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스로 척척!> 문인혜 글 그림 / 이야기꽃 / 발행일 2018-01-29
  • 인쇄하기
  • 작성자 : 그림책박물관
  • 등록일 : 2019-09-04
  • 조회수 : 163
  • 한줄댓글수 : 0
  • 첨부파일 :

 

 

  

 선아

그림,글작가 문인혜 / 페이지 48 쪽 / 출판사 이야기꽃 / 발행일 2018-01-29



불안한 시대를 사는 모든 ‘선아’들의 이야기

취준생 선아가 안전모를 쓴 까닭

실업, N포 세대, 열정페이, 학자금 상환, 88만원, 알바, 최저임금…. 이 시대 청년들의 삶을 형용하는 말들이다. 여성과 성소수자들에게는 혐오, 차별, 성폭력 같은 말들이 보태진다. 여기 그 말들이 형용하는 청년, 스물아홉 취업준비생 선아가 있다. 이 그림책은 선아가 살아가는 일상의 한 도막을 옮겨 보여준다.

작은 창으로 아침에만 잠깐 볕이 드는 반지하 원룸에서 선아가 잠을 깬다. 그 시각이면 어김없이 시동을 거는 윗집 차가 시간을 알려 준다. 아침 8시, 아직 직장을 구하지 못한 선아는 그제야 깨어난 걸까, 깨었음에도 일어나지 않고 있는 걸까? 햇빛을 충분히 보지 못한 탓인지, 돌봐줄 여유가 없는 주인 탓인지 이파리 하나 없이 시들어버린 작은 화분 옆 탁상달력에는 월세 낼 날짜며 알바한 날짜들이 적혀 있다. 오늘은 어느 학원 면접 날. 선아는 정성껏 화장을 하고 집을 나선다. 인성, 능력, 학력 말고도 세상은 많은 것을 요구한다. “졸업한 지가 꽤 됐네요.” “그 동안 뭘 했지요?” “결혼은…?” 세상은 많은 것을 묻는데, 선아는 궁금하다. ‘그런데 정답이 있는 걸까?’

학원에서 시간을 보내는 미성숙한 사내아이들은 선아가 단지 여자라는 이유로 창문 뒤에 숨어 장난삼아 종이컵이며 우유팩, 깡통 따위를 던지고, 무슨 일론지 불만이 많은 청년은 버스 기사의 사소한 말에도 난폭해지는데, 버스에 오르다 청년의 거친 몸짓에 밀려 넘어진 선아는 안경이 깨어져도 항의 한 번 하지 못한다. 횡단보도를 건널 때조차 흰 선만을 골라 딛는 강박을 지닐 만큼, 세상이 그어 놓은 선을 넘어 본 적 없는 선아. 하지만 알바를 하는 일터에서 날마다 낭떠러지를 밟는 기분을 느낀다.

그렇게 하루를 보낸 저녁 귀가길, 아무 잘못도 없는데 왠지 등 뒤가 불안한 선아는 어느 공사장 가림막 뒤로 몸을 숨기고, 그곳에 뒹구는 노란 안전모를 물끄러미 바라보다가 머리에 쓰고 집으로 돌아온다. ‘살아남고 싶어…. 살아남고 싶어….’ 선아는 안전하게 살고 싶다. 최소한의 희망을 보장 받으며.

다시 아침, 윗집 차는 어김없이 8시에 시동을 걸고, 선아는 오늘도 집을 나선다. 간밤의 노란 안전모를 쓰고서. 길을 건너고, 거리를 메운 인파 속을 걸어가며 선아는 꿈을 꾼다. 자기와 같은 청년들이, 아니 세상 모든 사람들이 행복하게 살 최소한의 권리를 보장받는 세상을, 저마다의 작은 화분에 다시 새싹이 돋아나기를.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날짜 조회
48 <괜찮아, 우리 모두 처음이야!> 이주희 그림 글/ 개암나무/ 발행일 2020-02-21 그림책박물관 2020-02-25 1
47 <잘 노는 숲속의 공주 > 신타 아리바스 그림 / 미깡 글/ 후즈갓마이테일 / 발행일 2020-02-20 그림책박물관 2020-02-21 6
46 <물개 할망 > 이명애 그림 /오미경 글/ 모래알 / 발행일 2020-01-30 그림책박물관 2020-01-31 50
45 <외뿔고래! 바다의 유니콘> 벤 클랜튼 그림 글/ 위즈덤하우스/ 발행일 2020-01-15 그림책박물관 2020-01-23 51
44 <어디 있니, 윌버트?> 바두르 오스카르손 그림 글 / 진선아이 / 발행일 2020-01-14 그림책박물관 2020-01-10 76
43 <한글 초성 단어 찾기 > 이지미 그림 글 / 리스티아트(RESTYART) / 발행일 2019-12-12 그림책박물관 2019-12-20 92
42 <엄마 나무를 찾아요> 이지미 그림 /정여랑 글/ 위키드위키 / 발행일 2019-12-02 그림책박물관 2019-12-13 103
41 <애벌레빵> 쓰보이 주리 글 그림 / 상상의집 / 발행일 2019-11-11 그림책박물관 2019-12-10 93
40 <빨강이들> 조혜란 글 그림 / 사계절 / 발행일 2019-11-15 그림책박물관 2019-11-25 121
39 <비닐봉지가 코끼리를 잡아먹었어요> 이희은 그림 /김정희 글/ 사계절 / 발행일 2019-9-27 그림책박물관 2019-11-14 114
38 <앗! 괴물이다 > 김유강 글 그림 / 오올 / 발행일 2019-10-31 그림책박물관 2019-11-05 152
37 <조그만 양 이야기 > 김유강 글 그림 / 오올 / 발행일 2019-10-31 그림책박물관 2019-11-05 155
36 <보이니까 비밀이야> 변수영 글 그림 / 파란자전거 / 발행일 2019-10-15 그림책박물관 2019-10-31 161
35 <한 그릇> 변정원 글 그림 / 보림 / 발행일 2019-10-30 그림책박물관 2019-10-25 195
34 <포니풍선> 이지미 그림 /조현지 글/ 모레네모 / 발행일 2019-11-01 그림책박물관 2019-10-25 116
33 <쓰레기통 요정> 안녕달 글 그림 / 책읽는곰 / 발행일 2019-10-10 그림책박물관 2019-10-14 151
32 <악몽도둑> 윤정주 글 그림 / 책읽는곰 / 발행일 2019-09-20 그림책박물관 2019-09-19 136
31 <모르티나 2> 바르바라 칸티니 글 그림 / 그레이트북스 / 발행일 2019-09-16 그림책박물관 2019-09-18 141
30 <내 안에 공룡이 있어요!> 세바스티앙 무랭 그림 / 다비드 칼리 글 / 진선아이 / 발행일 2019-09-10 그림책박물관 2019-09-11 164
29 <고래 수프> 야나 글 그림 / 한솔수북 / 발행일 2019-08-26 그림책박물관 2019-09-11 139