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3262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원서 : Grand Corbeau (2007)

    눈 내린 온통 하얀 세상에서 까만 까마귀는 더욱 예뻐 보여요

    까마귀는 자신의 깃털 때문에, 몸이 온통 그을음처럼 까만 색인 것도, 까악까악 시끄럽게 울어 대는 목소리도 싫습니다. 알록달록하고 화려한 깃털과 아름다운 목소리를 갖고 싶거든요. 눈이 내리던 어느 날 길모퉁이에서 시인을 만나게 됩니다. 시인은 까마귀에게 깊은 물과 깊은 잠, 시원한 그늘과 시를 써내려 가는 펜의 잉크도 까마귀처럼 검다고 말해줍니다. 까마귀는 까만 자신의 모습이 매우 멋지게 돋보입니다. 그리고 스스로를 사랑하게 되었습니다

    『사랑스러운 까마귀』는 자신의 모습 때문에 고민하는 아이들에게 따뜻한 위로와 함께 자신의 모습을 새로운 눈길로 바라보도록 해 줍니다. 또한 자신의 모습을 남들과 비교하며 힘들어하는 아이들에게 사고의 전환을 통해 스스로의 모습을 더 깊이 있게 들여다보며 좋은 점을 발견해 낼 수 있도록 이끌어 줍니다. 또한 절제된 색으로 간결하게 표현된 감각적인 그림들이 동화가 담고 있는 메시지를 더욱 명확하게 표현합니다.
출판사 보도자료 전문소개  ( 출판사 보도자료는 이 그림책을 만든 목적을 전하는 귀한 자료입니다. 독자의 예리한 기준으로 꼼꼼히 읽어보시고, 체크하시길 바랍니다 )
지금 네 주위를 한번 둘러볼래?
까만색은 다른 모든 색들을
더 빛나게 해주지. 빨간
개양귀비 꽃밭을 지나가 보렴.
꽃들이 훨씬 더 빨갛게 보일 거야.

자기 고유의 모습을 사랑하도록 격려해 주는 동화

까마귀는 하고 싶은 것도 되고 싶은 것도 없어요. 언제까지나 새까만 채로 살아야 하니까요. 까마귀는 매일 밤 꿈속에서 알록달록 예쁜 빛깔의 새들을 부러운 눈길로 바라보면서 눈물짓습니다. 그러던 흰눈이 내리는 어느 날, 까마귀는 시인 할아버지를 만나면서 자신의 모습이 얼마나 아름다운지를 깨닫게 됩니다.

이 동화는 자신의 모습 때문에 고민하는 아이들에게 따뜻한 위로와 함께 자신의 모습을 새로운 눈길로 바라보도록 해 줍니다. 또한 자신의 모습을 남들과 비교하며 힘들어하는 아이들에게 사고의 전환을 통해 스스로의 모습을 더 깊이 있게 들여다보며 좋은 점을 발견해 낼 수 있도록 이끌어 줍니다.
무엇보다 시인 출신의 작가가 쓴 동화이기 때문에 한 문장, 한 문장 새로운 표현과 비유들이 아이들의 언어력에 도움을 줄 것입니다. 또한 절제된 색으로 간결하게 표현된 감각적인 그림들이 동화가 담고 있는 메시지를 더욱 명확하게 드러나도록 합니다.

나는 왜 이렇게 태어났을까? 까옥 까옥

까마귀는 자신의 깃털 때문에 불행해요. 몸이 온통 그을음처럼 검은 것도 싫고, 까악 까악 시끄럽게 울어 대는 목소리도 싫어요. 까마귀도 알록달록한 깃털과 아름다운 목소리를 가지고 싶습어요. 눈이 내리던 어느 날, 까마귀는 마치 세상의 끝자락인 것 같은 길모퉁이에서 시인을 만납니다. 시인은 까마귀에게 깊은 물과 깊은 잠, 시원한 그늘과 시를 써내려 가는 펜의 잉크도 까마귀처럼 검다고 말해줍니다. 또, 까마귀의 검은색은 다른 색을 더 돋보이게 만들어 준다고 말합니다. 하얀 눈밭 위로 까마귀가 한 발 내딛습니다. 그러자 까만 자신의 모습이 멋지게 돋보입니다. 까마귀는 기뻐하며 하늘을 날기 시작합니다. 시인 아저씨가 집에 도착할 때까지, 눈이 내리는 하늘을 오래오래 맴돕니다.
그림작가 정보
  • 앙트완 기요뻬
  • 프랑스 리용에 있는 "에꼴 에밀 꼴"에서 미술을 전공했다. 그 뒤 여러 작가들과 작업을 했으며 소설 표지에 그림을 그리거나 그림책을 만들어 왔다. 작품으로는 『호기심 소녀 아키코』,『어느 날, 곰 두마리』등이 있다.
글작가 정보
  • 베아트리스 퐁따
  • Beatrice Fontanel
    『회화의 발견 L"Invention de la peinture 』『코르셋과 브래지어Corsets et soutiens-gorge』『사물의 역사 Histoire des chose』총서 중『집 La Maison 』등으로 잘 알려진 작가 베아트리스 퐁타넬. 1957년 카사블랑카에서 태어나 지금은 프랑스 파리에서 살고 있다. 대학에서 문학을 공부한 뒤 신문 기자로 일했는데 책이 너무 좋아서 작가가 되었다. 그 뒤로 어린이를 위한 이야기뿐 아니라 역사, 예술 등 다양한 주제로 책을 펴내고 시를 쓰기도 했다. 자연에도 관심이 많아서 이 땅에 있는 생명체들의 소중함을 전하는 글을 쓰는 것이 앞으로의 꿈이라고 한다. 지금까지 쓴 작품으로는《내가 정말 좋아하는 건?》,《생생한 사진으로 만나는 아기 동물들》,《치장의 역사》,《새롭게 이해하는 한 권의 음악사》들이 있다.
번역가 정보
  • 고승희
  • 서강대학교 불어불문학과 석사 과정을 마치고 같은 대학교에서 불어불문학 강의를 했습니다. 지금은 어린이 책 번역을 주로 하고 있으며 번역한 책으로『내 친구 커트니』『구름 나라』가 있습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