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규호
  • 아이가 즐거운 글 읽기를 통해 생각의 울타리를 넘어 자유롭게 뛰놀기를 소망하며 『도깨비의 귀가 아파요』 『나도 사자가 무서워』 『토끼도 채소예요』 『내가 모조리 차지해야지』라는 글을 썼습니다. 신춘문예에 당선하여 작가의 길에 들어섰고, 한동림이라는 필명으로 어른들을 위한 글을 썼으며, 저서로는 소설집 『유령』, 장편소설 『달 꽃과 늑대』가 있습니다
  • 전체 그림책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