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4151l좋아요 1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토끼가 뚝딱뚝딱 작은 의자 하나를 만들었습니다. 그리고는 아무나 앉아 쉬라고 "아무나"라고 쓴 팻말과 함께 나무 아래 놓아두었지요. 맨 처음 의자를 발견한 당나귀는 의자에 앉지 않고 지고 온 도토리 바구니를 올려놓고 나무 아래서 낮잠을 잡니다. 그 사이 나무 밑에는 많은 동물들이 와서 의자 위의 음식을 먹고, 자신이 갖고 온 것을 두고 갑니다. 곰은 당나귀의 도토리를 먹고 꿀을 올려놓고, 여우는 빵을, 다람쥐들은 알밤을 대신 올려놓지요. 잠에서 깬 당나귀는 작은 의자에 도토리가 아닌 알밤이 가득 놓여있는 걸 보고는 영문을 몰라 어리둥절해 합니다.

    『토끼의 의자』는 1981년 초판이 나온 이래 30년 동안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는 스테디셀러로, ‘일본 전국학교도서관협회 선정도서’이며, ‘일본 유치원 교사가 뽑은 "유치원 그림책 대상" 수상작’입니다. 사랑스러운 동물들의 모습이 따뜻한 글과 그림으로 담겨 있습니다.
출판사 보도자료 전문소개  ( 출판사 보도자료는 이 그림책을 만든 목적을 전하는 귀한 자료입니다. 독자의 예리한 기준으로 꼼꼼히 읽어보시고, 체크하시길 바랍니다 )
당나귀가 낮잠 자는 동안 대체 무슨 일이 일어난 걸까요?
토끼가 의자를 만들어 아무나 앉아 쉬라고 나무 옆에 놓아두었습니다.
가장 먼저 다가온 당나귀는 도토리가 든 바구니를 의자에 올려 두고 잠이 듭니다.

토끼가 만든 의자에 당나귀가 앉는 대신 도토리 바구니를 올려놓고-이 때부터 "아무나" 의자는 ‘아무나 앉으라’에서 ‘아무나 먹으라’로 바뀌면서 이야기가 흥미진진하게 전개된다!- 낮잠에 든다. 그 사이, 곰과 여우와 다람쥐가 다녀가는데……. 이윽고 잠에서 깨어난 당나귀는 의자를 보더니 눈이 휘둥그레진다. 의자 위에는 무엇이 놓여 있었던 걸까?
토끼가 만든 작은 의자를 둘러싸고 벌어지는 따뜻하고 유머에 넘치는 이 이야기에는 “아무나 먹어도 된다고? 이렇게 고마울 수가! 그럼, 잘~ 먹겠습니다.”와 “그런데 빈 바구니만 놔두자니 다음 사람에게 미안한걸.” 하는 말이 반복되어 읽는 재미를 한층 더한다.
1981년 초판이 나온 이래 30년 동안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는 스테디셀러로, ‘일본 전국학교도서관협회 선정도서’이며, ‘일본 유치원 교사가 뽑은 "유치원 그림책 대상" 수상작’이다.
그림작가 정보
  • 가키모토 고우조
  • 1915년 히로시마 현 출생. 제8회 소학관회화상을 받았으며, 여러 그림책에 그림을 그렸습니다. 아동출판미술가연맹 회원.
글작가 정보
  • 고우야마 요시코
  • 1928년 도쿄 출생. 『아리코의 기록』으로 제3회 일본아동문학가협회상을 받았습니다. 그림책 작가이면서 시와 동요를 쓰는 시인이기도 합니다.
번역가 정보
  • 김숙
  • 동국대학교 교육학과를 졸업하고, 1988년부터 1922년까지 일본에 머물렀다. 한국에 돌아온 뒤 그림책 전문서점을 열어 좋은 그림책 읽기 모임을 이끌었고, SBS의 애니메이션을 번역했다. 『언제까지나 너를 사랑해』『날지 못하는 반딧불이』『100층짜리 집』『내 베개 어디 있어?』『쌩쌩 고구마 자동차』『생명을 먹어요』 등 여러 어린이 책을 우리말로 옮겼다. 1999년 문학동네 신인상을 받았으며, 소설집『그 여자의 가위』가 있다. 김하루라는 필명으로 그림책『학교 처음 가는 날』『똥 똥 개똥 밥』과 동화『한국 아이 +태국 아이, 한태』『소원을 이뤄 주는 황금 올빼미 꿈표』 등을 썼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