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혜은
  • 막연하지도 거대하지도 않은 것들의 이야기를 궁금해하고  그것이 이미지로 재현되는 지점을 좋아합니다.
    오늘도 부끄러워 소리 내지 못하는 것을 찾아 들여다봅니다.
    예술과 자연을 모두 사랑하는 마음으로 처음 그림책 『연필』을 그렸습니다.

  • 전체 그림책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