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박정섭
  • 어릴 적 산만하다는 소리를 많이 들었다. 그래서 그런 줄 알고 살아왔다. 하지만 시간이 흘러 뒤돌아보니 상상력의 크기가 산만 하단 걸 깨닫게 되었다. 이젠 그 상상력을 주위 사람들과 즐겁게 나누며 늙어 가고 싶다. 그림책 『도둑을 잡아라』 『놀자』 『감기 걸린 물고기』 『짝꿍』을 지었고, 『담배 피우는 엄마』 『콧구멍 왕자』 『우리 반 욕킬러』 『으랏차차 뚱보클럽』에 그림을 그렸다. 지금은 서울 문래동에서 그림책을 맛보는 그림책식당을 운영하고 있다. 다양한 예술과 그림책을 접목시키는 것을 좋아해서 그림책과 함께 보드게임 디자인, 동시 쓰기, 작곡 작업을 즐겁게 하고 있다.
     

  • 전체 그림책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