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6118l좋아요 1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원서 : IT"S A BOOK (2010)

    하루종일 책만 읽는 몽키가 신기하고 이상한 마우스와 동키,
    그걸로 트위터는 하니? 블로그는? 충전도 안해?
    한 장, 한 장 넘겨가며 읽는 그림과 활자ㅡ 이건 책이야!

    요즘 아이들은 전자기기로 친구와 대화하고, 음악을 듣고, 자신의 계획표를 확인하고, 선생님께 수업도 듣습니다. 이런 아이들에게 책을 읽는다는 것은 어떤 의미가 있을까요? 가만히 앉아서 나무냄새를 맡으며 종이를 넘기고 또 그림과 활자를 손으로 쓰다듬거나 짚어가며 책을 읽는 몽키의 모습은 아이들 뿐만 아니라 어른들에게까지 신선한 충격으로 다가옵니다.

    첨단 기술 속에서 살아가는 어른과 아이 모두에게
    종이책이 주는 소박한 즐거움을 선사하다

    칼데콧 아너상을 비롯해 브라티슬라바 일러스트레이션 비엔날레(BIB) 골든 애플상 등 권위 있는 여러 그림책 상을 받고, 수많은 베스트셀러를 펴낸 레인 스미스가 쓰고 그린 유아용 그림동화책이에요. 언제나 새로운 화두로 사람들을 깜짝 놀라게 하는 작가 레인 스미스. 이 동화에서는 올드 미디어와 새로운 미디어 세계의 공존을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단순하지만 개성 넘치는 선으로 각 캐릭터의 표정과 움직임 등을 사랑스럽게 그려내고 있습니다. 전자기기에 너무나 익숙한 동키는 마우스도 없고, 스크롤도 사용하지 않는 낯선 물건인 "책"에 대해 호기심을 갖기 시작합니다. 미국에서는 출간 직후 뉴욕 타임스에 23주 연속으로 베스트셀러 자리에 오르는 등 뜨거운 사랑을 받았습니다. 전자기기에 너무나 익숙한 주인공의 친구 동키는 ‘책’ 이 무엇인지 전혀 모른 채 마우스도 없고, 스크롤도 사용하지 않는 낯선 물건인 ‘책’에 대해 호기심을 갖게 됩니다. 두 귀를 쫑긋 세운 동키는 책을 보는 몽키에게 다가서 궁금한 것들을 물어보기 시작하죠.

    스크롤은 어떻게 해? 그걸로 블로그 해? 게임할 수 있어? 메일 보낼 수 있어? 트위터는? 와이파이는?
    아니, 이건 책이야.

    쉴 새 없는 동키의 질문에 몽키는 시종일관 “아니, 이건 책이야.” 라는 알 수 없는 대답만 합니다. 컴퓨터가 하는 건 아무것도 못하는 책. 동키는 그런 책을 오랜 시간 가만히 앉아서 한 장 한 장 넘기는 몽키가 신기하게 보입니다. 또, 책이 도대체 무엇을 할 수 있는지 궁금하기만 합니다. 그러다 동키는 몽키가 건넨 ‘보물섬’ 의 한 페이지를 읽게 됩니다. 그러고는 글자가 너무 많다고 말하면서도 죽을 고비를 넘기고 살아난 책 속 주인공의 갈등과 감정, 이야기 속 긴장된 상황에 빠져들게 됩니다. 아까까지만 해도 책을 어디에 쓸 수 있냐고 묻던 동키였는데 말이죠. 이렇게 동화는 단순한 그림동화가 아닌 인간과 책에 대한 본질적인 질문을 던지고 있습니다.

    동키가 고요하게 책을 읽는 모습. 빠르지도, 당장 무슨 일이 벌어지지도 않는 책을 읽는 모습. 도대체 책이 뭘까요? 동키가 책을 읽는 동안 머리 위에 놓인 시계의 움직임과 시시각각 변하는 동키의 표정, 이리저리 움직이는 두 귀의 모양을 보는 독자들은 많은 질문과 답을 동시에 구할 수 있게 될 것입니다.
출판사 보도자료 전문소개  ( 출판사 보도자료는 이 그림책을 만든 목적을 전하는 귀한 자료입니다. 독자의 예리한 기준으로 꼼꼼히 읽어보시고, 체크하시길 바랍니다 )
칼데콧 아너상 수상 작가 레인 스미스의 뉴욕 타임스 23주 연속 베스트셀러,
계속해서 책을 읽는 몽키를 의아하게 바라보는 마우스와 동키ㅡ
디지털 시대의 "책"에 대한 절묘하고 유머러스한 통찰!

칼데콧 아너상을 비롯해 브라티슬라바 일러스트레이션 비엔날레(BIB) 골든 애플상 등 권위 있는 여러 그림책 상을 받고, 수많은 베스트셀러를 펴낸 레인 스미스 작가의 동화입니다. 기발한 상상력과 예측할 수 없는 이야기 전개, 감각 있는 일러스트로 독자들의 사랑을 받아온 그가 이번 작품으로 또 한 번 주목 받았습니다. 미국에서 출간 직후 언론을 뜨겁게 달구며 뉴욕 타임스 베스트셀러에 올라 무려 23주나 연속으로 베스트셀러 자리를 지키고 있는 이 책은, 전 세계 수많은 언어권에서 주목해 프랑스, 독일, 영국, 이탈리아, 이스라엘, 스페인, 러시아, 브라질, 중국, 일본 등 17개 나라에서 출간되기도 하였습니다.

그건 뭐야? 스크롤은 어떻게 해?
그걸로 블로그 해? 메일 보낼 수 있어? 트위터는? 충전은? 와이파이는?
'아니, 이건 책이야'

컴퓨터, PMP, 스마트폰, 전자책…, 각종 전자 기기가 우리 일상을 점령하는 디지털 시대에 ‘이게 바로 책이야.’라고 말하는 그림책. 길고 어려운 설명 대신, 개성 있는 주인공들의 간결한 대화를 통해 책이 무엇인지 명쾌하게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동키의 엉뚱한 질문과 몽키의 짤막한 대답, 결정적인 순간 나타나는 마우스, 세 주인공이 주고받는 위트 넘치는 대화 속에서 책이 가진 진짜 가치를 느낄 수 있게 합니다.

책을 펼치면 글자 위에 올라선 마우스, 노트북을 옆에 끼고 글자 사이를 걸으며 곁눈질로 마우스를 흘끗거리는 동키, 책을 읽는 몽키가 독자를 맞이합니다. 몽키의 커다란 머리를 이용해 "BOOK"이란 글자를 완성한 레인 스미스는 그 재치를 책 속에서도 유감없이 발휘합니다. 단순하지만 개성 넘치는 선으로 표현한 각 캐릭터의 표정과 눈동자, 움직임 등 익살스럽고 사랑스러운 요소들이 가득합니다.

아니… 이건 책이야.

전자기기에 너무나 익숙한 동키는 ‘책’이 무엇인지 전혀 모른 채 마우스도 없고, 스크롤도 사용하지 않는 낯선 물건인 ‘책’에 대해 호기심을 갖게 되죠. 두 귀를 쫑긋 세운 동키는 책을 보는 몽키에게 다가서 궁금한 것들을 쏟아냅니다. “스크롤은 어떻게 해?” “그걸로 블로그 해?”

컴퓨터 볼륨을 높이며 만족스러운 미소를 지어보이기도 합니다. 쉴 새 없는 동키의 질문에 몽키는 시종일관 “아니, 이건 책이야.”라는 알 수 없는 대답만 하네요. 컴퓨터가 하는 건 아무것도 못하는 책. 동키는 그런 책을 오랜 시간 가만히 앉아서 한 장 한 장 넘기는 몽키가 신기합니다. 책이 무엇을 할 수 있는 건지 궁금하기만 합니다. 동키는 몽키가 건넨 ‘보물섬’의 한 페이지를 읽게 된다. 그러고는 글자가 너무 많다면서 죽을 고비를 넘기고 살아난 책 속 주인공의 갈등과 감정, 이야기 속 긴장된 상황을 짧은 이모티콘으로 줄여 버린다. 도대체 책이 뭘까? 질문을 쏟아내며 무심한 척, 몽키의 책을 빌려간 동키가 갑자기 조용해졌다. 동키가 책을 읽는 동안 머리 위에 놓인 시계의 움직임과 시시각각 변하는 동키의 표정, 이리저리 움직이는 두 귀의 모양만으로도 이 책은 독자에게 많은 이야기를 건넨다.

다양한 기능과 화려한 영상으로 눈길을 사로잡는 전자 기기와 달리 책은 독자가 이야기의 속도와 호흡을 능동적으로 조절할 수 있기 때문에 스스로 고민하고 곱씹으며 생각할 시간을 충분히 가질 수 있다. 그렇다고 레인 스미스가 전자 기기를 사용하기보다 종이책을 읽어야 한다고 이야기하는 것은 아니다. 그는 전자 기기로 게임을 즐기고, 블로그를 하고, 문자도 보낼 수 있지만, 전자 기기가 결코 하지 못하는 것을 종이책이 할 수 있다는 메시지를 유쾌하게 전한다. 책을 사랑하는 사람이라면, 어른과 아이들 모두 이 책을 통해 디지털 시대에 잊히기 쉬운 종이책의 힘과 진가를 다시금 발견할 수 있을 것이다.
그림작가 정보
  • 레인 스미스(Lane Smith)
  • Lane Smith (레인 스미스)

    레인 스미스(1959~)는 실험성이 강한 작품을 많이 발표한 미국의 일러스트레이터로 콜라주나 대조적인 강렬한 색깔을 사용하여 파격적인 그림을 많이 그렸다. 성인들까지도 그림책의 독자로 만들어 버린 레인 스미스는 《커다란 고양이》로 골든 애플상을 받았고, 뉴욕 북 쇼에서 우수상을 차지했다. 그리고 일러스트레이터 협회에서 주는 실버 메달을 받은 《아기 돼지 삼형제 이야기의 진실》과 칼데콧 아너 상을 받은 《냄새 나는 치즈맨》을 공동작업한 존 셰스카와는 작품활동에서 단짝으로 오랫동안 함께 일해 오고 있다.

    실험성이 강한 작품을 많이 발표한 미국의 일러스트레이터로, 콜라주나 강렬한 색깔로 파격적인 그림을 많이 그렸다. 그는 로 골든 애플 상과 뉴욕 북 쇼 우수상을 받았다. 일러스트레이터 협회의 실버 메달을 받은 과 칼데콧 아너 상을 받은 『냄새나는 치즈맨과 바보 같은 옛날이야기들』을 공동 작업한 존 세스카와는 작품 활동에서 단짝으로 알려져 있다.
번역가 정보
  • 김경연
  • 서울대학교에서 독문학을 전공하고, 동대학원에서「독일 아동 및 청소년 아동 문학 연구」라는 논문으로 문학박사 학위를 받았습니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대학에서「독일 팬터지 아동 청소년 문학」을 주제로 박사 후 연구를 했습니다. 서울대와 경원대에서 강의도 하였습니다. 대원미디어, 도서출판 아미, 여성신문사의 기획실장을 지냈으며, 지금은 외국 아동 문학을 소개하는 데 힘쓰고 있습니다. 아이들의 눈높이에 맞는 생생하고 감각 있는 번역을 하고 있습니다.우리 말로 옮긴 책들이 아주 많습니다. 대표 서적으로『사랑에 빠진 꼬마 마녀』『학교 가기 싫어!』『나무 위의 아이들』『왕도둑 호첸플로츠』(전3권) 『완역 그림 동화집』(전10권) 『애벌레의 모험』『바람이 멈출 때』『달려라 루디』『프란츠 이야기』(전6권)『사내대장부』『행복한 청소부』『생각을 모으는 사람』『보름달의 전설』『작은 사랑 이야기』『솜털머리 트룹이 찾은 행복』『솜털머리 야우의 꿈』『둘이 많다고?』등이 있습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