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박노해
  • 1957년 전라남도 함평에서 태어났다. 16세에 서울에 올라와 선린상고(야간)를 졸업했다. 1984년, 27세에 첫 시집 『노동의 새벽』을 출간했다. 이 시집은 독재정권의 금서 조치에도 100만 부 가까이 발간되며, 한국 사회와 문단을 충격적 감동으로 뒤흔들었다. 이때부터 ‘얼굴 없는 시인’으로 불리며 민주화운동의 상징적 인물이 되었다.

    1989년 [남한사회주의노동자동맹(사노맹)]을 결성, 1991년 체포되어 고문 끝에 사형이 구형되고 무기징역에 처해졌다. 1993년 두 번째 시집 『참된 시작』을, 1997년 옥중에세이 『사람만이 희망이다』를 출간했다. 1998년, 7년 6개월의 수감 끝에 김대중 정부의 특별사면으로 석방되었다. 이후 민주화운동 유공자로 복권되었으나 “과거를 팔아 오늘을 살지않겠다”며 국가보상금을 거부했다. 2000년 사회운동단체 [나눔문화]를 설립했다.

    2003년 이라크 전쟁터에 뛰어들면서 전 세계 가난과 분쟁의 현장에서 평화활동을 이어왔다. 흑백 필름 카메라로 기록해온 사진을 모아 2010년 첫 사진전 [라 광야]展과 [나 거기에 그들처럼]展을 개최, 12년 만의 신작 시집 『그러니 그대 사라지지 말아라』를 출간했다. 2014년 [다른 길] 사진전 개최와 사진에세이 『다른 길』을 출간했다. 2017년 『촛불혁명-2016 겨울 그리고 2017 봄, 빛으로 쓴 역사』(감수)를 출간했다. 2019년 [박노해 사진에세이] 첫 책 『하루』를 펴냈다.오늘도 인류의 고통과 슬픔을 끌어안고 새로운 사상과 혁명의 길로 나아가고 있다. 

  • 전체 그림책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