이릅니다. 하지만 아직 갈 길이 멀지요.

백두산에 사는 학에게 물어보니 달님 사는 하늘에 올라야 한다네요. 하지만 학은 날개가 부러져 날지를 못합니다. 이에 버들 도령은 버들가지에 구름을 엮어 날개를 고쳐 줍니다. 이에 달님 도령을 등에 업고 높고 높은 하늘에 오릅니다. 드디어 하늘에 닿은 달님 도령은 이제 달님을 만날 수 있을까요? 아니에요. 아직도 넘어야 할 산들이 많습니다. 하지만 달님 도령은 자연에서 얻은 지혜를 짜내며 어려움을 헤쳐 나가며 마침내 달님에게 갑니다. 이제 달님만 모시고 오면 모든 걱정이 눈 녹듯 사라지겠지요.

작은 욕심마저 비워야 제자리로 돌아가는 세상의 이치!

그토록 만나고 싶던 달님을 만난 버들 도령의 마음은 어떨까요? 마음 같아서는 달님을 꼭 껴안고 얼른 산 속으로 돌아가고 싶을 듯합니다. 버들 도령은 달님에게 간절히 애원합니다. 못에 다시 내려와 달라고 말이지요. 하지만 그게 그렇게 쉬운 일이던가요? 달님은 못에 비친 달은 그저 자신의 그림자일 뿐이라고 얘기하지만, 그게 버들 도령의 귀에 들리기나 할까요? 그러자 실망한 버들 도령을 안쓰럽게 바라보던 달님은 천기누설이나 다름없는 약속을 해 버립니다.

“은하수 떠서 여기에 못을 만들면 내가 내려갈 수 있지. 달 그림자가 나 대신 여길 지킬 테니.”

귀가 번쩍 뜨인 버들 도령은 곧바로 실행에 옮깁니다. 달그림자가 아니라 진짜 달을 산 속 못으로 데려갈 수 있다는 생각에 버들 도령의 마음이 두근거립니다. 그렇게 일이 술술 풀리면 얼마나 좋을까요. 하지만 달두꺼비의 심술로 버들 도령은 국자도 은하수도 모두 놓치고 맙니다. 이처럼 세상일은 뜻대로 되는 일이 그리 많지 않습니다. 꽤 많은 일에는 행운이 따라야 하지요.

그래요, 바로 이 행운이 버들 도령에게도 찾아옵니다. 비록 진짜 달을 데려가지는 못했지만, 산 속에 돌아온 버들 도령의 못에는 다시 물이 차오릅니다. 그러자 달그림자인 달님도 다시 찾아옵니다. 비록 처음에 생각한 진짜 달님 모셔오기는 실패로 돌아갔지만 말이에요. 깊은 산 속에서 저 높은 하늘까지, 이제 여러분도 버들 도령과 함께 여행을 떠날 차례입니다. 얼마나 힘들지, 얼마나 멋질지는 집을 나서는 발걸음이 얘기해 주겠지요?
그림작가 정보
  • 일러스트와 그림책을 만들고 있습니다. 홍익대 판화과를 졸업하고 나미 콩쿠르 그린아일랜드 상과 사계절 그림책상 대상을 수상했습니다. 쓰고 그린책으로는 '사막의 아이 닌네' '공감사전' '이상한 꾀임에 빠진 앨리스' '내마음ㅅ ㅅ ㅎ'이 있습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