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4244l좋아요 2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지금 현재 자신의 모습에 만족하지 못하고 자신이 좀 더 강한 존재가 되길 꿈꿉니다. 투명인간이 되거나 빨리 커서 어른이 되거나, 무슨 일이든 마음대로 하고 싶은 생각이 들지요. 이 책은 꿀꿀이가 신기한 사탕을 손에 넣고 벌어지는 해프닝을 그리고 있습니다. 내가 아닌 다른 존재로 변신하는 게 신나는 일일까요?

    먹기만 해도 신기한 일이 벌어지는 사탕을 손에 넣은 꿀꿀이는 색색가지 사탕을 맛보다가 결국 늑대로 변신합니다. 그렇지만 겉모습을 아무리 바꿔도 돼지는 결코 늑대가 될 수 없는 법이지요. “신기한 사탕은 정말 놀라워. 하지만 난 그냥 사탕이 더 좋아.” 손쉽게 얻은 행운은 금세 사라지고 만다는 사실을 알려주고, 진정한 행복은 있는 그대로의 삶 속에서 찾을 수 있다는 것을 깨닫게 해줍니다.

    신기한 사탕 가게
    숲에서 만난 신기한 사탕 가게. 가게 주인인 너구리 아저씨는 꿀꿀이에게 천하장사가 되는 노란 사탕, 호랑이 소리가 나는 파란 사탕, 투명 돼지로 변하는 녹색 사탕을 맛보게 해 준다. 꿀꿀이는 빨간 사탕과 녹색 사탕, 그리고 덤으로 받은 하얀 사탕을 가지고 늑대로 변신해 숲 속 친구들을 골려준다.
    “어디 장난 좀 쳐 볼까?”
    늑대가 되어 신이 난 꿀꿀이가 들어간 곳이, 하필이면 늑대 소굴! 그러나 신기한 사탕에도 치명적인 약점이 있었다. 사탕이 녹으면 신기한 힘도 함께 사라지는 것이다!

    난 그냥 사탕이 더 좋아
    '어디서 돼지 냄새가 나는 것 같아!”
    늑대들은 어디에선가 풍겨오는 돼지 냄새를 찾아 코를 킁킁거린다. 사탕이 녹자 꿀꿀이의 꼬리가 포르르 변하고, 투명 돼지로 변했던 몸이 다시 보이기 시작하는데……. 마지막 남은 하얀 사탕을 먹자 꿀꿀이의 몸이 부쩍부쩍 커지기 시작하고, 공룡만큼 커진 꿀꿀이를 보고 놀란 늑대들은 앞다투어 달아난다. 간신히 위기에서 벗어난 꿀꿀이.
    “신기한 사탕은 정말 놀라워. 하지만 난 그냥 사탕이 더 좋아. 헤헤헤…….”

출판사 보도자료 전문소개  ( 출판사 보도자료는 이 그림책을 만든 목적을 전하는 귀한 자료입니다. 독자의 예리한 기준으로 꼼꼼히 읽어보시고, 체크하시길 바랍니다 )
진짜 내 모습이 편하고 좋아!

나는 왜 공부도 못하고 달리기도 못할까? 아이들은 자기 자신의 모습에 만족하지 못하며 지금보다 더 큰, 더 강한 존재가 되기를 꿈꾼다. 빨리 커서 어른이 되고 싶어 하기도 하고, ‘해리포터’의 주인공처럼 아무도 자기를 볼 수 없는 투명 망토가 있었으면 하고 상상하기도 한다. “우와! 신기한 사탕이다”에 나오는 사탕이 바로 그런 사탕이다. 입에 넣기만 해도 마법 같은 힘이 생기는 신기한 사탕.



주인공 꿀꿀이는 신기한 사탕을 먹고 평소 되고 싶었던 모습으로 마음껏 변신한다. 무거운 바위를 번쩍 들어올리고, 호랑이처럼 큰 소리를 내고, 투명 돼지로 변신하고…… 심지어 늑대가 되는 사탕을 세 개나 먹고 변신하여 다른 친구들을 놀리며 즐거워한다. 그러나 즐거움도 잠시! 진짜 늑대가 나타나 생각지도 못한 위험에 처한다. 결국 꿀꿀이는 너구리 아저씨가 덤으로 준 사탕을 먹고 겨우겨우 위기를 빠져나온다.

살다 보면 자신의 진짜 모습을 감추고 싶을 때가 있다. 겉모습을 감추는 방법은 예쁜 옷이 될 수도 있고, 높은 지위가 될 수도 있고, 많은 재산이 될 수도 있다. 이 책의 주인공 꿀꿀이는 손쉽게 마법 사탕을 얻어 겉모습을 바꾼다. 하지만 마법의 힘이 사라지면서 하나씩 하나씩 자신의 진짜 모습을 들키고 만다. 돼지 냄새가 난다고 킁킁대는 늑대들 속에서 꿀꿀이는 얼마나 두렵고 떨리는 심정이었을까. 누구나 자신에게 맞지 않는 옷을 입으면 불편하게 마련이다. 더구나 그것이 손쉽게 얻은 행운이라면 더욱 그렇다. 투명 망토로도 어쩌지 못하는 진짜 모습이 언젠가는 들통이 나게 되어 있기 때문이다. 거짓된 삶은 향기 없는 꽃처럼 화려해 보이기만 할 뿐이다. 조금 부족해 보일지라도, 있는 그대로의 자기 자신으로 살아가는 것이 진정한 행복일 것이다.
그림작가 정보
  • 미야니시 타츠야
  • 미야니시 타츠야 (Tatsuya Miyanishi)   
    1959년 시즈오카 현에서 태어났습니다. 일본대학 예술학부 미술학과를 졸업했습니다. 인형미술가, 그래픽 디자이너를 거쳐 그림책 작가가 되었습니다.『오늘은 정말 운이 좋은걸』『찌찌』로 고단샤 출판문화상 그림책 상을 받았습니다. 작품으로는『배고픈 늑대』『똥』『야옹』『오늘은 왜 운이 좋은 걸까』『돼지와 늑대 100마리』『개구리의 낮잠』『메리 크리스마스, 늑대 아저씨!』『크림, 너라면 할 수 있어!』등이 있습니다.
글작가 정보
  • 미야니시 타츠야
번역가 정보
  • 계일
  • 중앙대학교, 일본 와세다대학교 대학원을 졸업했다. 한국기초능력개발연구학회에서 교재를 썼고, VGK아이생각 교사용 통합 교재를 펴냈다. “한 권으로 읽는 중국 고전 일일일언”, “30초의 심리학”, “호동이랑 호동이랑”, “나무가 사라진 나라” 등을 우리말로 옮겼고, “삼국사기로 만난 대무신왕 무휼”을 썼다. 현재 연극도시 거창에서 계수나무한나무 소극장과 어린이 극예회를 운영하고 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