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5931l좋아요 1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무지무지 큰 혹을 달고 있는 두 혹부리 영감이 살았어요. 윗마을에는 사람들의 미움을 받는 심통 혹부리, 아랫마을에는 노래 잘 하는 착한 혹부리가 살았지요. 그러던 어느 날, 착한 혹부리가 산에 나무를 하러 가서 길을 잃어버렸어요. 하는 수 없이 으스스한 집에서 하룻밤 자기로 했지요. 어이쿠! 도깨비들이 나타났어요. 맛있는 것들을 잔뜩 먹고는 신명나게 노래 부르기 시작하네요. 숨어 있던 착한 혹부리도 흥에 겨워 노래를 따라 불러요. “누구야? 노래 부른 게?” 도깨비들이 병풍 뒤에 숨어 있던 착한 혹부리 영감을 끌고 나왔어요. 혹부리 영감은 자신을 해치지 않을까 걱정했지만, 뛰어난 노래실력 덕분에 도깨비들과 밤새 잔치를 벌이지요. 새벽이 되어 잔치가 끝나고 도깨비들은 노래를 팔라고 얘기해요. 게다가 턱에 달린 커다란 혹이 노래 혹이라고 여기고 보물을 잔뜩 안겨 주고는 혹을 떼어 가지요. 이 소문을 들은 심술 혹부리가 가만히 있을 리 없겠죠? 심술 혹부리는 으스스한 집으로 가서 도깨비들을 기다려요. 이번에도 도깨비가 혹을 떼어 갈까요? 권선징악의 교훈을 알려 주는 우리의 옛이야기입니다. 먹선에 화려한 색을 입힌 그림이 민화의 느낌을 잘 살렸습니다. 노래가 어디에서 나오는지 몰라서 혹을 떼어 가는 도깨비의 모습에 웃음을 터져요. 아기자기한 소품과 과장된 인물의 표정 등 그림에 숨어 있는 재미를 찾아보세요.
출판사 보도자료 전문소개  ( 출판사 보도자료는 이 그림책을 만든 목적을 전하는 귀한 자료입니다. 독자의 예리한 기준으로 꼼꼼히 읽어보시고, 체크하시길 바랍니다 )
그림작가 정보
  • 임향한
  • 전북 고창에서 태어나셨습니다. 서울대학교에서 회화를 공부하셨습니다. 어린이들에게 꿈을 키워주는 알름다운 그림을 그리려고 끊임없이 노력하고 계십니다. 그린 책으로 <방귀뀌고 도둑잡고> <아이고 아까운 내 된장> <성냥팔이 소녀> 등이 있습니다.
글작가 정보
  • 서울에서 태어나 이화여자대학교 국어국문학과를 졸업했다. 1988년에 ‘계몽사아동문학상’을 수상하였으며, 아이들과 더 친해지기 위해 한 코 한 코 뜨개질을 하듯 정성 들여 글을 쓰고 있다. 지은 책으로는 『행복은 성적순이 아니잖아요』, 『상어를 사랑한 인어 공주』, 『지붕 낮은 집』, 『나보다 작은 형』, 『일자무식 멍멍이』, 『다리미야 세상을 주름잡아라』 등이 있다.

번역가 정보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매력넘치는 옛이야기
    별점 :
    작성자 :
    2007-09-01
    조회수 : 938
    그 흔하디 흔한
    혹부리 영감
    이 이렇게 새로운 맛을 주는 그림책이 될 수 있구나 !
    감탄을 하며 재미있게 읽었습니다.
    뻔한 이야기이지만 새롭게 각색한 서사적 구조가 걸림이 없고,
    시원 시원하게 읽히는 글의 맛과 인물들의
    우스꽝스러운 그림들이 어울려 한바탕 신나게 읽었습니다.
    그리고 나서 또 읽고 또 읽고 싶어졌습니다.
    옛이야기 만큼은 그림보다 글이 훨씬 더 큰 비중을
    차지하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지요.
    물론 땅바닥에 엎드려 두 혹을 양쪽에 달고
    눈물을 뿜어내는 혹부리 영감, 도깨비를 보고 놀라는 혹부리 영감,
    실감나는 이웃 사람들과 귀여운 강아지들...
    이런 멋진 장면이 없었다면 글맛을 제대로 살릴수는 없었겠지요.
    이렇게 같은 이야기가 끊임없이 재창작되어 나오는 이유는
    그만큼 옛이야기가 재미 있고 매력이 있기 때문일 것입니다.
    작성자 리뷰 더보기
    어릴 적에 읽었던..
    별점 :
    작성자 :
    2007-07-25
    조회수 : 883
    어릴 적에 흥미롭게 읽었던 동화책이다.
    혹이 달린 사람이 있다는 것도 흥미로웠고 그 혹이 달린 사람이 2사람이라는 것도 흥미로웠다. 그리고 같은 혹을 달았지만 서로 많이 다른 사람이라는 것도 재미있었다...

    사람의 얼굴에 혹이 달렸다....? 되게 징그럽다고 느꼈을 법도 한데.. 전혀 징그럽지 않고 무언가 암시하는 바가 있을 것 같다고 느끼면서 이야기를 읽어나갔다. 처음에 혹이 주는 느낌처럼 전체적 이야기도 재미있었고 시원한 느낌.

    이 책이 새롭게 그려져 또다른 재미를 준다. 어릴 때 보았던 그 그림들보다 더 귀엽고.. 화면도 더 아기자기하다. 그냥 보면서 드는 생각은 요즘은 미감이 좀 다른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그래도 내가 봤던 얘기가 좋은 그림으로 더 다양화되는 건 즐거운 일이다~
    작성자 리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