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자벨 까리에
  • 이자벨 까리에 (Isabelle Carrier)

    스트라스부르장식미술학교에서 일러스트레이션을 배운 이자벨 카리에는 어른을 위한 책에 그림을 그리다가 결혼을 하고 두 딸아이의 엄마가 되면서 어린이를 위한 책에 자연스럽게 관심을 갖게 되었습니다. 많은 작품을 하지 않고 자신의 감성에 잘 맞는 작품만 신중하게 골라 작업하면서 깊이 있는 작품을 낳고 있습니다. <아나톨의 작은 냄비>는 그림뿐만 아니라 글도 직접 썼습니다. 다른 작품으로는 <반대편에>, <기분이 나쁠 때>, <쉬종 할머니의 소나기>, <벽너머에>, <마리가 떠났어요>, <니농의 산책> 등이 있습니다. 우리나라에 소개된 책으로는 <아브라함이 기뻐요!>가 있습니다.
  • 전체 그림책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