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mms Taback (심스 태백)

     

    1932년 미국 뉴욕 브롱크스에서 태어나 그래픽 디자이너, 아트 디렉터 등으로 활약하며 꾸준히 예술 분야에서 일해 왔다. 1980년대부터 본격적으로 어린이들을 위한 책을 만들기 시작해서 지금까지 35권이 넘는 어린이 책에 그림을 그렸다. 1998년에 『옛날 옛날에 파리 한마리를 꿀꺽 삼킨 할머니가 살았는데요』로 칼데콧 아너 상을 수상했다. 또한 2000년『요셉의 작고 낡은 오버코트가...?』으로 칼데곳 상을 수상했다. 그는 뉴욕 타임스에서 선정한 최고의 그림책상(일러스트레이터상)을 두 번이나 수상한 바 있으며, 현재 미국 비주얼 아트 스쿨과 시러큐스 대학에서 일러스트레이션과 디자인을 강의하고 있다. 세 명의 자녀와 네 명의 손자를 두었으며, 손자들에게는 그림책 작가보다 ‘맥도널드 해피밀 세트(어린이용 햄버거 세트)’포장지를 처음 도안한 디자이너로 더 인정받고 있다고 한다.

     

    그는 처음부터 성공적인 삶을 산 것은 아니었다. 심스 태백은 생계를 위해 그림을 그려야 하는 Hand-to-Mouth처지, 즉 하루하루 근근히 이어가는 가난한 일러스트레이터에 불과했다. 그러던 중『요셉의 작고 낡은 오버코트가?』가 랜덤하우스에서 출간되기는 하였으나 별다른 반응이 없었다고 한다. 소수의 독자들에게 꾸준히 사랑받는 컬트 그림책이 되었을 뿐이었는데 2000년 바이킹 출판사에서 이 책을 새롭게 출간하였다. 내용과 그림을 약간 손 본 이 책이 다시 나오자 평단과 어린이들의 반응은 매우 좋았다. 이 책으로 심스 태백은 칼데곳 상을 받았으며, 단숨에 주목받는 그림책 작가로 성장할 수 있었다. 이 책은 이디시의 전래동요 "I had a little Overcoat"를 살짝 변형시켜 만든 것으로 개성 넘치는 그림이 돋보이는 책이다. 수채물감, 과슈, 연필, 잉크와 신문지, 포장지, 광고지 등 다양한 재료를 혼합해서 사용한 심스 태백의 콜라쥬 그림은 첫눈에 어린이의 시선을 잡아 끈다. 또다른 저서로는 『옛날 옛날에 파리 한마리를 꿀꺽 삼킨 할머니가 살았는데요』『누가 음매~그랬니?』『어유, 시끄러워!』, 『잭이 지은 집에서 도대체 무슨 일이 일어났을까?』등이 있다.


    1932년 미국 뉴욕 브롱크스에서 태어나 그래픽 디자이너, 아트 디렉터 등으로 활약하며 꾸준히 예술 분야에서 일해 왔다. 1980년대부터 본격적으로 어린이들을 위한 책을 만들기 시작해서 지금까지 35권이 넘는 어린이 책에 그림을 그렸다. 1998년에 『옛날 옛날에 파리 한마리를 꿀꺽 삼킨 할머니가 살았는데요』로 칼데콧 아너 상을 수상했다. 또한 2000년『요셉의 작고 낡은 오버코트가...?』으로 칼데곳 상을 수상했다. 그는 뉴욕 타임스에서 선정한 최고의 그림책상(일러스트레이터상)을 두 번이나 수상한 바 있으며, 현재 미국 비주얼 아트 스쿨과 시러큐스 대학에서 일러스트레이션과 디자인을 강의하고 있다. 세 명의 자녀와 네 명의 손자를 두었으며, 손자들에게는 그림책 작가보다 ‘맥도널드 해피밀 세트(어린이용 햄버거 세트)’포장지를 처음 도안한 디자이너로 더 인정받고 있다고 한다.

     

    그는 처음부터 성공적인 삶을 산 것은 아니었다. 심스 태백은 생계를 위해 그림을 그려야 하는 Hand-to-Mouth처지, 즉 하루하루 근근히 이어가는 가난한 일러스트레이터에 불과했다. 그러던 중『요셉의 작고 낡은 오버코트가?』가 랜덤하우스에서 출간되기는 하였으나 별다른 반응이 없었다고 한다. 소수의 독자들에게 꾸준히 사랑받는 컬트 그림책이 되었을 뿐이었는데 2000년 바이킹 출판사에서 이 책을 새롭게 출간하였다. 내용과 그림을 약간 손 본 이 책이 다시 나오자 평단과 어린이들의 반응은 매우 좋았다. 이 책으로 심스 태백은 칼데곳 상을 받았으며, 단숨에 주목받는 그림책 작가로 성장할 수 있었다. 이 책은 이디시의 전래동요 "I had a little Overcoat"를 살짝 변형시켜 만든 것으로 개성 넘치는 그림이 돋보이는 책이다. 수채물감, 과슈, 연필, 잉크와 신문지, 포장지, 광고지 등 다양한 재료를 혼합해서 사용한 심스 태백의 콜라쥬 그림은 첫눈에 어린이의 시선을 잡아 끈다. 

     

    싹뚝싹뚝 자르고 붙이고 색칠해
    옛 노래와 이야기에 빛을 입히는 작가, 심스 태백

     

    하나하면 할머니가 지팡이 짚고서 좔좔좔 / 두울하면 두부 장수 두부를 판다고 좔좔좔 세엣하면 새색시가 거울을 본다고 좔좔좔 / 네엣하면 냇가에서 빨래를 한다고 좔좔좔……
    기억하실는지 모르겠네요. 십 수년도 더 전에 "쓰리랑 부부"라는 개그맨 콤비가 불러 전국적으로 유행시켰던 노래입니다. 그러나 이 노래를 처음 만들어 부른 건 쓰리랑 부부가 아니었습니다. 언제 어디서 누가 왜 어떻게 만들었는지도 모르게 만들어져 어린이들 사이에서 불리던 노래였지요. 그들은 그저 이 노래를 기억해내 잘 써먹은 것 뿐이었습니다. 그리고 "쓰리랑 부부"라는 이름이 세월에 묻혀버린 지금도 이 노래는 여전히 기억되고 있습니다. 민요라 하기에도 동요라 하기에도 뭔가 모자란 느낌이 있는 이런 노래를 뭐라고 해야 할까요? 어쨌거나 이런 노래는 시대와 장소를 불문하고 끊임없이 만들어져 회자되고 있지요. 그런데 이런 노래들을 가지고 아주 독창적이고도 유머러스한 그림책을 만든 사람이 있습니다. 콧수염이 인상적인 작가, 심스 태백이 바로 그 사람이지요.

     

    심스 태백은 뉴요커입니다. 젊은 예술가들의 도시, 세련된 멋쟁이들의 도시, 뉴욕 에서 자랐지요. 예술가의 아들로 태어난 그는 어려서부터 그림에 뛰어난 재능을 보였다고 합니다. 그러나 정작 예술가인 아버지는 아들의 재능에 별 관심이 없었고, 어머니가 열성적으로 미술 레슨에 끌고 다녔다고 하네요. 타고난 재능 덕분인지 어머니의 치맛바람 덕분인지 그는 마침내 "Music & Art High School"라는 유명 예고에 입학하게 되지요. 그리고 그곳에서 "아, 예술은 정말 즐길만한 것이구나!" 하는 "필"을 받아서 예술가의 길을 걷기로 작정합니다. 하지만 수염이 석 자라도 먹어야 사는 법. 예술가를 직업으로 삼은 심스 태백은 그래픽 디자인, 아트 디렉팅으로 생계를 해결하면서 몇 년에 한 번씩 어린이 책에 그림을 그렸습니다. 그 일을 아주 사랑했거든요.

     

  • 전체 그림책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