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장영복
  • 충북 청원에서 나고 자랐으며, 동네 어린이들과 글쓰기 공부를 하면서 어린이 문학에 관심을 가지게 되었다. 동시를 쓰는 사람들의 모임 ‘감자꽃’ 동인들과 함께 공부하며, 2004년 <아동문학평론>에 동시가 추천되어 글 쓰는 동네로 첫나들이를 했다. 부산일보 신춘문예에 동시가 당선되었으며, 작품 『한판 붙을래?』와 『아깨비의 노래』, 마음으로 만나는 생태이야기 『숲을 읽어요』로 독자들과 만났다.
  • 전체 그림책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