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콜라주 기법을 활용하여 독특하고 개성 있는 그림 세계를 펼쳐 보이고 있다. 『울타리 너머 아프리카』 『휘파람 할아버지』 등에 그림을 그렸다. 딸 이사도라 회글룬드와 함께 『고고와 하얀 아이』를 작업했다. 그동안 스웨덴 엘사 베스코브 상과 아우구스트 상, 독일 아동청소년문학상을 받았고 『나에 관한 연구』로 2016년 볼로냐 라가치 상 픽션 부문 ‘SPECIAL MENTIONS’을 수상했다. 『오직 토끼하고만 나눈 나의 열네 살 이야기』는 2013년 아우구스트 상 최종 후보에 올랐고 같은 해 스웨덴 도서관협회의 닐스 홀게숀 상을 받았으며 2014년에는 스뇌볼렌 문학상 ‘올해의 그림책’으로 선정되었다.

     

     Anna Höglund is one of Sweden’s leading illustrators. She made her debut in 1982 and has since published over twenty books, often with renowned authors such as Ulf Stark and Barbro Lindgren. Anna has received many accolades for her work, such as Sweden’s August Prize and a Special Mention in the BolognaRagazzi Awards.

    In this post, Anna talks about her work and shares some stunning illustrations from a few books including ‘Alla frågar sig varför’ (Everyone Asks Why) – a unique picturebook which introduces us to children asking existential questions and philosophers who have tried to answer them. It’s published in Sweden by Lilla Piratförlaget.

  • 전체 그림책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